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넋두리

담이 동생 지율이가 백일이 되었습니다.

여차저차 하다보니 우리집 둘째 손주의 이야기를 하지 못한 것 같습니다.

둘째 손주 지율이가 오늘로서 탄생 백일이 되었습니다.

첫째인 담이와는 약 15개월 차 연년생(年年生)으로서 몇 년 지나면 거의 같이 커 갈 것 같습니다.

 

아주 옛날 같으면 내리 머스마 출생으로 온 집안의 경사라고 떠들썩 할 것인데 요즘은 남아가 오히려 푸대접을 받는 세상이라 참으로 요지경 속에서도 그래도 씩씩하게 잘 자라 오늘로서 백일이 되었네요.

 

처음에는 담이가 입던 옷, 담이가 신던 신발 등등.. 형이 입던 중고를 모두 물려 받아 챙겨야 하기에 '조금 섭섭하겠따' 생각 했는데 이 넘 덩치가 자꾸자꾸 커지다가 이제 담이 형아와 거의 비슷... 여차 잘못 하다가는 동생 지율이 옷을 담이가 물려 입어야 할 처지가 될 지도 모르겠습니다.

 

백일을 맞아 딸 집에서 조촐한 잔치상을 준비 하였는데 딸이 나름 정성을 다하여 종일 준비한 상 앞에서 맛나게 먹었는데 이날 하일라이트는 수박소주... 수박 알맹이를 파 내고 그 속에 소주와 레몬을 넣어 빨대를 꽂아 부어 따라 마시는 소주의 맛이 기가 막히었습니다.

 

새로운 생명이 탄생하고 자라가는 모습이 참으로 신기합니다.

금방 태어났다고 생각 했는데 백일이고, 또 시간이 흘러 가서 돌이 지나고 어린이집, 유치원, 초등학교... 이렇게 정해진 길을 걸어 가겠지요.

그 속에서 그걸 쳐다보는 나는 얼마나 변해 질까요?

 

늘 철없는 아이같던 딸애도 이제 두 아이의 엄마가 되어 가끔 왕짜증을 내던 이전의 성격은 사라지고 두 아이를 정성으로 돌보는 걸 보니 참으로 어른이 되어 간다는 생각도 들구요. 형제라지만 아직 둘 다 얼라.. 담이도 지율이도 기저귀 차고 있는데 둘이 같이 보채고 울고 하다보면 그걸 돌보는 것이 그리 쉬운 것이 아닌데 나름 엄마의 지혜를 익혀 가는 것 같습니다.

 

백일 지율의 긴 인생여행을 축복 합니다.

건강하고 맑고 밝게 자라서 ..

이 세상을 빛내는 소중한 등불이 되길 빌어 봅니다.^^

 

 

 백일을 맞은 지율이...

사진은 몇 일 전...

덩치가 좀 큰 편입니다.

 

 

 

 담이 어릴때와 비슷...

누가 형제 아니랄까봐...

 

 

 

 형제..

동생 먹던 우유병을 뺏아 먹고 있는 담이...

 

형아... 배 고파~~

 

 

 

 그저께 딸아이의 톡으로 전해 온 사진

이제 막 뒤집을려고 한다며...

 

 

 

 어제 다시 온 톡 사진.

뒤집기 성공.

백일만에 뒤집기 성공한 지율이...

 

 

 

 딸애가 온 정성으로 하루종일 손수 준비한 백일 음식

사돈과 같이 맛나게 먹었습니다.

 

 

 

 오늘의 하일라이트 수박소수

 

동영상으로 감상 하세요.

 

 

 

 

 

 

...........................................................................................

 

 

아래는 그동안 안부를 전하지 못한 장남 담이의 근황입니다.

 

 

 

 

메르스로 온 나라가 북새통인 지난 6월 초에 담이가 폐렴이 걸려 입원...

폐렴 = 메르스와 바로 연결이 되던 시기라 그야말로 우리 가족들도 비상이 걸려 긴장을 하였더랬습니다.

병원도 얼마나 긴장을 하였는지 담이가 입원을 하자마자 모든 의사들이 한군데 모여 회의까지 했다고 하더군요.

다행이 일주일 정도 입원하니 증세가 호전이 되어 퇴원.

 

아이들은 손등에 링겔을 꽂아 놓는데 자구 뺄려고 하여 기저귀로 감싸 놓는답니다.

저음에는 한쪽팔의 이물질에 너무 힘들어 하더니 이삼일 지나니 조금 적응이 되어 가는듯...

 

 

 

 

엄마한테 혼나고 벌 서고 있는 중..

착한 담이는 이런 자세로 손을 들고 엄마가 손 내리라고 할 때까지 그대로 있답니다.

눈물을 줄 줄 흘리며...

 

 

 

 

한달 전 쯤 해운대에서...

바다를 바라보며 꿈을 키우면서...

 

 

 

 

 

 

Comments

  • 하마 2015.07.20 23: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왓!! 언제 담이가 동생을 보았으며 벌써 백일이 되었던가요? 저만 모르고 있었나요?@,@;;
    훌쩍커버린 담이도 놀라운데 벌써 형을 압도하려는 덩치의 지율이가 백일이 되었군요.
    놀라운 마음에 인사가 늦었네요. ㅎㅎ 진심으로 축하축하 드립니다.^^*
    정성스레 마련한 백일상에서 엄마의 사랑이 한껏 묻어나옵니다. 수박소주는 얼마전 백종원씨가 TV에서
    소개했더랬는데요. 저도 꼭 만들어 먹어봐야 한다는게 차일피일 미뤄지고 있습니다. 맛이 좋다시니 조만간 작업을...ㅋㅋㅋ
    메르스발생 시기와 겹친 페렴으로 고생한 담이땜에 온가족이 가슴을 쓸어내리셨겠습니다. 쾌차하여 정말 다행입니다.
    면벽자세로 벌서는 담이와 해운대 담이에선 형노릇 수업을 하는듯 보여지구요. ㅋㅋ 너무 귀엽습니다.
    둘째손주 지율이의 백일을 다시한번 축하드리며 언제나 건강하고 행복한 담이, 지율이 형제가 되길 바래드립니다.;)

    • 대개 아이 낳고 삼칠간은 가족들만 알고 있다보니 그렇게 되었고..ㅎ
      그러다 보니 그럭저럭 백일이 지나버렸습니다.
      이번에는 예쁜 딸아이를 낳았으면 하는 바램도 사실 조금 있었으나 듬직한 사내아이 둘도 괜찮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 점은 아나도 하마님께서 증명을 하실듯 하구요..^^
      수박소주를 어디서 벤치마킹 했나 궁금했는데 백종원씨의 작품이었나 봅니다.
      그리 많은 종류의 음식은 아니지만 이번에 딸아이의 음식 솜씨에 많이 놀랐답니다.
      역시 음식은 정성이 맛인것 같습니다.
      두 형제의 이야기는 간간 올려 드리겠습니다..^^

  • 에디 2015.07.21 05: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이구~~ 축하 드립니다. 지율 할아버님^*^
    담이도 많이 컸네요 게다가 누가 핏줄 아니랄깨비 형제가 우째 이리 닮았을까요....
    글구 연년생 그것도 사내넘으로만 둘을 키울라믄 어휴~~ 따님이나 할머니 고생길이....
    백일상 축하주인 수박칵테일은 진짜 누가 만들었는지 대단합니다.
    저희 젊을적엔 참외를 속만 파고 거기다가 쏘주를 부어 먹었고 수박은 반으로 쪼개 화채식으로 기냥 말아 먹어만 봤지
    저런 시스템으로 먹을줄이야 상상도 못 했는데 진짜 신기합니다.ㅎ
    메르스와 겹쳐 폐렴에 걸린 담이땜시 온 식구들이 진짜 걱정이 많으셨겠는데 완쾌를 해서 다행입니다.

    전 요즘 손주가 몇달전 지네 집으로 가 버려서 할맹구 전화에 화상통화 어플을 깔아줬더니 시도 때도 없이 面談을 하고는 있지만
    이넘이 담 달이 돐(돐? 돌?)인데도 아직 서질 못하고 있습니다. 몸 무게땜시 그렇겠지 하고 위안을 삼고는 있지만.....ㅎ
    암튼 다시 한번 축하 드립니다.

    • 에구 귀염둥이 손주가 본댁으로 가서 조금 섭섭하시고 매일 얼마나 보고 싶으실까 대략 짐작이 됩니다.
      오늘 담이와 생탁이나 한병 깔려고 했는데 오후에 지네 식구들 영덕으로 불시에 1박이일 임시휴가를 가 버려 저녁에 혼자 생탁 두병을 마셨습니다. 조금 섭섭한 기분으로....ㅎㅎ
      세월 가는 걸 알려면 아이들 커는 걸 보라는데 정말 하루다르게 변해지는 아이들의 모습에 세월이 흘러감을 느낍니다.
      수박소주는 담에 한번 만들어 같이 나눠 마시면 쥑이겠다는 생각을 해 봤습니다..^^

  • 쏭이아빠 2015.07.21 07: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럽습니다다..^^
    이긍..울 딸은 올 해는 좋은 소식을 준다고 하더니..아직도 소식이 없습니다..ㅠㅠ
    저도 저지만 사돈께서도 손주를 꽤 기다리시는 것 같은데..
    담이 녀석 벽 보고 손들고 있는 모습이 너무 귀여워서 한참을 보고 있습니다.
    본 인은 눈물을 흘리고 있지만..ㅋㅋ
    수박 카테일....음..아주 시원해 보입니다.
    저도 한 번 해봐야겠습니다..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에구구...두가님, 에디 형님 손주 자랑에 슬며시 배가 아파옵니다...^

    • 손주넘 이야기를 올려서 쏭빠님께 쫌 죄송한 마음이 듭니다만 이렇게라도 약을 올려야 그짝 집에서도 얼릉 자겁을 하여서 응~애 ..할 날이 빨라질 것이라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암튼 어서빨리 쏭빠님께서도 할배반열에 들어 오시길 기다립니다.
      그때 한고뿌 하입시더..^^

  • 창파 2015.07.21 13: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제 담이할배님도 되고 지율이 할매님이라 불러도 되고....
    우쨌든 매우 늦었지만 두번째 손주를 보심을 많이 많이 축하드립니다.
    한편으로는 에디님 말씀처럼 담이엄마나 담이할매님의 수고로움이
    눈에 보이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저만 그렇게 본 것이 아니군요.
    모든분들도 한결같이 지율이 모습에서 담이 얼굴을 떠올리셨으니 말입니다..ㅎ
    이제 다시 큰 사진으로 보니 더욱 뚜렸합니다.
    혹시 담이 어릴때 사진을 잊어 버렸으면 이사진으로 담이 어릴때라고 말해도
    모두 속아 넘어 갈 것 같네요...
    그리고 수박소주 사진은 아무리 봐도 웃깁니데이..ㅋ ㅋ
    참 담이 엄마의 음식솜씨도 자랑하실만 합니다.

    그런데 담이에 병상 사진이 기가 막힙니다.
    사진의 저모습만 보아도 웃음이 실실 나오니 쟈가 실제로 애교를 부리면
    지엄마나 아빠는 둘째고..
    두분의 젊은 할마씨나 할배분이 귀여워서 어쩔줄 모르는 모습이 상상 됩니다!
    담이야~~ 병상에서 링겔 꽂은 손으로 올리는 경례에 답한다.
    나도 필씅~~~~~~~~~~~~~~~~~~~~

    • 날 잡아 담이와 지율이 데리고 덕유산 자락에 계시는 큰할배 인사를 드리러 가야 하는데 아직까지 전체적은 시간이 잘 나지 않아 조율 중입니다. 형님..^^
      아무래도 머스마 둘인데다가 연년생인 되다보니 아이엄마도 제 처도 덩달아 바빠지고 있습니다. 그래도 방긋 웃는 아이 모습 한번 보면 모든것이 다 녹아 내리기도 하구요.
      담이 백일 사진을 되내어서 지금 지율이 모습하고 비교하여 보면 완전 판박이 입니다.
      다만 지율이는 지네 엄마 모습을 조금 닮아 얼굴 형이 조금 둥근것 같습니다.
      여러가지로 늘 고마운 형님께 일단 사진으로 인사를 드립니다..^^

  • 저도 지율이 백일 축하드립니다.

    손등에 링겔을 뺄려고 하여 기저귀로 감싸 놓은 사진을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손목이 어찌 된줄 알았지요.
    후유 가슴을 쓸어내립니다.

    • 고맙습니다. 초아님.
      지난 6월 8일..메르스가 온 나라를 흔들때..
      때마침 그때 폐렴이 걸려 입원을 하였더랬습니다.
      지금은 물론 건강하게 잘 뛰놀고 있구요.
      위낙에 개구장이라 잠시라도 눈을 뗄 수 없습니다.^^

  • 소리 2015.07.22 12: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기의 백일을 축하드립니다.
    건강과 행복을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 소리님 고맙습니다.
      축원의 말씀이 아이에게 잘 전해 질 것 같습니다.
      무더운 여름에 소리님께서도 건강 잘 챙기시길요..^^

  • 익명 2015.08.01 10: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고맙습니다.
      정말 오랜만에 보는 닉입니다.
      더위속에 찾아 오신 반가운 분입니다.
      시원한 막걸리는 언제나 준비되어 있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