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 이야기

멋진 사진, 아름다운 풍경 - 13

날씨가 참 변덕스럽습니다.

대구는 어제 27도까지 올라가서 사람 시컴을 시키더니 오늘은 다시 17도로 뚝 떨어져 온탕 냉탕을 번갈아 담구고 있습니다.

알콜 과다 섭취와 스트레스가 꽉 차서 오늘 하루는 좀 쉬는 날이었습니다. 홀로 여행도 다녀 왔구요. 고속도로나 국도를 버리고 네비 끄고 한적한 시골 동네를 천천히 달리니 그동안 전혀 보지 못하였던 것들이 모두 보이더군요. 사람도 꽃도 산도 바람도 모두 달라 보였습니다.

우리들은 모두 너무 빨리 달려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 결국은 어느 끝에서 모두 조용히 숨을 멈추는 것으로 끝나는데 말입니다. 전혀 급하게 갈 필요가 없는데도 .. 왜 이렇게 모두 앞다투어 달려가고 있는지...

 

 


 

 

 

 

 

 

 

 

 

 

 

 

 

 

 

 

 

 

 

 

 

 

 

 

 

 

 

 

 

 

 

 

 

 

 

 

 

 

 

 

 

 

 

 

 

 

 

 

 

 

 

 

 

 

 

 

 

 

 

 

 

 

 

 

 

 

 

 

 

 

 

 

 

 

 

 

 

 

 

 

 

 

 

 

 

 

 

 

 

 

 

 

 

 

 

 

 

 

 

 

 

 

 

 

 

 

 

 

 

 

 

 

 

 

 

 

 

 

 

 

 

 

 

 

 

 

 

 

 

 

 

 

 

 

 

 

 

 

 

 

 

 

 

 

 

 

 

 

 

멋진 사진, 아름다운 풍경 - 13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