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생화 ..

 

(wildflower, 野生花)

인공적인 영향을 받지 않고 자연상태 그대로 자라는 식물.

 

같은말로 '야화(野花)'라고 하며, 우리말로는 '들꽃'이라 부른다.

2012년 현재 보고되어 있는 국내 야생화의 수는 205과 1,158속 4,939종이다.

 

 

.......................................................

 

 

저는 야생화에 관하여는 숙맥입니다.

山에 다니면서 늘 보는 꽃이라 타박을 받으면서 간혹 배우기도 하는데 무심이 심하여 금방 까 먹어 버립니다.

 

그래서 산에서 만나는 꽃에 대하여는,

노랗게 피는 꽃이면 노랑꽃,

빨갛게 피는 꽃이면 빨강꽃..

아렇게 간단명료하게 이름을 붙여 버립니다.

 

근데, 바보같은 저와는 달리..

 

이 모든 야생화에 대하여 그 이름이나 생김새, 기타 그 꽃의 습성에 대하여 전문적인 지식을 가지고 있으면서 또 그것들을 실물의 모양 그대로 손자수를 놓아 작품을 만드는 이가 있습니다.

 

국내최초 야생화 자수작가 김종희氏.

그녀는 우리꽃의 아름다움을 색실로 표현 하는 자수작가입니다.

 

그녀는 이 아름다운 작품들을 묶어서 책을 만들었는데요.

제목은 '야생화 자수'입니다.

 

모두 세권으로 되어 있는데

첫권은 우리꽃을 곁에두다.라는 소제목으로 ..

 

깽깽이풀, 홀아비꽃대, 얼레지, 설앵초, 동의나물, 홀아비바람꽃, 벌깨덩굴, 두메양귀비, 개망초, 마타리, 도라지, 술패랭이, 고려엉겅퀴, 참취, 오이풀, 대구으아리, 분홍구절초, 동자꽃, 흰금강초롱, 쑥방망이, 솔나리, 각시취, 연잎...

 

두번째 권은 '여름 가을에 볼 수 있는 우리꽃' 이란 소제목으로,

말나리, 홍도까치수영, 산비장이, 두메부추, 진퍼리잔대, 분홍바늘꽃, 산구절초, 두메고들빼기, 둥근잎꿩의비름, 벌개미취, 솔체꽃, 왜솜다리, 패랭이꽃, 해당화, 용담, 노루오줌, 미역취, 범부채, 꽃창포, 산수국, 원추리, 돌가시나무, 둥근이질풀, 개미취, 버들분취, 금불초, 까치수영, 수리취, 톱풀, 포천구절초...

 

그리고, 세번째 권에서는..

'봄에 볼 수 있는 우리꽃' 의 소제목으로서,

진달래, 큰개별꽃, 얼레지, 노루귀, 중의무릇, 큰괭이밥, 처녀치마, 변산바람꽃, 생강나무, 족도리풀, 나도개감채, 세잎양지꽃, 미치광이풀, 할미꽃, 쥐오줌풀, 피나물, 삿갓나물, 금붓꽃, 당개지치, 알룩제비꽃, 은방울꽃, 큰앵초, 풀솜대, 천남성, 선밀나물, 백선, 둥굴레, 큰꽃으아리... 

등의 자수작품이 소개되어 있습니다.


그녀의 책에는 소개된 작품을 쉽게 따라할 수 있게끔 바탕과 색상실의 번호 심지어 그 작품에 대한 특징까지 꼼꼼하게 적어두고 있습니다.

 

저하고는 지난번 비슬산에서 촬영한 KBS '영상앨범 山' "꽃피는 봄이오면, 대구비슬산"편의 초대손님과 산행가이드의 인연으로 이틀동안이나 같이 산행을 하면서 이것저것 새로운 것들을 듣고 배웠는데 산에서 그냥 평범하게 봐 왓던 야생화가 어느 작가의 손에서 재 탄생한다는 것이 사실 놀라웠습니다. 그리 많이 도와 드린것도 없는데 올라 가시면서 자기 책을 보내겠다고 약속을 하였고 그 얼마 뒤 두권의 책을 보내 주었고 다시 올해 새 봄을 앞 두고 봄에 피는 야생화를 수 놓은 세번째 작품집을 발간하면서 보내 주었습니다.

 

세번째 권에서 소개되는 첫 작품인 진달래는 특별히 지난번 비슬산에서 촬영한 '영상앨범 山'의 추억을 되살리며 새 봄의 화사한 느낌을 살려 맨 첫페이지에 넣었다고 합니다.

 

야생화에는 전혀 무지한 제가 이 책을 보고나서 느낀 것은 우리 산하에는 알게 모르게 크고 작은 꽃들이 무수히 많고 이 아름다운 꽃들을 영원히 피게 하는 이가 있다는 것이 놀라웠습니다.

 

산과 들에서 만나는 무수히 많은 우리 꽃들..

김종희작가의 작품들을 보면서 그동안 그냥 꽃으로 보아 온 우리 산하의 야생화에 대하여 전혀 다른 새로움으로 다가가는 계기가 되길 바라면서 그녀의 책 '야생화 자수'집을 소개하여 드립니다.

 

 

 

 김종희 작가의 책.. '야생화자수'

그녀가 손수 수를 놓은 야생화 작품들을 생생한 화보로 실어 두고있습니다.

 

 

 

 모두 세권으로 되어 있고

첫권은 우리꽃을 곁에두다.

두번째 권은 여름, 가을에 볼 수 있는 우리꽃.

세번째권은 봄에 볼 수 있는 우리꽃.

이란 소제목으로 되어 있습니다.

 

 

 

 

 

 

 

 

http://blog.naver.com/clubenvy71

http://cafe.naver.com/jasuclass/

 

 

 

 

 

 

 

 

책 속에 소개된 작품의 일부...

 

 

 

 

작품만 소개되어 있는 것이 아니고 누구나 쉽사리 따라 할 수 있게 다양한 방법으로 안내를 하고 있습니다.

 

 

 

 

 수를 놓는 방법이 차례대로 소개가 되어 있네요.

 

 

 

 

 

 

 

..........................................................

 

 

 

 

김종희 작가는 글도 자수처럼 쓰고 있네요.

세권의 책에는 모두 그녀의 인사말이 적혀 있는데 참 예쁘게 썼습니다.

 

 

 

................................................................................

 

 

↓ 이건 모처럼 소개하는 제 방 풍경인데요..ㅎ

오른편 맨 위에 가지런히 꼽혀 있는 건 제 아이 두 명이 초등학교에서 사용한 교과서입니다.

외국여행을 좋아했던 딸 아이의 사진이 걸려있고(이 방이 원래 딸아이의 방) 그 밑에 조그마한 딸 내외의 사진, 책장 속에는 부모님의 사진도 보이네요.

야구공은 삼성팀 주전들 싸인볼입니다.

아래쪽으로 山관련 책들이 많은데 보이지 않네유..

 

 

 

 

 

컴퓨터가 있는 책상 앞 벽에 걸려 있는 선반

얼마 전에 이케아에서 구입하여 달아 둔 것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04.30 11:21 소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
    보기와는 다르게 평소 수예에 많은 관심이 있었고, 또 마땅한 자료를 찾고 있었는데!
    제게 딱 맞는 정보이군요. 두가님 고맙습니당~~ ^^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5.04.30 23: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소리님, 보시기와도 다르지 않읍니다.^^
      본문에 적어둔 김종희 작가의 카페와 블로그에 보시면 다양한 강좌모임도 자주 있는걸로 되어 있습니다.
      담에 멋지게 수 놓으셔서 소개하여 주십시오..^^

  2. 2015.04.30 21:14 소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일단 시작은 해보려고요. 다시한번 고맙습니당~^^

  3. 2015.04.30 21:26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혹시 야생화이름을 몇개나 알고 있나 하고 아무리 머리 짜내고 세어봐도 10개 남짓이네요...
    김종희님 이름도 이쁘지만 제가 기억하기로 그때 여자두분 모습과 말씨도 얌전한 분으로
    기억을 하고 있는데 맞나 모르겠습니다.
    이따가 시간이 허락하면 다시 한번 김종희님 얼굴을 확인 해봐야겠습니다....ㅎ
    그러고 보니 얼굴과 이름뿐만 아니라 글씨도 아주 매력적입니다.
    그런데 요즘 제가 백수가 되여서 책을 구입을 않하고 군립도서관을 늘 이용하는데
    영동군립도서관에 김종희님의 저 책이 있을레나 모르겠습니다.
    그래도 아우님이 자랑하는 작가님의 책이라면 저도 한번쯤은
    읽어 보는 것이 아우님에 대한 의리!!! 의리~~의리~~
    그런데 아우님 소개하는 아우님의 책장을 구경하다 보니
    아우님의 성격도 보이는 것 같습니다.
    담이 엄마와 담이 삼촌의 초등학교책을 보관중이라는 글..
    또 아래에 가득찬 앨범들...
    우리집은 교과서 커녕 앨범도 보이지 않고 그냥 뭉터기로 어떤 박스에 들어가 있는 사진들...ㅉㅉ
    또 저는 야화..라고 하니 수준이 낮어 그야말로 夜花를 떠올리고 있으니..
    어쩐데요.........????
    참! 저 선반은 이케야매장에서 구입하셨는지요.
    아니면 인터넷으로도 구매 가능한제품인가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5.04.30 23: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헐~~
      창파형님과 저의 야생화 수준이 어쩜 이리도 같은지요..ㅎ
      저도 아무리 외울려고 하여도 잘 되지 않고 아는 이가 신경써서 가르켜 주는데도 여간 머리에 들어 오지 않습니다.
      제가 관심을 가지는 건 알켜 주지 않아도 쏙 쏙 들어 오는데 이 야생화는 정말 잘 외워 지지 않습니다.
      지역 도서관에는 이 책이 없을 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전문서적인데다 대중성이 있는책이 아니라서요..
      책꽂이에 꼽혀있는 것들 중에는 제가 애착을 가지는 것들이 제법 있는데 그 중에는 오래된 책이라든지 제가 아껴 읽은 책들도 있고 또 형님 말씀처럼 아이들의 초등학교 교과서도 있습니다.
      이 교과서는 얼마전까지 시골에 있던 것을 다시 옮겨 왔습니다.
      아버지 돌아 가시기 전에 이 책들을 보고 소리내어 읽곤 하셨습니다.
      이것 외에도 저는 이것저것 우리집에만 관련된 골동품들을 이것저것 아껴 보관하는 편입니다.
      아이들의 배꼽이라든지 사용하였던 폰이라든지 이것저것 손때 묻었던 것들을 거의 버리지 않고 모두 보관하고 있습니다.
      형님같이 다음에 시골에 살게 되면 조그만 방 하나를 따로 비워서 훼밀리뮤지엄을 만들어 놓을까 생각도 해 보구요.
      선반은 인터넷으로 구입하였는데 11번가 아니면 쿠팡에서 구입한 것 같은데 그 쇼핑몰의 이케아매장에서 구입을 하였습니다.
      생각보다 가격이 아주 저렴..
      벽에 장착 하기가 조금 .. 핸드드릴로 피스구멍을 내어야 합니다..^^

  4. 2015.05.01 11:49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실물처럼 디테일하게 자수를 놓으셨네요. 대단합니다.
    지난번 영상앨범 산에서 두가님과 동행하셨던 분과의 인연이 아름답게 이어지고 계시군요.^^*
    저역시 야생화에 대해서 무지에 가까워 알고있는 이름이 거의 없습니다. 책을보다보면 자연스레 꽃이름도 기억되겠네요.
    두가님의 방은 무슨 서점같습니다. 책이 상당히 많이 있네요. 선반도 아기자기 잘 꾸며놓으셧구요.
    여름 더위같은 날씨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새로운 한달... 오월의 시작 멋지게 출발하셔여~~~;)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5.05.03 22: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금방 4월이었는데 금방 5월입니다.
      지난 번 촬영을 한 것이 엊그제 같은데 일년이 지났습니다.
      김종희작가와 촬영을 한 추억도 아득한 시간속에 묻혀 지고 있네요.
      저도 야생화에 대하여 잘 모르고 자주에 대하여도 전혀 무지인데 김작가의 책을 몇 번 펼쳐 보면서 조금씩 야생화에 대하여 관심을 가지게 되어가고 있습니다.
      하마님께서도 새로운 5월, 화이팅입니다.^^

  5. 2015.05.02 04:46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처음글에 야생화 자수....해서 혹? 전에 TV프로그램에 같이 나오셨던 그분인가....했더니 맞네요.
    저렇게 예쁘고 꼼꼼하게 일일이 그것도 자수로 꽃을 표현해 놓을 정도면 그분의 성격을 잘 알겄 같습니다.
    저야 걸레(섬유업종)출신이라 손자수건.. 미싱자수건.. 기계자수건... 생각만 해도 진절머리가 나지만
    저렇게 책으로 꾸며 한장 한장마다 예쁜 야생화를 순전히 손가락과 자수실로 표현을 해내니 느낌이 다릅니다.
    저 책을 구입해 평소 관심이 있는 울집 대장헌테 바치고도 싶으나
    또 저것 붙잡고 몇날며칠 방구석에서 꼼짝없이 날밤 새우까봐 건강상 도저히 저만 보구 말어야겄습니다.
    두가님 서재 보고 나서는 저는 창파님과 같은 경우입니다. 어느 보루바꾸(?)속에 처박혀 있는지도 모르겠으니....
    허긴 옛날엔 방을 꾸밀때 서재나 벽장에 책 전시하는게 필수여건이기도 했었는데... 옆엔 독수리표 전축 한대 있고...ㅎ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5.05.03 23: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말 꼼꼼한 성격이 아니면 손으로 놓는 자수를 하기가 쇱지가 않을 것 같습니다.
      김종희작가는 우리나라 최초로 야생화를 수 놓는 자수작가라 하는데 카메라만 하나 메고 전국의 산하를 누비며 아름다운 야생화를 많이 찍어 온다고 합니다.
      오는 한곳에 집중 하는 것이 .. 인생에서 또 하나의 의미이기도 하지만 이렇게 특별한 일에 매여 그것이 직업이 되면 그 또 한 삶의 결실이 아닐까 합니다.
      독수리표 쉬이코 전축은 너마누 추억이 많습니다.
      스트레오로 흘러 나오는 음악이 쥑이는...
      그 뒤 비싼 돈 주고 롯데파이오니아 하나 장만 하였는데 이 알맹이를 아직도 보관하고 있답니다..ㅎ^^

prev | 1 | ··· | 1341 | 1342 | 1343 | 1344 | 1345 | 1346 | 1347 | 1348 | 1349 | ··· | 2873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