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열려있는 쉼터이자 놀이터 ..

반응형

 

슬슬 봄맞이 준비로 텃밭에 마른 고춧대와 낙엽을 태우고 정리를 했습니다.

잠시 허리를 펴고 쉬는데, 누군가 오토바이를 몰고 올라오십니다.

마을회관 회장님께서 환하게 웃으시면서 내리십니다.

 

 

 

 

 

 

평소 같으면 집안으로 모셔서 차 대접을 했을 텐데 불을 피우고 있어서 생략을 했습니다.

방문 이유는 회관에 다시 나왔음 하시더군요.

단호하게 거절을 했습니다.

 

가끔 행사가 있으면 성의 표시는 하겠지만, 더 이상의 인연은 원치 않는다고 말씀을 드렸습니다.

서운해하시는 모습이 역력했지만, 솔직한 심정이라 후회를 하진 않았습니다.

참으로 쪼잔한 위인입니다만 억지로 나가는 건 싫더군요.

타 동네 분들에게 인정머리가 없는 위인으로 비친다고 해도 신경을 쓸 필요가 없다는 생각입니다.

 

참석 거절로 인하여 제 자신이 점 점 더 피폐 해진다고 생각을 하지 않습니다.

스스로 자문을 해 봅니다.... 늘 친한 분들에게는 주접을 부리면서도

한 편으로는 간웅(奸雄)으로 처신하는 건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들기는 합니다.

간웅으로 비치든 군자로 비치든, 고스톱을 치는 재미를 몰라서 참석을 안 할 뿐입니다~^.^ 

 

 

잠깐.. 오늘의 글주제는 이 게 아닌데...

 

요즘 지구별 블로그에 많은 이웃님들께서 자리를 잡아가는 듯하여 기분이 좋습니다.

여기는 모든 분들의 쉼터이자 놀이터란 생각입니다.

그 놀이터에 먼저 들어왔다고 대장이라고 설치는 사람은 없습니다.

 

간혹 실수를 할 때도 있었을 겁니다.

처음 방문을 하신 분들에게는 기득권인양 비칠 때도 없진 않았을 겁니다.

예를 들어서 가면을 쓰고 나타나서 악플을 달면, 참지 못하고 한마디를 했던 적은 몇 번 있었습니다.

 

하지만 저는 지금도 이곳은 수평적인 관계를 잘 유지를 한다고 나름 생각을 합니다.

오래전 이곳에서 쌓은 추억이 무너져 간다면 얼마나 슬플까... 그런 생각을 한 적은 있었습니다.

어디서나 자신이 쌓아 놓은 추억과 기억이 붕괴되고 지워져 간다는 건 슬픈 일이지요.

 

그런 추억을 많은 분들과 공유를 하고 온전한 쉼터의 역할을 하려면 열린 공간이어야 합니다.

지구별이라는 돌담장에 푸른 이끼가 끼고..

내가 투사한 기억이 추억이라는 이름으로 저장되기를 바라는 마음입니다.

언제나 펼쳐 볼 수 있는 공간으로..

 

네.. 스스로도 제 생각이나 주장이 어느 정도 모순임을 잘 알고 있습니다.

그런 모순을 합리화시키고 시키는 이유는?

 

새로운 분들께서 바통을 이어받으면서 자신의 추억과 기록을 쌓아 가시기를 바라는 마음은 진심입니다.

잠시 그런 생각에 잠겨 봅니다. 

하지만 블로그가 폐쇄를 한다면?   뭐.. 그 건 그때 일이겠지요 ~^.^

 

오늘 저녁 메뉴는 냉이 된장찌개입니다.

 

 

 

 

 

복돌이 녀석과 산책을 하다가 자세히 보니 달래는 이르지만 냉이가 벌써 꽃을 피웠더군요.

이 밭은 농약을 치지 않기도 하지만, 냉이 달래가 제법 많습니다. 

 

 

 

 

 

이젠 땅이 녹아서 삽질이 편 합니다.

냉이 잎은 아직은 거시기하지만 뿌리는 튼실하더군요.

한 끼 먹을 정도만 캤습니다.

 

 

 

반응형


Calendar
«   2024/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s
Visits
Today
Yester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