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헛소리 한 번 해 봅니다~~^.^

반응형

 

춥다... 추워.. 복돌이 녀석 사료 한 포대 사고 집으로 가는 길..

낡은 간판이 눈에 띈다... "대폿집".. 오랜만에 보는 대폿집이네..

허름한 선술집에 들어가 따뜻한 연탄난로 옆에서 안주가 나올 때까지 뉴스를 보다가

너무 어이가 없는 장면을 보고 헛웃음이 나오네..

 

간판만 보고 인성을 알 수 없는 건 당연한 이치지만, 국회의원인지 도지사인지 했던 양반이..

지하철에서 마스크를 쓰라는 역무원에게 "나 도지사 했던 사람이야"라고 횡설수설하네..

 

술이나 한잔했음 이해를 하는데.. 말년이 참 불쌍해 보이더군.

사람은 절대 간판으로 인성을 판단할 수 없음을 알고는 있었지만, 

공공장소에서 마스크도 안 쓰고 주접이나 떠는 초라한 인간이지.. 뭐

 

사장이라고 거들먹거려봐야 언젠가는 일손을 놓게 되는 법..

선배라고 거들먹거려봐야 언젠가는 뒷전으로 밀려 나는 법..

..

 

안주를 들고 와서 허락도 없이 철퍼덕 옆자리에 앉는 쥔장 아주머니..

에휴~ 있는 놈이 더 지독하고..

배운 놈이 더 교활하고..

높은 자리에 있던 사람이 더 건방지답니다.. 쭉 시원하게 한 잔 드시고 화 푸세요~~

 

맞네요~ 아주머니는 그동안 어떻게 사셨쑤 ?

물론 책으로 한 권 엮어도 모자란 인생사겠지만..

잘난 놈이나, 못난 놈이나.. 갈 때는 모두가 빈손이긴 하더구먼..

 

높은 자리에 앉았다고 세상 넓게 보는 것도 아니고...

많이 벌었어도 가족에게.. 친구에게..

심지어 본인에게도 인색한 인간들도 많더구먼...

재벌도.. 장군도.. 스타도 다 한 줌의 재로 가는 게 인생인데..

 

 

아주머니 어설픈 촌부의 주접 받아줘서 고맙소~~

막걸리 안주도 정말 맛있네요.. 내 막걸리 한 잔 넘치게 따라 드리리라...

나도 넘치게 한잔 따라주소..

 

*

역무원이 마스크를 쓰라고 하자..

내가 누군지 알아?? 하면서 역무원에게 삿대질을 하던 전 도지사와..

국민들에게는 소모임을 자제하라고 말한 후 정작 본인은

여러 사람들과 함께 마스크를 착용도 안 하고 와인 파티 사진을 올리는 황당한 국회의원이 생각이 나서 올려 봅니다.

반응형


Calendar
«   2024/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 Comments
Visits
Today
Yester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