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촌부의 나아갈 길 ..

반응형

 

 

 

화목 난로를 피우고 잠깐 환기를 하려고 창문을 열으니 공기는 시원하지만 제법 춥습니다.

추위가 예전보다 덜하다는 주변 분들 말씀에 저도 공감을 합니다.

오래전에는 윗풍(웃풍)이 심 하다..라는 말을 많이 들었는데 요즘은 듣기 힘든 말이 되었습니다.

 

지금은 가볍고 따뜻한 옷들이 넘치고, 난방 또 한 스위치만 누르면 끝~

어머니 심부름으로 벌벌 떨면서 장독대에서 된장 푸러 갈 일도 없고..

학교 근처 논에서 썰매를 타다가 빠질 일도 없는 요즘입니다.

 

어찌 보면 궁색하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요즘 아이들과 비교(?)하면 행복했던 시절이란 생각이 듭니다. 

겨울 군것질이라곤 앙꼬 없는 찐빵.. 누룽지.. 도통 기억이 가물거립니다.. 뭘 먹었는지?

물론 그 당시에도 떡볶이 만두 호떡을 팔기는 했지만, 쉽게 사 먹을 순 없었습니다.

 

쪼끄만 녀석들이 부르던 노래도 동요 대신에 불량스러운 노래만 불렀습니다.

'친구가 좋으냐 막걸리가 좋으냐~ 친구도 좋고 막걸리도 좋고..(생략.. 기억이 희미합니다~^^)

어린 녀석들이 가사의 천박한 의미를 모르고 불렀습니다만..

가끔은 이런 옛 추억에 빠지면 울컥합니다..

 

 

 

이런 날은 막걸리 한 잔을 해야 한다는 게 제 철학입니다~

평범한 술상입니다. 막걸리에 김치와 고구마..

그러나 전 안주를 보고 있으면 흐뭇합니다... 음.. 제가 키운 고구마와 배추입니다.

 

그러고 보니 촌부의 나아갈 길은 잠깐 잊고 살았습니다.

막걸리를 직접 만들어 본다고 했는데 여태 꾸물거렸습니다.

아하~ 진정한 촌부의 나아갈 길에서 어영부영하다니..

내일 전 이장님 방문을 해서 다시 공부를 해야겠습니다.

그러면 언젠가는 완벽한 술상을 차릴 수가 있을 것 같습니다.

 

친구들 단톡에 고급(?) 안주를 자랑삼아서 자주 사진을 올리는 친구가 있습니다.

그러면 저도 소소한 반격을 합니다.

 

 

 

군고구마 안주 사진을 올립니다.

'자네 오늘 술안주 좋구나~

에휴~ 나는 겨우 군고구마에 잘 익은 김치뿐이데..'

..

 

고급 안주 올린 녀석 빼고 모두들 하는 말이..

'와~ 시내에선 구하기 힘든 군고구마네.. 침 넘어간다~'

 

제 유치한 대응은..

'짜식이.. 까불고 있어~ 인마! 그런 안주는 차 몰고 가서 사 오면 그만이지.. 네가 군고구마 맛을 알아 킥킥.. '

 

저 언제 철이 들까요?? ~~^.^ 

 

반응형

'지구별 가족의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눔아! 팍팍 좀 떠 먹어~~  (29) 2023.01.06
삼시세끼 잘 챙기는 게 제 본업입니다.  (30) 2023.01.03
게으름에 대한 특효약(?) ..  (26) 2022.12.29
참...얍삽한 위인입니다만..  (27) 2022.12.24
총체적 난국 ~~  (29) 2022.12.19
내 옷은 내가 지킬테니 ..  (26) 2022.12.11
남자의 눈물..  (19) 2022.12.05
덩치만 컸지..  (20) 2022.12.01
착한 아빠 ~~ ^.^  (24) 2022.11.30
하루에 세 번이나 댓글을 주시다니..  (9) 2022.11.25


Calendar
«   2024/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 Comments
Visits
Today
Yester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