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여름철의 산행은 사실 그리 상쾌한 기분은 되지 못합니다.

특히나 요즘처럼 장마철이면 대기의 습도로 인하여 온 몸이 끈적거리고 땀도 무지 많이 흘리게 됩니다. 바람결이라도 좀 있으면 그나마 다행인데 바람 한 점 없는 끈끈한 날에는 산행 그 자체가 거의 수양수준이 됩니다. 차라리 햇살이 쨍쨍 내려쪼이는 날이 오히려 여름에는 산행하기가 더 수월하기도 합니다.

 

제천의 북바위산은 월악산 국립공원안에 있는 산으로 해발 772m로서 그리 높지는 않은 산이나 산림이 울창하고 기암들이 능선으로 늘어져 있어 산행의 재미를 더해 주는 산입니다. 특히나 송계계곡 건너편으로 산행 내내 월악산을 조망 할 수있는 곳이라 이 점 또한 북바위산의 매력이라 할 수 있습니다. 산행길 능선에서 보여지는 진경산수화는 여름산행의 더위를 잊게 만들고 산행 후 맑은물이 흐르는 계곡에서 족탁으로 하루의 피로를 풀 수 있는 것도 이곳 산행지의 장점입니다.

 

북바위산의 산행기점은 거의 송계계곡에 있는 물레방아휴게소에서 시작이 되는데 북바위산만 코스를 잡아 뫼악동으로 하산하는 단코스가 있는 반면에 사시리고개를 지나 박쥐봉을 경유하여 만수휴게소로 내려오는 코스가 있습니다. 이 외에도 자가차량을 가지고 간 경우 원점회귀를 위하여 물레방아 휴게소에서 북바위를 오른 다음 그대로 하산하는 경우의 코스도 많이 이용하는 편입니다.

 

제가 산행한 코스는 사시리고개를 지나 박쥐봉을 거쳐 만수휴게소롤 하산하는 것이었는데 전체구간에서 큰 경사도는 없으나 약한 오르내림이 많은 편이고 울찰한 숲길 산행이 많아 생각보다 탁 트인 조망은 그리 많은편은 아닙니다. 능선 곳곳에 편안한 쉼터 자리가 많아 널널 산행으로 즐기기에는 참 곳이라 생각이 됩니다.

 

참고로 북바위산의 북바위라는 명칭은 물레방아휴게소에서 조금 오르면 만나는 북바위에서 그 이름을 따 왔는데 산사면의 커다란 바위가 흡사 북을 닮았다 하여 북바위라고 불리워 진답니다.

 

산행코스 : 물레방아휴게소 - 북바위 - 너럭바위 - 북바위산 - 사시리고개 - 박쥐봉 - 만수휴게소

산행시간 : 약 5시간

 

 

 

북바위산 등산지도,

북바위산~박쥐봉 등산지도

 

 

 

 북바위산 들머리로 많이 이용하는 물레방아휴게소

주차장은 무료입니다.

오른편 화장실 옆으로 등산로가 있습니다.

 

 

 

 

 

 

 

 흰꼬리진달래

진달래는 봄에 피는데 이 꽃은 한 여름에 피어 개화기간도 상당히 깁니다.

산행길 내내 꼬리진달래꽃과 함께 하게 됩니다.

 

 

 

 절벽가에서 생을 마감한 노송

 

 

 

 북바위

북바위산의 명칭을 가지게 한 커다란 바위절벽입니다.

둥근 모습이 흡사 북을 닮긴 닮았네요.

 

 

 

 

 

 

 

 뽑아다가 시골 정원을 가꾸면 아주 멋질 것 같은 소나무

 

 

 

 북바위 사면에 위태하게 자라고 있는 소나무 한 그루

 

 

 

 재미있게 생긴 나무들이 많아 잠시잠시 멈춰 구경하면서 땀을 식힙니다.

 

 

 

 월악산 능선 조망

좌측편으로 뾰쪽하게 솟은 봉우리가 월악산 영봉

그 앞쪽으로는 만수봉 암릉

 

 

 

 박쥐봉 능선 자락 아래 보이는 하트모양의 조림 숲

 

 

 

 능선에는 이런 편안한 쉼터자리가 참 많은게 이 산의 특징입니다.

 

 

 

 

 

 

 

 북바위산 정상으로 가는 길

앞 쪽에 보이는 봉우리를 하나 더 넘어야 북바위산이 보여 집니다.

 

 

 

 요즘 더욱 더 얄미운 짓을 하는 일본넘들이 만든 우리산하의 생채기

 

 

 

 

 멀리 주흘산 영봉과 부봉이 조망 됩니다.

 

 

 

 이동식 북바위산 정상석

방향을 아무곳으로나 돌려 인증샷이 가능 합니다. 힘 좋으면 살짝 옮겨도 되구요.

 

 

 

 

 

 

 

 이동식 북바위산 정상석에서 약 50m 정도에 있는 고정식 정상석

널편한 자리에 쉼터가 많습니다.

 

 

 

 

 

 

 

 사시리 고개를 지나 박쥐봉으로 향하면서 만난 노송

엄청나게 큰 나무인데 사진으로는 별로크게 보여지지 않네요.

 

 

 

 

 

 

 

 

 

 

 

 주흘산이 조망이 되고  그 우측으로는 백두대간길의 조령산이 조망이 됩니다.

 

 

 

 참으로 초라한 박쥐봉

오히려 커다란 정상석보다 더 정감은 갑니다.

 

 

 

 만수봉 암릉이 소나무 숲 사이로 조망이 됩니다.

다음에는 저곳에도 함 가 봐야 겠습니다.

 

 

 

하산완료

솎아내지 않은 사과나무가 무수히 많은 열매를 달고 영글어 가고 있네요.

아마도 사람 손이 부족해서일까 요즘 사과는 저렇게 두면 상품으로서는 가치를 완전히 잃게 되구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07.23 23:25 신고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 절벽가에서 생을 마감한 노송을 위하여 곡들 하세요!
    에~이 고..에~이 고~~
    오늘도 씨잘데 없는 소리부터 지껄여 보았습니다.죄송~~

    아! 정말 소나무 사진에서 저절로 감탄이 나오고 있습니다!
    바위 비탈과 소나무 또 사람에 손길이 없이 만고풍상을 겪으며
    자연히 만들어진 소나무들에 형상에 무어라 감히 표현하기가 힘듬니다..
    이런 사진을 볼때 마다 몇년전만 해도 얼른 운동을 열심히 해서
    나도 산행을 해 보아야지 하는 욕심이 있었는데
    솔직히 이제는 아우님을 따라 하는 이런 산행은 힘들거라는 생각을 합니다.
    자신의 신체조건을 알고 또 이제 뒤늦게 잘 못하다가는
    여러사람 애먹일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요.
    이런 좋은 산행은 아우님의 글과 사진으로 만족하고
    대신 열심히 덧글을 달아 구경값으로 지불하는 것으로 퉁치려 합니다..
    그냥 저는 저나름에 맞는 걷기 운동이나 열심히 하였다가 산행이 아닌
    좋은 곳 여행때나 걸림돌이 안 되도록 다리힘이나 잔뜩 길러 놓게씁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5.07.25 15: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형님께서는 늘 말씀하시길 체력에 별로라고 하시는데 아마도 형님의 글을 보시는 분들은 아,, 무지 약골이시구나 하고 생각하시겠지만 사실은 아주 탄탄하시는 말씀입니다. 일단 말씀으로는 산에도 못 올라가시고 체력도 별로라고 하시지만 제 생각에는 안 가셔서 그렇지 한번 맘 먹고 올라가시믄 누구보다도 더 가볍게 산행을 하실 체력일 것입니다.
      아마도 산행을 그리 많이 안 해 보셨길래 지레 그런 말씀을 앞세운다고 생각이 듭니다. 아마도 산에 몇번만 다녀 오시면 틀림없이 대한민국산은 불원간에 다 접수 하실려고 할 것임에 분명 합니다.
      이건 제가 장담합니다. 절대 체력이나 조건이 빠지지 않는다는 걸 제가 잘 아니까요.
      한여름의 산행은 땀과의 싸움인데 또 그게 은근히 재미있습니다.
      무더운 여름의 이열치열..
      그렇게 여름을 보내는 방법이 여러가지로 있는 것 같습니다.
      오늘 대구는 그야말로 찜통입니다..^^

  2. 2015.07.24 07:38 신고 쏭이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월악산 하면..기가 죽습니다..
    예 전에 동창들과 산행을 하다가 "악" 소리가 난 곳이라서..오히려 제 개인적인 느낌은 치악산이 더 수월 하다는 생각입니다.
    저는 땀을 워낙 많이 나는 체질이라서 여름산행은 정중히 사양합니다..^^
    예 전에 에디 형님, 하마님과 함께 한 수원 광교산행이 여름산행에는 좋더군요.
    초입부터 하산 할 때 까지 나무그늘로 이어지는 능선 길...오랫동안 기억에 남아 있습니다.
    더 더욱 좋았던 건 ..하산 길에 복요리 집에서 한 잔..ㅋㅋ
    북바위산 ..산이름도 재미있고..구경도 잘 했습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5.07.25 15: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햐... 일단 날 잡아 언젠 서울에서 초대만 한번 하시길 바랍니다.
      즉시 막바로 케이티엑스타고 베낭 메고 올라 가겠습니다.
      막걸리 베낭에 서너병 냉장으로 넣어서 올라가서 그늘나무 아래서 세상 이야기나 나누며 한잔하고 내려 왔으면 너무 좋겠습니다.
      극심한가뭄으로 영동지방과 중부지방에 애를먹고 있었는데 이번에 많이 해갈이 되었을것 같습니다.
      이곳 남쪽은 햇살이 쨍쨍입니다.
      어느듯 여름의 복판, 7월 하순하순으로 접어 들었습니다.
      건강나기 즐거운 여름 되시길 바라면서요..^^

  3. 2015.07.24 10:19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멋집니다. 기묘하게 생긴 나무들이며 바위들이 사람의 마음을 사로잡네요.
    멋진 풍경을 아래로 바람을 맞으며 내려다 보면 스트레스가 모두 날아갈듯하구요...
    북쪽의 바위인줄알았더니 북을 닮은 바위라하여 북바위였네요. ㅎㅎ
    저도 쏭형님께서 말씀하신 광교산이 자꾸 기억납니다. 오붓이 세명이 나무그늘길로
    천천히 이야기 꽃을 피우며 걷다가 정상주 한잔에... 하산주도 맛나게...ㅋㅋㅋ
    에디님께서 손부상 회복이 다되시면 소집한번 하셔야겠습니다.^^*
    북바위산 박쥐봉 산행기 잘 보았습니다. 편한 하루 되셔여~~;)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5.07.25 15: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마님과 쏭빠님, 그리고 에디형님..또 무주에 계시는 창파형님까지 한번 모이셔서 서울 근교산행을 함 하입시더.
      술은 모자라지 않을만큼 제가 챙겨 올라 가겠습니다.
      요즘 우리의 산하가 나무들이 울창하여져서 참으로 보기가 좋습니다.
      이제 어딜가나 민둥산은 없고 오히려 등산로를 비켜서는 한발자국도 옮기지 못할만큼 숲이 울창합니다.
      다만 이런 숲을 유용하게 잘 활용을 못한다는 것이 조금 아쉽구요.
      비틀어지고 구부러진 소나무들을 보고 잇노라면 인간의 약함이 늘 느껴 집니다.
      숲에서 배우는 이런 긍정이 산행의 또 다른 잇점이 아닐까 합니다.
      하마님 더운 여름 화이팅입니다..^^

prev | 1 | ··· | 242 | 243 | 244 | 245 | 246 | 247 | 248 | 249 | 250 | ··· | 1812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한눈에 보기(클릭)
2016. 8월까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