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아파트 같은 라인 12층에는 고물상을 하는 한 가족이 살고 있습니다.

나이가 제법 지긋한 분들인데 아들도 함께 운영하는 것 같아 모든 가족이 아마도 고물상 일에 함께 하나보다 짐작을 하고 있답니다.

딱히 친한 편은 아니지만 엘리베이터에서 간간 만나면 인사도 나누고 잠시의 시간이지만 몇 마디 말고 주고 받고 하는 편입니다.

 

몇 일 전 토요일 집 안에 있는 쓰레기를 버리고자 내려가다가 출근하고 있는 이 부부를 만나게 되었는데,

 

"오늘 출근 안 하시나 봐요?" 하고 묻길래, 그렇다고 했더니

 

어휴, 하고 한숨을 크게 쉬더니,

 

"우리는 언제 한번 쉬어보노?" 하는 것이었습니다.

 

"아니 일요일은 쉬지 않으세요?" 라고 물으니, 아직까지 일 년 내내 쉬는 날 없다고 하면서..

 

"올해는 그냥 지나가고 내년부터는 한 달에 한 번은 쉬기로 했어요." 하면서 얼굴에 함지박만한 웃음을 짓는 것이었습니다.

 

일주일에 토요일은 쉬고 일요일도 쉬고 .. 그것도 벅차다고 근로시간이 OECD 중에서 가장 길다고 줄인다 하는데 사실 주위를 둘러보면 아직도 이런 말들이 요원하게 느껴지는 곳이 너무나 많습니다. TV에서 보여주는 회사원은 거의 아침에 출근하고 저녁에 퇴근하는 의자돌이 셀러리맨. 그러나 사실 우리나라에 사회 곳곳에는 손으로 몸으로 일하는 이들이 그들보다 휠씬 많습니다.

 

야간작업으로 밤새 일을 하고, 낮의 근무시간에 종일 노동을 하고 그것도 모자라 저녁 늦게까지 연장 근로를 하는 수 많은 이들이 있는데 이들을 제대로 조명하지 않는 우리 사회의 인식이 안타깝습니다. 그 영향으로 3D 업종이란 말도 생기고 힘들고 어려운 일을 하는 중소기업이나 영세기업에는 인력난으로 늘 애를 먹고 있기도 하구요.

 

행복은 스스로의 마음에서 나오는 것이지만 행복을 만드는 가치는 주위에서도 여러가지로 작용을 하고 있습니다.

일년을 하루도 쉬지 못하는 고물상 가족.

내년에는 한 달에 하루를 쉰다는 계획을 말하면서 환하게 웃는 아주머니..

 

과함이 넘쳐서 스스로의 욕심을 한껏 채우고 없는 이들의 작은 것까지 빼앗아 결국은 이 세상은 계급사회가 되어지고 있습니다.

낮은 자리에 있는 이들의 소중한 가치는 그들이 가진 것으로 비례하여 짓이겨지고 외면되어지고

때론 이 세상의 신들조차도 이런 것들을 지휘하고 있지않나 착각을 하게 하는데...

그렇지만 세상은 늘 그렇듯이 작은 사랑이 모여 밝음을 만들고 작은 미소가 모여 행복을 만듭니다.

 

엘리베이터에서 만난 고물상 가족의 소망이..

내년에는 '한달에 한번이라도 쉬는 것'이라 하는.. 이 소중한 바램이 이루어지길 빕니다.

 

얼핏 뒤돌아 본 내 그림자.

칭얼대면서 지난 날들이 있지 않았을까?  아니 많지 않았을까?

반성 해 봅니다.

 

더하고 빼면 이 세상은 정말로

낮음도 높음도 없이,

모두가 공평하다는 진리가 꼭 존재 하기를 바래 보면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09.06 16:16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이런글로 대화를 하려고 오전에 그런 생각을 하였나 봅니다...
    오늘도 식구는 수련원에 일찍이 나가고 저 혼자 아침을 먹고는 운동이랍시고
    거니는 산길을 걸어 내려 오면서 갑자기 그런 생각이 떠올랐습니다.
    요즘에 젊은이들이 제자리를 제대로 찾지를 못해 나이들어도 부모님에게
    기대는 것이 갑자기 떠올라서 말입니다..
    저는 중학교 1학년 나이에 일년 365일 하루도 쉬지 않고 새벽 서너시에 일어나
    십리길이 조금 못 되는 길을 걸어서 미군부대를 가서 미군들 아침식사 시간에 신문을 돌리고
    학교를 다니기를 몇년을 하였나 하는 생각을 하니 조금은 가엽기도 했지만..
    또 그시절에 그런 고생쯤은 누구나 했기에 그리고 그나마 그때 조금씩 철도........
    그리고 군대제대후 짧은 세월 이런저런 직장을 다니다 지금의 오너분을 맞났습니다.
    그런데 그오너분과 하는 사업이 거이 대부분 쉬는 날이 한달에 두번 어떤 사업은 그나마도...
    그것도 남들이 쉬는 휴일이 아니고 주중이다보니
    제가 늘 투덜 대는 것이 우리도 주말에 쉬는 사업. 특히 달력에 빨강 표시가 있을때
    우리도 함께 쉬었으면 얼마나 좋을까 그런 생각을 늘 하고 살았습니다..

    이제는 쉬는날을 기다리기보다 어떤 계획이 있는날을 손꼽는 시절이 되니
    그때가 아~ 옛날이여 입니다..
    이제 가끔씩 저도 뒤돌아보는 시간이 자주 옵니다.
    그런데 공부 열심히 안하고 놀기만 했던 나의 탓을 하기보다는 옆에서
    나를 챙기지 못한 사람들을 원망도 했든 시절도 있었으나 이제는 그것도...
    다행이 이제는 이렇게 좋은 사람들과 함께 특별히 부끄러움이나 죄스러운 마음 없이
    옛 이야기를 할수 있는 지금이기에 지나온 시절에도 고마움을 느끼고 살고 있습니다.
    특히 어제 아우님네 식구들...또 담이와 지율이에 웃는 모습이 지금도 눈에 선합니다..
    어제는 식사 한끼도 대접을 못하고 보내드렸기에...........
    그렇지만 두고두고 조금씩 아우님에게 갚으면 되지 하는 마음으로
    어제의 미안한 마음을 달래고 있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5.09.06 19: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제 알라 둘이나 데리고 불쑥간에 형님댁에 쳐 들어가서 폐를 끼쳤지만 솔직히 폐라고 생각은 안 합니더..ㅎ
      제 딸한테도 살가운 마음 가득히 대하여 주시니 딸아이도 너무나 친근하게 생각이 되어지나 봅니다. 고맙습니다.

      요즘 TV 드라마를 보면 참으로 뒤틀리는것이..
      젊은 오너들이 많이 나오고 특히 회사운영에 직접 관여하는 중역진이 완전 새파란 젊은이들..
      거의 부모덕분에 그 자리에 앉아 있는 이들이 대다수..
      이들이 보여주는 근무시간의 행태는 차마 역겨운 장면도 많습니다.
      이런 이들이 실제 얼마나 존재 하는지 모르겟지만 제주위에는 정말 열심히 사는 이들도 많습니다.
      조그만 중소기업을 운영하는 친구들.
      그리고 열심히 살아서 나름 성공한 친구들.
      요즘 경기가 너무 좋지 않아 모두들 힘들어 하는데 그래도 가끔 만나면 웃고 즐기면 지난 이야기를 나눈답니다.
      같은 아파트 라인에 살고 있는 이웃의 이야기..
      참으로 외모로 보면 누가봐도 고물상을 하나보다 하고 생각이 드는 후줄스런 차림이지만 절때 나쁜짓 하지않고 남한테 폐 되는 짓은 절대 하지 않는 분이란 것은 그 또한 눈에 바로 보여 집니다.

      세상이 살기는 좋아졌다고 하지만 인심은 옛만큼 못한데 그래도 이런 다정한 이웃이 있다는게 고맙게 생각이 들때가 있습니다.

      어제 식사는 저희들의 사정이 바빠 하지 못하고 왔지만 간곡히 붙잡으시는 형님의 말씀이 너무나 고마워 배가 부른듯 그 마음이 가득 담아져 왔습니다.
      너무나 고맙습니다..^^

  2. 2015.09.07 06:34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상이 점점 굴뚝 공장들이 없어지고, 돼지털(?)化 되고, 또 사람들 살아가는 방식들이 달라지믄서
    실업자는 느는데 사람 없어 죽겠다는 회사들은 많아지고 ... 이거이 점점 더 사회가 합의점 찿는길이 멀어지니....
    옛날에 수당 없이 야근만 일년 내내 하던 당시를 되돌아 보믄 여러가지 생각이 듭니다.
    당시 공장에서는 한푼이라도 더 벌어 시골에 부치려 일부러 야근조에 편성해달라고 간청하는 이들도 많았었는데
    요즘엔 그 떼돈을 번다는 중동 건설형장에 나가라 해도 안 나가는 세상이 되뿌렀으니 참 세상 요지경입니다.
    저는 아직도 할일 없을때는 뭔가 殘務가 남겨있지 않은가....하는 쫒김속에 항상 살고 있는데 이것도 저만 겪는 병은 아닐겁니다
    .
    암튼 짬을 내시어 손주들 데리고 창파님댁 들르셨는데 잘 댕겨 오셨습니다.
    저는 요즘 손주넘이 걷기 시작을 했는데 집안에 남아 나는게 없어 돌아버릴 지경입니다.
    서랍이란 서랍은 죄다 테이프로 붙이고... 손잡이란 손잡이는 죄 다 떼어 버리고... 죄 없는 강쥐는 계속 찔러대고 털 뽑고....
    하비가 이찌고뿌하믄 지가 먼저 "캬~~' 하고 선수 쳐 따라 하질 않나....뭐 하나 필이 꽂히믄 하루 왼종일 상대 해줘야 하니....ㅎㅎ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5.09.08 20: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리나라가 이렇게 조금 잘 산다고 한지가 불과 얼마 되지 않았는데 세상이 변해도 너무나 변하였고 그 중 잘못된 변화도 참 많은 것 같습니다.
      그 중 잘못 된 것 중의 하나가 쉽게 돈을 별려고 하는 것이 아닐까 합니다. 돈이 이 세상의 구원주처럼 등장하는 바람에 그리 된 것이 맞겠지만은도 정말 요지경 같은 세상을 보는 경우가 참 많습니다.
      도회지 나가서 공장 다니며 한푼씩 모아 번 돈을 가지고 명절에 고향 내려가 부모님 드리고 논 마지기를 장만하는 것이 온 동네 자랑이고 효자였던 시기..
      아득합니다..

      에디형님의 손주 이야기에 공감 100%입니다.
      이거 뭐 말로 할려면 이박삼일 해도 모자랄 이야기가 많습니다.ㅎ
      걷기 시작한 손주님..
      일전에 담이 대갈빡에 난 커다란 혹 ...
      잘 기억 하시믄서 늘 조심하시길 바라구요..ㅎㅎ^^

  3. 2015.09.07 07:22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휴일 당번근무하고 퇴근시간을 기다리는 이시간 잠시 시간내어 들어왔습니다.ㅎㅎ
    저도 휴일이나 야간근무에 대해서 자유롭지 못한직업이다 보니 이런저런 고충은 조금씩 있습니다.
    그러나 예전 2교대에 비해 3교대로 근무형태가 바뀌면서 다소 불규칙적이긴 하나 쉬는 시간이 늘었구요.
    이렇게 근무여건이 좋아졌음에도 이런저런 이유로 불평을 하는사람들도 있습니다....
    사람의 마음이 서있으면 앉고 싶고 앉으면 누우고 싶은맘은 똑같은것 같습니다..ㅎ
    두가님댁 가족분들이 창파님댁을 전격 방문하셨나봅니다. 잘하셨습니다. 반갑게 맞이하시는 창파님의 모습이
    눈에 선합니다.^^* 에디님 손주는 예사롭지 않은 집중력을 가지셨네요. 캬~~~하고 따라할땐 너무 귀엽겠습니다.ㅋㅋ
    오늘 아침은 가을냄시 물씬나는 분위기 입니다. 상쾌한 아침처럼 즐겁고 행복한 하루 되셔여~~~;)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5.09.08 21: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날씨가 완전 가을입니다.
      아침에는 서늘하니 춥기조차 하구요.
      불과 몇 일 전까지는 온 문을 다 열어놓고 지냈는데 어제 밤에는 너무 서늘하여 문을 다 닫고 잤습니다.
      하마님의 근무 여건이 그래도 이전보다는 나아 지셨다니 그나마 다행이지만 그래도 조금 여유를 가지고 지낼수 있는 119 근무여건이 되었으면 하고 바래 봅니다.
      하마님 말씀대로 서면 앉고 싶고 앉으면 눕고 싶은 것이 사람의 마음..
      그저 현실의 상황을 긍정으로 받아들여 사는 것이 스트레스를 덜 받고 행복하게 사는 지름길인것 같습니다.
      오늘도 가을하늘이 파랗게 높았습니다.
      간절기 감기도 조심하구요..^^

  4. 2015.09.07 09:13 쏭이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번 주말에도 출근을 했습니다.
    예 전에는 제가 농땡이를 피워도 티도 안 났는데..요즘은 너무 티가 나서...^^
    댓글을 드리기 전에 에디 형님의 "이찌고뿌하믄 지가 먼저 캬~" 글을 읽고나니...월요일 출발이 한결 가볍습니다..(^.^)

    저도 요즘 자영업 하시는 분들이나 제조업에 대해서 드릴 말씀은 많지만..
    월요일 좋은 출발을 위해서 접어 두려고 합니다..ㅋ
    어느 분이 하신 말씀이 기억이 납니다.
    "울지마라 !......인생은 울보를 기억하지 않는다 ! "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5.09.08 21: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인생은 울보를 기억하지 않는다라는 말씀을 오늘의 명언으로 기억 합니다. 쏭빠님.
      정말 변명하고 칭얼대는 인생은 그만큼 비겁해 지는 것 같습니다.
      옛날 탈무드에 나오는 말로 길을 가다가 가시덤풀이 있으면 왜 있느냐고 투덜대지 말고 비껴 사라는 말이 생각이 납니다.
      세상 살면서 이런저런 만나는 고비들.
      그리고 아픔들..
      다 지나고 나면 덧 없고 별 일 아닌 것들인데 말입니다.
      누구보다도 제조업에 관하여서는 일가견이 계시는 쏭빠님.
      다음에 술 한잔 드리면서 이런저런 이야기 같이 맘껏 함 나눠 보입시더..^^

prev | 1 | ··· | 895 | 896 | 897 | 898 | 899 | 900 | 901 | 902 | 903 | ··· | 2476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