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어난지가 엊그제(작년 8월중순)같은데 벌써 이눔이 올매나 장난을 치고 댕기고 떠들고 잡아 뜯고 흔들고....

게다가 년로하신 강쥐까정 못 살게 굴고.... 암튼 요즘 집안이 조용할 날이 없습니다.ㅎ

보행기를 타신 후부터 온 집안을 휩쓸고 댕기시믄서 화분, 커텐, 문고리, 서랍장.....보이는건 죄 다 건들고 댕기시는 바람에

화분은 베란다와 밖에 이동 시키고 문이나 서랍 고리는 다 도라이바로 빼 버리고 또 웬만한 의자들도 다 올려버려 집안이 딱! 피난 온 그 형국입니다.

거기다 이젠 뭔 말씸을 그리도 많이 웅변조로 하시는건지 노래를 하시는건지 도대체 시끄러버 잠도 잘수가 없고 암튼 지 세상입니다.


요넘이 자라 온 과정을 사진이나 영상으로 많이는 담아 놨는데 먼저번 창파님 요청에 답도 해 드려야 해서 오늘 제 손주넘 사진및 영상 몇 가지 올려 봅니다.

모자이크 사진은 두가님 갈쳐 주신대로 여러 작품 맨들어 다섯장은 큰 액자로 뽑아 집에 걸어놨드니 진짜 아주 보기가 좋습니다.

두가님 덕분에 집에 오시는 분마다 제가 뭔 사진작가란 소리도 들을수 있었고....ㅎ 암튼 고맙습니다.

그나저나 울 쏭빠님 아직 소식이 없으신지 궁금합니데이~~





5개월전

  



4개월전



3개월전

 



2개월전

 



1개월전

 



그리고 어제




손주넘헌테 사랑 뺏겨 난리 부르스 치는 울집 상전(시방 눈하고 귀가 다 엥꼬 상태이심)




가끔 눈하고 귀가 정상으로 오믄 지도 체중 재보시겠다는 울집 상전





두가님 갈쳐 주신대로 맨들어 본 모자이크 사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04.10 07:56 쏭이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넘 넘 귀엽습니다~~^^
    동영상을 보고 있으니...고 녀석 볼살을 꽉 꼬집어 주고 싶습니다..ㅋㅋ
    손주사랑..오늘 에디 형님이 너무 부럽습니다.
    제 큰 딸은 요즘 일을 벌려 놓은게 있어서 아직도 계획이 없으니.....휴 ~~
    모자이크 사진도 올려 주시고(저는 아직도 시도도 못 했는데...ㅠㅠ)
    오늘 에디 형님께서 올려 주신 손주사랑이 듬뿍 담긴 동영상을 보니
    큰 아이에게 전화해서 잔소리 좀 해 봐야 겠습니다.
    그나 저나 올 봄에 모임을 추진하려고 하는데..시간이 나실지...?

    • 에디 2015.04.10 09:34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야 모임하믄 무조건 콜!입니다만
      요즘 치아쪽에 문제가 생겨 먹는게 좀 부실허다보니....ㅎ
      암튼 저도 야관문주 쪼매 갖고 나갈수 있습니데이~

  2. 2015.04.10 08:17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이고마~~~~~~
    알라가 우째 이리 뽀얏씀니껴..?
    눈이고 코고 입이고 ... 안 귀여븐데가 없네유.
    머리도 까맣게 반짝반짝하고... 여하튼 제 평생에 요렇게 이뿐 아가씨는 첨 봅니다.
    마, 자랑 할라카믄 우리집에도 달리기로 마구 돌아 댕기는 넘이 한 넘 있기는 한데... 아침부터 알라 자랑 가지고 타툴 수는 없구요.ㅎㅎ
    일단 전신(全身- 요즘 괄호하고 한문 쓰는거이가 갑자기 유행)에 있는 부품 명칭을 다 아는 수준이고 때까바리를 온통 부려서 약간 나무라기도 합니다.
    딸네가 우리집에 접 붙이고 살다가 바로 앞 동으로 이사를 가긴 분명히 갔는데 우찌덴 것인지 우리집에서 밥 먹는 날이 더 많고 우리집에 있는 시간이 더 많으니...
    암튼 에디형님 손주님 근황을 이렇게 한번씩 올려 주시니 참 좋습니다. 세월 가는게 느껴지구요.
    모자이크로 만든 사진도 너무너무 보기 좋네유.
    쏭빠님은 얼릉 따님께 전화 드리세유..
    그라고 서울서 오라카믄 가져 갈라꼬 야관문주(夜關門酒) 쪼매하고 양귀비주(楊貴妃酒) 쪼매 보관하고 있는데 얼릉 연락 없으믄 야금야금 다 마시뿜니데이..
    알아서 하이소~~

    • 에디 2015.04.10 09:33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내넘이라 그런지 클수록 하는짓이 거칩니다.ㅎ
      저희도 딸애가 가까이 있지도 않은데 한번 오믄 두어달 있다 가니 사위넘만 고생을 허고....
      암튼 쑥! 쑥! 커 가는게 신기합니다.

  3. 2015.04.10 14:16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귀엽고 잘생겼습니다. ^^
    에디님께서 늘 웃음지으시며 손주를 바라보는 눈빛이 상상됩니다.
    손주덕분에 집안이 깔끔, 단순, 모던해 지셨군요. ㅎㅎ 상전께서는 집안의 사랑을 독차지못해서 샘이 많이 나셨나봅니다.
    모자이크 사진은 정말 작가소리 들으실만 하네요. 멋집니다.
    눈에 넣어도 안아플 손주님 건강하고 아무 탈없이 쑥쑥크기를 바래드립니다.;)

    • 에디 2015.04.11 08:42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 진짜로 집안이 심플하게 아주 정리가 되 가는 느낌입니다.
      이젠 이쁘고 자시고를 떠나 으띃게나 시끄럽고 혼란스러운지 정신이 하나도 없습니다.
      그래도 집안이 살아있는듯한 느낌? 바로 그게 여태껏 못 느껴본거같습니다.
      상전넘은 이러다 제 명이나 지대루 살까...하는 걱정이 앞서는데
      동물들 시샘이야 워낙 본능적인거라 요즘 문제가 많습니다.
      여지껏 지 세상이었는데 어떤넘 하나 툭! 하고 나온 뒤부턴 서열에서 완존니 밀리고 있으니....

  4. 2015.04.10 22:39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은 에디님의 손주 재롱잔치부터...
    일본 여배우 사진에...
    집안 봄맞이 단장하는 팁까지...
    제가 오늘 서울 볼일이 있어 볼일 보는 짬짬이 휘상이 재롱을 보면서 시간을 때웠습니다.
    덧글은 조금전 집에 와서 조금 큰 영상으로 한번 더 보고
    이제야 몇자 적어 보고 있습니다....
    휘상이라...
    이거 뭐 이름부터 조금 친근감이 가고 있습니다.
    대구에 박담이가 조금빠른 엉아고 그다음은 이휘상이라.
    일단 에디님이나 두가아우님에게 점수좀 따려면
    손주들 이름도 달달 외워서 척 하면 척하고 이름을 대려고 합니다.
    그런데 에디님 이렇게 재롱사진만 보여주시지 말고 가끔 가다
    전번에 담이 이마에 대빵 큰 혹 보여주듯 때로는
    울고 있는 사진도 보고 싶습니다..
    그렇다고 일부러 꿀밤을 주어 울리라는 부탁은 절대 아니구요...ㅎ
    저 착한 사람입니다.
    어쨌든 오늘 여러가지 동영상 잘 보았습니다.

    • 에디 2015.04.11 08:46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ㅎ 전에 담이 마빡에 혹부리 하나 생긴거 보구 혼자 키기덕 했던 생각이 듭니다.
      저도 아직은 아니지만 쫌만 있으믄 보게 되겄지요.
      그때 되믄 사진 빨랑 한장 찍어 올리겠습니다.
      시방도 이넘 제 옆에 와서 콤퓨타 연결선 잡고 흔들고 난리가 났습니다.ㅎ
      콩순이는 엄청 컷겠다는 생각을 해 봅니다.

prev | 1 | ··· | 954 | 955 | 956 | 957 | 958 | 959 | 960 | 961 | 962 | ··· | 2474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