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월요일날 강릉에 지인에게 물건 심부름이 있어서 아침 일찍이 집을 떠났습니다.
며칠전부터 일정을 생각하며 이왕가는 것 백담사까지 일정에 넣고 아침 일찍이 떠났으나
마침 가는날이 장날이라고 그날부터 계곡입구에 공사를 한다고 해서
차량을 통제 하기에 조금은 걷는 것을 불편해 하는 집사람 덕분에
백담사 계곡과 백담사는 다음으로 미루고요...
그래서 오후까지 시간을 때우기 위해 이곳저곳을 기웃거리다 다시 간곳이 고성통일 전망대
이후 에 내려 오면서 생각이 난 곳이 두가님의 여름 휴가을 보냈다는 명파해수욕장..
그런데 초봄의 해수욕장은 말 그대로 황량하고 쓸쓸하기만....ㅎㅎㅎ
어쨌든 강릉에 그분들에게 부탁받은 물건을 전달하고 주문진 시장구경과
동해안에서 어울리는 식사대접을 마치고 정한 숙소에 하루를 묵었습니다.
아침 식사후 강릉에서 해안길을 내려오다 보니 통일안보공원인가 하는 곳을
지나치게 되였는데 예전에는 입장료와 주차료도 내고 그러다 보니
집사람이 군함은 여러군데에서 보았는데 또 무슨 돈을 내고 보냐고 하였는데
이제는 저와 함께 거의 무료이다 보니 그런 부담이 없이 들어갑니다...ㅋ
지난주에 순천만도 친구는 경로우대.. ㅋ ㅋ
저희 부부는 또....
어쨌든 큰기대없이 들어간 그곳에서 북한잠수함을 구경하고 잠시 좋은 구경을 하였고
또 한편으로는 우리나라 대한민국 국가의 발전과 또 국가의 가치도 다시한번 느끼며
잠시나마 옛생각에 젖어 보았습니다.

그곳에 전시하는 전북함에 역사를 보면서..
1945년에 미국에서 건조..
27년을 - 미해군에서 운용..
1972년 - 대한민국 해군에 인도..
27년을 - 대한민국 해군이..
1999년 - 퇴역!
이제 우리 대한민국이 건조 하고 우리해군이 신형군함에.................
가슴이 벅차더군요!

 

 

 

 

 

 

 

 

 

 

 

 

 

 

 

 

 

 

 

 

 

 

 

 

 

 

 

제가 군 복무 당시에 승조하였던 동급에 함정입니다.

바다에 기뢰를 제거 하는 특수함이기에 목선이 였습니다.

그리고 그당시에는 신형함이고 523 함이였습니다...

 

이제는 이런 기뢰부설을 함께 하는 최신형함을 우리나라에서 건조한다는 설명에....

 

 

 

오늘 구경하였던 전북함이 역사입니다.

우리해군에 인도 되기전 27년은 미해군에서......

 

 

 

함내 조리실입니다.

 

마침 열차가 지나고 있습니다....

 

 

 

 

 

동해물과 백두산이....애국가에 나오는 추암 촛대바위입니다.

 

 

 

 

 

암놈을 보호 하고 있는 거위.소리도 꽥꽥 지르며 덤비기도 하고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03.18 14:43 쏭이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주말이면
    결혼식에 동창회 시산제 각종 행사로 여행을 거의 못 다녔는데..
    오늘은 창파 형님 덕분에
    함정내부 구경도 하고 잠수함도 보고 더불어 시원한 바닷가 구경도 잘 했습니다..ㅋㅋ

  2. 2015.03.18 16:25 BlogIcon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인장은 요즘 딴일이 있어 바쁘신것 같에
    별 볼일 없는 사진들이지만 잠시 즐겨보시라
    올렸습니다.
    멋진 산행이나 풍경사진은 주인장 몫이고
    또 이야기있는 사진은 쏭빠님 몫!...ㅎ
    저는 막간에 심심풀이 땅콩이나 오징어 정도이니
    부담없이 보시길 ..ㅋㅋ
    그러나 저는 남다른 감회에 젖었든 시간 여행이 였습니다.
    통일전망대 앞 철조망가를 순찰하는 군인들이나
    아침 숙소앞 철조망가에 경계를 마치고 철수하는
    군장병들을 보며 다시 한번 대한민국이란 나라를! !

  3. 2015.03.18 20:45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동안의 적막을 창파님께서 멋지게 흔들어주셨습니다. ^^
    잠수함 내부가 저렇게 생겼군요. 실제 근무하려면 좁아서 무척 답답할것같습니다.
    추암 촛대바위도 멋지네요. 언제 강릉가거든 통일공원을 들러봐야겠습니다.
    멋진 강릉소식 잘보았습니다.;)

    • 창파 2015.03.18 22:07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리하마님은 잠수함 근무는 어려움이 많을 것 같습니다...ㅎ
      왔다갔다 통행에 많은불편이..
      특히 먹는 것도 부족하여 군인체격이라고 해야 할지
      원 몸집이라고는 우리나라 중학생같은 북한군인들이 타는
      잠수함인가 봅니다.
      우리나라 군인들은 꼭 체격조건도 따져 보아야 될 것 같습니다.
      통일전망대 아래 철조망을 한낮에도 순찰하는 군인들의 늠늠한
      모습이 보기 좋은 하루였습니다.


  4. 2015.03.19 06:25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해군 출신이시라 자상하신 설명에 바로 바로 이해가 됩니다.
    저야 땅개 출신이라 물개쪽은 아무것도 몰라서리.....게다가 맥주병이라.ㅎ
    함선내 주방에 정육점에서나 볼수있는 괴기 얇게 써는 기계를 보니 당시 해군들은 괴기도 많이 묵은 모냥입니다.
    제 매제가 해군 출신인데 이 사람도 배에서만 쭈~욱 근무를 해서 가끔 얘기를 듣습니다만 오늘 사진을 보니 더 실감이 납니다.
    그나저나 전 아직도 이해가 안되는거이....
    우째 저리 무겁고 두꺼운 쐿덩어리로 맨든 배가 물위에 뜨냐? 입니다. 뱡기도 마찬가지고.

    • 창파 2015.03.19 21:07  댓글주소  수정/삭제

      에디님 재미있는 이야기 하나 들려 드릴까요.
      제가 근무 하였던 배가 당시에는 신형으로 시설도 좋았고요
      또 승조 인원이 아주 적습니다.
      약 45~6명 되다 보니 이거는 완전히 가족이구요.
      또 함장이 계급이 끝발 대위가 와서 소령을 달고 나가는 케이스인데
      새로 부임한 함장이 제주도분이고 복무 방침이..
      잘 먹자 그리고 일 잘 하자!..입니다ㅎㅎ
      어쨌든 제 기억으로도 그당시에 잘 먹었습니다.
      그당시 군대인데도 보리쌀 조금 많이 들어가면 취사부 혼쭐나고요..
      오죽 하면 그해 71년도 대한민국 해군 군함중에 2번째로 잘 먹는
      함정으로 뽑혀 상금으로 얼마간의 돈이 나왔는데 그 돈으로 또 백숙잔치였습니다.
      어쨌든 함상근무자들의 식비는 조금 더 나오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요즘에 잠수함 승조원들의 식사는 호텔급이라 하던데요 스테이크 디저트등..
      저 경기도쪽 촌놈 그때 군대에서 카레 처음 먹고 또 자주 먹었습니다.ㅋ
      그러나 저러나 에디님의 아프신 팔이 얼른 완쾌가 되셔야 하는데 말입니다.
      이제 가끔씩 몸이 불편하면 만사가 귀찮은 생각뿐입니다.....

  5. 2015.03.20 08:15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형님, 정동진 바로 위 안보공원에 다녀 오셨네여.. ^^
    이 쪽으로는 바다의 경치도 좋고 공기도 맑은 것 같아 여행하시기 참 좋은 곳이 아닐까 합니다.
    이곳으로 몇 번 지나치기는 했는데 이 안보공원에는 들려보지 못했습니다.
    딱히 이유가 있다면 비싼 입장료 땜에..ㅎㅎ
    덕분에 형님의 글과 사진으로서 상세하게 구경을 하게 되었습니다.
    요즘 제가 민생고에 조금 후달리다 보니 이리저리 바쁜 일들도 많고 특히 술자리가 잦아 이거 뭐 엉망이 되었습니다.
    오늘도 동창회가 있는데 떡이 될 것 같습니다.
    형님의 사진 중에서 잠수함 내부사진을 참 신기하게 보고 있습니다.
    조금 고물처럼 보이는 기기들이지만 이전에도 나름 제법 복잡하다는 생각을 하게 되네요.
    정말 멋지게 올려주신 형님의 글로서 지구별이 오늘 반짝반짝 빛나고 있습니다..^^

    • 창파 2015.03.20 22:13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잠수함 내부 구경은 처음이 였습니다.
      아주 오래전 우리나라 해군은 잠수함이 없던 시절
      진해항에 미잠수함이 들어 온 것을 그때는 무슨 특별한 감정도 없이
      그냥 스치고 보았는데 이젠 우리나라도 직접 잠수함도 건조를 하고
      아마도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민간인 볼수없는 곳에서 만들고 있겠죠.
      미해군의 커다란 핵잠수함이 부산에 입항 하였다는 소개글을 보면
      내부는 못 보더라도 멀리서 그 크기만이라도 구경하고푼 욕심이 있습니다.
      참 그런데 얼마간 아우님 글이 없다보니 조금은 궁금과 한편으로는 걱정도.
      이래서 노파심이라는 말이 생각나고
      한편으로는 무소식이 희소식이라는 말을 떠올려 보았습니다.
      어쨌든 무탈 하시다니 다행입니다.
      저는 어제 오늘 밭도 밭같지 않은 밭떼기에 거름뿌리고 일좀 한다고
      껍쭉 거렸더니 허리가 뻐근합니다..
      아~~이~~구 허리야!!!!!!!!!!!!!!!!!....ㅋ ㅋ

prev | 1 | ··· | 1361 | 1362 | 1363 | 1364 | 1365 | 1366 | 1367 | 1368 | 1369 | ··· | 2868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