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는..

책상 앞에 앉으면 늘 머리가 맑지 못했습니다.

견적서를 작성 하려고 하면 모니터는 늘 흐릿하게 보였습니다.

재미있는 프로를 봐도 시큰둥.. 재미도 없고, 좋아하는 음식을 먹어도 예전 맛이 안 나고..

 

요즘은..

언제부터 인지는 모르겠습니다.

전날 과음을 해도 속이 아프거나 속이 더부룩 한 걸 모르겠더군요.

운전을 할 때는 늘 안경을 썼는데.. 요즘은 안경도 벗습니다(컴 앞에서는 씀)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이불을 정리하고, 복돌이 녀석 사료부터 챙깁니다.

가볍게 몸을 풀고 곡괭이 들고 텃밭 잡초부터 제거하면서 하루를 시작합니다.

일상의 변화 때문인지.. 아니면 친구들 말처럼 공기가 좋아서 그런 건지..?

여하튼 몸의 변화보다는 정신.. 아니 머릿속이 가볍다는 걸 확실하게 느끼곤 합니다.

 

예전에는 집에서 키우던 강아지가 말썽을 피우면 혼을 자주 냈습니다.

지금은 복돌이 녀석이 아무리 말썽을 피워도 제가 스스로 놀랄 정도로 관대해졌습니다.

저 어린 녀석이 추운 겨울에 내 품에 안겼을 때.. 오들오들 떨어서 안쓰러워했는데..

이제는 낯선 분을 보면 멍멍 짖고, 의젓하게 자라 준 것만으로 고마운 마음이 듭니다.

 

 

 

지금의 삶을 스스로 치켜 세우는건지는 모르겠습니다.

출근하면 공복에 커피 서너 잔..

점심은 물 말아서 반 그릇.. 퇴근하면 밥하기 귀찮아서 생두부에 막걸리 기본으로 서너병..

안 그래도 마른 체형에.. 점점 몸무게가 줄었습니다.

 

늘 마음은 초초하고.. 월말이면 그나마 남은 정신줄 챙겨서 월말을 겨우 겨우 넘기고..

그래도 꾸준히 주말마다 산행을 즐겼습니다. 그나마 안 하면 죽을 것 같다는 생각에.. 

그 덕분인지는 모르겠지만, 힘들었던 시기에 막다른 체념을 한 적은 없었습니다.

 

요즘은 딸들이 보내주는 책도 자주 손에 듭니다... 들기는 하는데 잠이 솔솔~~^^

하루 한 번은 꼭 복돌이 녀석과 먼 마을까지 뛰다가 걷다가 산책을 합니다.

 

 

 

냉장고에는 동네분들이 주신 반찬도 있고, 또 제가 만든 밑반찬도 제법 있어서 식사 때마다 번거로운 건 없습니다.

그래도 심심하면, 차 몰고 예산장 예산역장 홍성장 삽교장 덕산장을 구경 다닙니다.

장터에 가니 싱싱한 생마늘을 구입해서 양파도 넣어서 마늘양파 장아찌를 담았습니다.

또 그래도 심심하다 싶으면 지금처럼 모니터 앞에서 주제도 빈곤한 글을 씁니다~^.^

 

친구들이나, 딸들이 자주 묻습니다... 심심하지 않냐고?

특히 친구 녀석들 하는 말은 이 곳에 놀러 오는 걸 선심 쓰는 줄 압니다.

물론 녀석들이 내려 오면서 고기와 술은 넉넉하게 사 옵니다.

 

그러나 저도 미리 기본 안주에 밥 그리고 불 피울 준비를 해야 합니다.

친구들 다 가고 나면.. 뭐 엄청 쌓인 설거지는 기본이고..

마당에 기름 찌꺼기 제거하고, 불판 닦고.. 청소하고 나면 완전 다운이 됩니다.

 

솔직히 6개월에 한 번 정도만 내려오는 게 저는 편합니다.

정 친구들이 보고 싶으면 제가 직접 열차 타고 올라가면 되기 때문입니다.

 

그나저나 오늘 두가님 용궐산 산행기를 단톡에 올렸는데..

한 녀석도 답이 없구먼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21.06.17 20:43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맑은 공기에 스트레스 없이 사는 것이 건강의 비결이 아닐까 합니다.
    아주 사소한 것들.. 밭에 심은 고추가 물이 부족할까? 오이 지줏대가 넘어가지 않을까?
    이런 걱정들이 그동안 몸속에 잔재되어 있던 커다란 스트레스들을 날려 보낸듯 하네요.
    그나저나 단톡방 칭구들이 겁을 잔뜩 먹었나 봅니다.
    그런대로 괜찮다고 다시 알려 주세요.ㅎ^^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21.06.17 2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말씀처럼 텃밭 고추가 잘 자라고 있는지..
      옥수수는 쑥쑥 잘 자라고 있는지..
      이런 소소한 걱정과 확인을 하는 요즘의 삶 덕분에 ..
      머릿속에 가득했던 스트레스가 저도 모르게 녹아 내린 듯 합니다.
      친구 녀석들 걱정입니다.
      식당에서도 앉았다가 일어나면 다 들."에구구~ 에구구" ㅋㅋ
      자꾸 움직이고 걸어야 하는데.. 한번 앉으면 일어날 줄 모르니~^.^

  2. 2021.06.17 23:48 신고 Favicon of https://janiceshin86.tistory.com BlogIcon jshin8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마도...일로 인한 스트레스로 부터 자유스러워져 그럴거에요.

    마늘 양파 장아찌가 무척 맛있게 보입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21.06.18 14: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주변 환경이 주는 편안한 풍경과..
      공장 운영 압박감으로 부터 벗어나서 그런 것 같습니다.
      마늘 양파 장아찌 오늘 점심 때 먹으니 아삭하고 제 입맛에 맞아서 자주 담을 생각입니다.

  3. 2021.06.18 10:00 신고 Favicon of https://ckkimkk.tistory.com BlogIcon 싸나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두해 전부터 글씨를 쓰거나 컴퓨터 모니터를 볼때 안경을 쓰고 있습니다.
    처음엔 뭐지 ? 하면서 적응이 되지 않았는데 이젠 그럴려니 합니다...ㅎ
    나이가 들면서 만나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라 생각을 하니 편안하더라구요...ㅎ
    쏭하아빠님은 이젠 몸도 마음도 평온함을 찾으신거 같습니다.
    그리고 그 평온함이 그냥 얻어진게 아니라는걸 모르는 사람이 있을까요 ? ㅎㅎ
    두가님 산행지는 산을 좋아하는 제가 봐도 좀 무시무시해서 선뜻 말을 못하겠더라구요...ㅎㅎ
    마늘과 양파 장아찌...잘 익어가고 있군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21.06.18 14: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요즘은 안경을 컴 앞에서 쓰고 거의 쓰질 않습니다.
      노화 현상은 인간의 힘으로 어쩔 순 없으니 담담하 게 받아드려야 오히려 마음이 더 편한 듯 합니다~
      두가님은 제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국내 최고봉 산악인이라는 생각입니다.
      마늘 장아찌 뚜껑을 열면 냄새가 황홀합니다~^.^

  4. 2021.06.18 11:04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느날부터인지...
    쏭빠님의 글내용은 어느날부터 좋아졌음을 말씀하시는데..
    저같은사람 선입견으로 어느날 부터 우리의 몸이 맛이 갔구나하는 글로
    생각을 하게됩니다.
    컴퓨터나 휴대폰 책을 볼때는 안경을 벗고 허다 못해 약병같은 것에 아주 작은 글씨도
    잘 보고 아침 일찍부터 늦은 밤까지 하루 종일 운전도 잘하고 있지만...
    올들어 안과를 두번 다녀왔습니다.
    안과의사선생님 말씀으로 딱히 노안증세입니다라는 언급은 없지만...
    그 증세가 가벼운 노안으로 인해 오는 것 같습니다....ㅠ
    시골에 살지만 친구들에게 시간을 어찌 보내느냐는 소리를 안듣고 살정도로
    저는 이런저런 소일거리와 취미를 찾아 살고있습니다.
    저희친구들과 모임이 특별한 경우를 빼고는 두달에 한번 저희집에서
    하기로 약속을 하고 몇년전부터 계속 이어지고 있는데
    그게 시골 모임 뻔하고 서울에서 오고가는 피로감 그러다보니 어느때부터 석달에 한번씩...
    그러다가 일년에 세번정도로 줄은 것 같습니다.
    그나마도 작년 코로나 사태이후 모두 모이는 모임은 아직 한번도 못하고 있습니다.
    그냥 두어명씩 와서 조용히 머물다 함께 바닷바람이나 쏘이는 1박2일 여행으로 마무리....

    그리고 보니 옆길로 또 새는 이야기...
    지구별 모임도 한번 이루어질때가 훨씬 지났습니다.
    이번에는 우선순위가 여러곳이라 저희집차례까지는 조금 기다려야 할 것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21.06.18 14: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요근래 몸 상태를 느꼈던 건 아니옵고.. 언제 부턴가.. 몸도 가볍고 특히 머리가 많이 맑아졌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특별히 챙겨서 먹는 약도 없는데..
      운전은 예전에 너무 지겹게 해서 그런가..어쩌다 장터 가는 것도 누군가 대신 운전을 해줬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솔직히 저는 딸들이 오는것도 귀찮습니다..^^
      다음 달이 생일인데.. 오지 말라구 몇 번을 이야기를 해도 왕고집쟁이 큰 딸 녀석은 말도 안 듣고.. 그냥 외손녀만 보구 싶습니다~^.^
      지구별 모임은..순위는 그렇고..
      저는 개인적으로 창파 형님 집에서 모임을 가지는 게 제일 편하고 좋습니다.
      형수님께서 힘이 드셔서 죄송해서 그렇지.. 저는 편하고 좋습니다~^.^

  5. 2021.06.19 12:11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 완전히 정착에 성공하신 것 같습니다. 마을 주민분들 과도 친분이 좋으시구요.
    평범한 시골의 하루일과가 정겹게 느껴집니다. 무엇보다 머리가 가벼워지셨다는 말이 제일 반갑습니다.
    스트레스 없는 삶이 제일이죠. 복잡한 도시에서 떠난 전원생활이 주는 최고의 선물이 아닌가 싶네요.
    복돌이녀석이 지금쯤 많이 컷을것 같습니다. 보고싶네요.^^*
    창파님의 말씀에 지구별 모임순위에서 저희 해미집도 아주 오래 있어야 할듯합니다.
    처가 어르신들이 살고계셔서 누굴 초대하기가 그렇네요. 훗날을 기약해야 할듯합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대장금의 음식솜씨를 지닌 형수님표 밥상이 늘 생각납니다.
    저도 형수님이 힘드셔서 죄송하지만 제일 좋습니다.^^*
    마늘양파 장아찌가 맛나 보입니다. 맛있는 점심드셔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21.06.19 18: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늘 코로나 접종을 받고 왔습니다.
      팔 걷고 나서"네~ 휴게실서 15분 쉬었다 가세요" ? ?
      따끔 한 적도 없는데 어느새 접종이 끝났더군요..ㅋ
      증상은 2일 후에 나타날 수도 있으니 물 많이 마시고,푹 쉬라고 하더군요.
      스트레스가 전혀 없지는 않습니다.. 삼시세끼 챙기고.. 텃밭 작물 시들면 약간의 스트레스를 받기는 합니다만~^^
      복돌이 녀석 동네 기준으로 보면 호강하는 강아지입니다.
      딸들이 좋은 사료에 개껌부터 시작해서 ~ ㅋ
      모임 장소는 나중에 어느 정도 윤곽이 잡히면 그때 의논을 하는 걸루 하겠습니다(하마님과 같은 생각입니다)
      마늘양파 장아찌가 요즘 동치미 대신을 합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시기를 바랍니다~~^.^

prev | 1 | ···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32 | 33 | ··· | 2868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