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넋두리

감나무 끝에 달린 홍시는 누가 먹을까?

높은 감나무 끝에 홍시가 하나 달려 있습니다.
잠시 후 어디선가 배고픈 까치가 날라 왔습니다.
한 입 먹고, 두 입 먹고, 세 입 먹고,...


그리고 다시 날아 갔습니다.

메말라 지는 계절에
더불어 산다는 것과 남을 위한 배려
그리고,
땅 위의 모든 것이 공존한다는 것도 깨우쳐 주네요.








 

Comments



Calendar
«   2022/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Visits
7,677,000
Today
2,926
Yesterday
2,9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