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 일기

우포늪의 가을 저녁 해 지는 풍경


지금 이맘때쯤이 우포늪 여행을 하기에 딱 좋은 계절일것 같습니다.

쓸쓸함이 가슴 가득 다가오고 저녁 해질 무렵이면 하루일과를 끝낸 태양이 서쪽 산 너머로 숨어지는 모습에 더욱 허전함은 커져서 오히려 울음이 나올것 같은 기분..

그런 기분을 부러 느낄려고 찾아가는 곳.. 우포늪.

 

이젠 유명한 관광지가 되어 많은 사람들이 찾는 곳이기도 하지만 그래도 때묻지 않은 자연의 풍경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는 곳이라 고향의 추억을 떠 올리게 하는 곳이기도 합니다. 처음 찾는 분들은 네비에 우포늪을 치게되면 여러곳이 나오는데 이렇게 잘못 찾아가게 되면 제대로 우포늪을 즐기지 못할 경우가 생기므로 '우포늪 생태관'을 검색하여 찾아가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우포늪 소개(홈페이지에서 발췌)

 

우포늪은 국내 최대의 자연늪이다.

창녕군 대합면 주매리와 이방면 안리, 유어면 대대리, 세진리에 걸쳐있는 70만평. 끝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광활한 늪지에는 수많은 물풀들이 머리를 내밀고 있다. 부들, 창포, 갈대, 줄, 올방개, 붕어마름, 벗풀, 가시연꽃 등이 무더기로 자라고 있다. 늪에 반쯤 밑동을 담그고 있는 나무들이 '원시'의 분위기를 자아낸다. 개발이란 미명아래 국내 많은 늪은 사라지고 이제 늪의 모습을 제대로 갖추고 있는 곳은 국내 한 곳. 바로 우포늪뿐이다.

 

뭍도 아닌 물도 아닌 늪,
국내 최대규모로서 온갖 풀, 나무, 곤충, 물고기, 새 그리고 인간을 품에 안은 자애로운 곳. 원시적 저층늪을 그대로 간직한 마지막 자연늪인 우포는 산으로 둘러싸여 개발이란 탐욕의 칼날을 피할 수 있었던 '생태계 박물관' 바로 그것이다.(경향신문 1996/5/30)

 

이젠 보존해야할 우포...

우포늪은 1997년 7월 26일 생태계보전지역 중 생태계특별보호구역(환경부고시 1997-66호)으로 지정되었으며 국제적으로도 1998년 3월 2일 람사르협약 보존습지로 지정되었다. 그리고 1999년 8월 9일 습지보호지역 으로 지정하여 관리하고 있다. 이제 우포는 세계인이 지켜보는 가운데 보존해야 할 곳이 된 것이다.

 

우포늪 홈페이지 http://www.upo.or.kr/main/

(아래 사진 찍은 날짜 : 10월 중순 아내 順과 함께 저녁 여행을 나가서)



 

 

Dozhdik osennij(가을 비) - Elena Kamburova

 

 

 

 

 

 

 

 

우포늪 생태관

 

 

 

 

 

화왕산이 들판너머로 조망 됩니다.

 

 

 

 

 

 

 

 

 

 

 

 

 

 

 

 

 

 

 

 

 

 

 

 

 

 

 

 

 

 

 

 

 

 

 

 

 

 

 

 

 

 

 

 

 

 

 

 

 

 

 

 

 

 

 

 

 

 

 

 

 

 

 

 

 

 

 

 

 

 

 

 

 

 

 

 

 

 

 

 

우포늪의 가을 저녁 해 지는 풍경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