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넋두리

철(?)없는 형제 이야기 - 담이와 지율이

반응형

 

 

 

담이는 이제 21개월, 지율이는 7개월이 되었습니다.

머스마 둘이 키우는게 보통 일이 아닌데 이게 또 연년생이다 보니 약간 체격이 적은 형아와 조금 올되어 커는 동생의 덩치가 많이 차이가 없고 노는것도 같아져서 집 안은 늘 소란법석입니다.

 

하이테크 스마트폰의 이무기가 담이 손에서는 거의 장난감 수준인데 자유자재로 다룰 줄을 아니 지네 할매보다는 휠씬 낳습니다.

좋아하는 동요를 잔뜩 담아 논 지 엄마의 폰이나 할매의 폰을 자주 가지고 노는데 간혹 음악을 듣다가 지겨우면 아무데나 전화를 걸어 버려 난감할 때가 많습니다. 일반 전화를 걸지 못하게 막아 놓으니 그 다음부터는 긴급전화를 한번씩 사용하여 더욱 난감..

 

집에 있는 일반 전화기로 같은 번호를 누르는 전화놀이(?)를 해 대는 바람에 아주 곤란했던 일이 많습니다. 이제 요즘은 이게 조금 뜸한데 불과 얼마전까지만 하여도 무작위로 전화기 번호를 마구 눌러서 외국에까지 연결이 되고 툭하면 이상한 곳에 전화를 걸어 곤란을 겪기도 하였지요. 11111~을 계속 누르면 국가정보원인데 이게 단골 번호이고 666-6666은 대리운전 번호로 이곳 안내 아가씨하고는 이제 매우 친숙해져 있는 상태입니다.

 

아이들은 나이따라 개월수 따라 변화하는 모습이 약간씩 달라지는데 요즘 담이는 떼쓰기 시즌입니다.

뭐 맘에 안들거나 달라는 걸 안주면 떼쓰기로 대응을 하는데 이게 참으로 방법을 찾기가 난감합니다. 얼른 시선을 딴데로 돌려야 하는데 요즘은 지도 요령이 생겨 어지간하여서는 기존의 떼쓰기 목적을 성취할려고 하니...ㅎㅎ

 

지난번 담이와 지율이의 영상을 올려드린다고 약속을 드려서 그냥 간단한 영상 두어개를 올려 드립니다.

아이들의 모습은 금방금방 지나가버려 영상을 찍어 놓고 한두주일만 미뤄도 딴 아이처럼 변해 집니다.

그래서 별 거 아닌 내용이지만 지금의 아이들 모습이니 있는 그대로의 리얼 장면...  두 형제의 철(?)없는 시절.. 커 가는 모습을 같이 지켜 봐 주셨으면 합니다.

 

 

 

 

 

 

 

 

 

 

 

 

♡♡♡♡♡♡♡♡♡♡♡♡♡♡♡♡♡♡♡♡♡♡♡♡♡♡♡♡♡♡♡♡♡♡♡♡♡♡♡

 

 

 

 

 담이와 지율이..

그리고 담이보다 7~8배 오래 산 뭉치...

 

 

 

 

 

 

 

 

 

 

 

 

 

 

 

 

 

 

 

 

 

 

반응형


Calendar
«   2024/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 Comments
Visits
Today
Yester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