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주책을 아껴야 하는데...

반응형

 

 

어제 막내딸과 설날 행사로 통화 중에..

제가 상세하게 설명을 했는데도 불구하고, 막내딸 녀석의 말은..

"아빠! 무슨 소리인지 모르겠어요."....?
 

"소리 대신에.. 무슨 말(말씀)인지 모르겠어요?".. 가 되어야 하는데..

아빠는 목에서 나오는 "소리"를 조합하여, 나름 정성을 들여서 조곤조곤.. "말"을 했는데

듣는 막내딸 녀석은 "말"을 접고 "소리"로 듣다니.. 괘씸한 녀석~^^

 

결국 막내딸은 제 지적에..'아빠! 죄송해요'..

아이고.. 제가 또 저의 고지식함으로 인하여 즐겁던 대화를 차갑게 만들었습니다.

상황에 따라 저에게만 유리하게 작동하는 고지식이 대화 중에는 걸림돌이 됩니다.

 

네~ 말을 하는 사람이 친구지간이면 "소리"도 괜찮습니다.

우리 모두 무심코 나누는 대화 중에는 "말씀"과 "소리"의 선택에는 어느 정도의 혼선은 존재합니다.

물론 저도 자주 실수를 합니다.. 저도 못 지키면서..

 

말이라...

저도 친구들과 대화 중 제 의지와 다르게 말실수를 할 때가 자주 있습니다.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 되는 억지를 부리는 친구가 있으면, 참다 참다 저도 막말을 할 때가 있습니다.

그 실수를 바로 사과를 해야 하는데.. 뭔 자존심인지 미루다가 흐지부지.. 

 

이런 제 행동은.. 제 안의 속 좁은 방어기제로 봅니다.

아마도 제대로 된 방어기제 였다면..

찰나의 노여움과 원망을 삭일 수 있는 절제력을 갖췄을 텐데... 참으로 아쉬운 마음입니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누군가의 험담(일명:뒷 담화)은 잘 믿지 않습니다.

"말"은 "말" 그대로 전달이 되는 법이 드뭅니다.

아무리 잘 포장을 해서 전달을 해도 다리를 몇 번 건너고 나면 변합니다.

그것이 "말"이라는 의사전달의 특징이지만..

 

인간관계에 있어서 타인의 약점을 농담으로라도 들춰 내서는 안된다는 게 제 생각입니다.

방송에서 심하다 싶을 정도로 까불다가 그 정도가 심해서..

퇴출 위기까지 갈 뻔했던 젊은 개그맨 친구가 있었다고 합니다만..

좀 더 사려 깊게 생각을 하고 비판과 지적에 대하여 신중해야 합니다.

이는 제가 저에게 스스로 다짐을 하려고 본인에게 쓰는 글입니다.

 

참! 며칠 전 '진리' 운운했지만, 어차피 진리는 우리와 늘 함께하지 않을 것입니다.

이유는..우리는 우리가 보고 싶고, 믿고 싶은 것에만 진리라는 이름을 붙이기 때문입니다.

 

저도 이 글을 쓰면서 스스로 다짐을 해 봅니다.

말도 아끼고.. 글도 아끼자.. 가 아니라.. (그럼 너무 심심....)

주책은 아끼자로~~^.^

 

반응형


Calendar
«   2024/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s
Visits
Today
Yester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