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넋두리

손주 담이의 첫 돌

반응형

 

    오늘은 손주 담이가 태어난지 365일이 된 날..^^

     

    참 세월이 금방 입니다.

    세월 가는 걸 실감 나게 느끼려면 크는 아이들을 보라고 하였는데 그 말이 딱 맞는 것 같습니다.

     

    딸네가 현재 자기 집에서 거주하지도 않고 또 둘째도 산달이 많이 남지 않아 잔치를 생략하기로 하였지만 할비된 입장으로서 담이를 위한 이벤트를 하지 못한 것이 조금 미안하기도 합니다. 다음에 딸과 사위, 그리고 담이를 위한 자그마한 잔치라도 마련하여 줘야겠습니다.


담이는 이제 조금씩 걸음마를 떼기도 하고 입 시늉으로 엄마 아빠를 대강 말하기도 합니다.

하는 짓이 너무 개구쟁이라 보고 있으면 함빡 웃음이 절로~~

요즘은 집에 있는 강생이 두 마리와 자주 다투고 놀면서 누가 누구를 길들이는지 모르겠는데 암튼 지들끼리는 제법 사이가 좋아져서 잘 어울립니다.ㅎ

 

담이가 건강하고 밝은 모습으로 자라주는 것이 너무나 대견스럽고 예쁩니다.

이 모습대로 늘 씩씩하고 건강하고 밝고 맑게 자라서 어른이 된 다음,

이 세상을 빛내는 등불이 되길 소망하여 봅니다.

 

 

 

 

 

 

 

 

 

 

 

 

위의 사진을 가지고 만든 모자이크 사진

담이 태어나서 돌까지의 모습이 담긴 2,000장의 사진을 가지고 모자이크 사진을 만들어 대형사진으로 인화, 액자를 만들어 돌 기념으로 선물 한 것입니다.

아래 사진을 클릭하면 담이의 1년동안 자란 모습을 작은 사진으로 볼 수 있구요..^^

 

 

 

 

 

반응형


Calendar
«   2024/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 Comments
Visits
Today
Yester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