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증도 딱 반만 구경을 하고 왔습니다.

 

 

얼마 전 여행 친구들과 천사대교를 건너면서 다음에는 바로 윗쪽 증도를 구경하면 우리나라 서남해안쪽의 여러섬으로 이루어진 신안군 섬들은 얼추 구경을 해볼수있다고 하였더니 사진 좋아하는 친구가 그말을 또 귀에 담어 둔듯 얼마전부터 카톡에 다른분들이 찍은 증도의 태평염전 전경이 담긴 사진을 보내주면서 자기 부부의 애 보기 복무기간이지만 딸 부부가 특별 발행한 휴가증이 토요일부터 월요일(14일~16일)까지 라고 하기에 그럼 그때 시간을 내자고 하여 일행 3명이 금요일 저녁에 내려와 자고 토요일 일찍 출발을 하기는 하였는데...


저의 처음 계획은 그날 증도에서 하룻밤을 묵으면서 우리나라의 슬로우시티라는 그곳에서 천천히 하루을 묵으면서 보내려고 했는데 사진에 푹빠진 이친구가 처음 생각한 것은 이 증도 염전을 사진에 담은 후 순천만 노을과 일출을 또 담고 싶은 욕심이있었나 봅니다.

 
증도의 나머지 구경은 다음으로 미루자는 성화에 어쩔수 없이 순천쪽으로 이동하였습니다.
아슬아슬하게 순천만 용산전망대까지는 잘 도착하여 노을까지는 보았는데 그 다음 숙소가 문제 되였습니다.

근처에서 자고 일출 사진을 찍겠다는 생각이 였는데 또 코로나가 문제가 되였습니다.


아마 짐작으로 이전에 예약되여 있는 펜션은 어쩔수 없이 예약손님만..
그렇지 않은 펜션은 영업을 않하는지 모두 숙소가 거절을....
날은 어두어졌고...


해안가 펜션이 많은 인근의 다른 도시까지 이동을 하여도 숙소를 구할수 없었습니다.
그렇다고 준비해온 재료를 두고 식당 이용도 그렇고 또 숙소마져 따로따로 묵을수도 없기에 결론은 여수에서 그냥 집으로 돌아가는 것이 최선이기에 공연히 숙소 찾는다고 한시간정도를 낭비하고 늦게 집으로 왔습니다.


다음날 아침을 먹고는 하루를 보낼곳을 생각하다 보니 며칠전에 아우님과 이야기하였던 황매산 생각이 나서 꺼냈더니...
이 친구 황매산 거리의 정도는 당일치기로 사진 동료들과 그 전에 다녀간 듯 이야기하면서 다른 사람들도 좋다고 하기에 하루 나들이겸 황매산과 합천호 주변까지 구경 잘 하고왔습니다.


코로나도 코로나지만 늘 점심은 이핑계 저핑계로 돗자리깔고 먹었는데 그 날은 준비 없이 황매산 구경 후 인근의 도시의 조금 알려진 식당으로 가서 먹자고 하며 그곳까지 한시간여를 갔는데 오후 2시가 훨씬 넘어 갔더니 브레이크 타임인지 영업 종료라고...
다시 또 30여분을 이동하여 이전에 먹었던 집에서 해결을 하였습니다...

 

 

 

 

 

 

 

 

 

 

 

 

멀리 보이는 증도대교

 

우리나라에서 단일 염전으로는 최대라고 합니다.

 

 

 

 

 

반쪽짜리 파노라마...

 

오른편 가로수가 해당화라고 하니 꽃피(5~7월)는 계절에 와서 보면 또다른 볼거리가 될 듯합니다.

 

 

 

이전에 구경을 왔을때는 오직 염전뿐이 였는데 이제는 편의 시설과 볼거리가 다양하여 하룻쯤 구경할 곳으로 제격인듯합니다.

 

 

 

썰물때 였으면 한군데 섬을 더....

 

밀물이 밀려 오는 모습

 

똑같은 나이라도 머리에 서리가 많이 내린친구와 아직도 염색이 필요없다는 친구...(증도 우전해수욕장 주변에서 점심해결)

 

 

 

증도 쨩뚱어다리와 저 다리를 건너면 우전해수욕장쪽

 

 

 

순천만 용산전망대 올라 가는길

 

 

 

 

 

 

 

 

 

 

 

서서히 불이 켜지기 시작하는 우측 순천만 습지공원 건물과 펜션마을.

 

칠면초와 갈대

 

11월15일 일요일날 황매산 정상쪽

 

꽉 들어찬 황매산 맨윗쪽 주차장.

 

조금 늦게 구경하기에 아쉬운 듯 그래도 좋은 늙은억새.....

 

 

 

정말 보기 좋은 두사람과 철쭉군락지.

 

 

 

합천댐

 

 

 

 

 

 

 

우측에 보이는 산이름도 알 것 같기는 한데 그래도 망신을 당할까봐.....

 

 

 

대병면소재지쪽을 쳐다보면서 저쪽 길목 횟집 건너편에 주유소에서 주유를 하면서.....아~하 이곳은!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