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넋두리

강원도로 이사간 부산사람의 일기

반응형

 

올해는 눈이 정말 귀합니다.

대구는 특히 눈이 귀한 동네이지만 그래도 일년에 한두번은 뽀스락 거리며 눈을 밟고 다녔는데 올 겨울에는 전혀 눈을 밟아 본 일이?  없네유....

우리 동네 개천 옆에는 아파트 그늘에 가려 늘 응달이 되는 이면도로가 있는데 이곳은 초 겨울에 눈이 내리면 꽁꽁 얼어서 겨울 내내 빙판길이라 아이들이나 연세드신 분들은 아주 위험한데 아직까지 완전 말짱하여 어쩜 다행이란 생각이 들구요.

 

근데 ..

아잉게 아니라..

한 겨울에 산을 찾는 겨울山 마니아들은 완전 슬프네유...ㅠㅠ

눈이 업슈... 山에....

다행히 어제도 오늘도 어딘가 눈이 내렸다고 하는데 ...

뭐니뭐니 해도 겨울의 묘미는 함빡 쏫아져 내린 눈이 아닐까 합니다.

 

날궂이라는 말... 아세요?

(비, 눈, 태풍 등 날씨의 변화에 민감하여 하루나 이틀 전에 이상한 행동을 하는 일, 또는 그런 일을 영락없이 하는 사람.)이라고 사전에 표현되어 있습니다. 평소에 하지 않던 좀 이상한 짓을 하면 사람들은 그니를 보고 날궂이 한다고 놀리곤 하지요.

 

제가 이번 겨울에 눈이 확!!! 쌓여 발목까지 푹푹 빠지는 멋진 산행을 꿈꾸고 있는데 가는 山마다 너무나 황량하고 썰렁하여 날궂이 썰을 좀 풀께유..

다 아는 이야기이지만 볼때마다 살금 웃기는 내용...

이 내용의 출처는 원래 폴로리다에서 캐나다로 이사가는 설정인데 수입 과정에서 콩글리쉬화 되어 부산사람이 강원도로 이사 가 버린 내용입니다.

 

암튼 ...

눈도 오지 않는 맹맹한 날씨에 ..

익히 봤던 내용... 또 보면서 ..

눈 쎄게 한번 오라고 하느님 궁디 쑤시 보입시당...^^

 

 

 

 

 

 

 

 

........................................................................................

 

 

 

 

강원도로 이사간 부산사람의 일기

 

 

 

8/12

강원도의 새 집으로 이사왔다. 정말 아름다운 곳이다.

태백산맥의 줄기는 위풍당당하다. 부산에서는 눈이 없었지만,

이 곳은 눈이 많이 온다는데 정말 기다려진다. ^o^

난 눈이 정말 좋다. 빨리 겨울이 되었으면 좋겠다.

 

 

10/14

이 곳은 정말 세상에서 제일 아름다운 곳이다.

나뭇잎들이 전부 울긋불긋하게 바뀌고 있다.

산에 올라가서 우아한 자태로 노니는 아름다운 사슴들을 보았다.

어쩜 저리도 아름다울까!

분명히 세상에서 제일 멋진 동물이다.

이 곳은 천국과 다름없다.

이 곳을 사랑한다.

 

 

11/11

사슴사냥을 허가하는 기간이 왔다.

이렇게 멋지고 아름다운 동물을 사냥하려는 사람들을 이해 할 수가 없다.

사냥꾼들은 죄다 잡아다 삼청교육대로 보내야 한다.

저렇게 아름다운 사슴을 잡는다는 건 도저히 인간이라 여길 수 없다.

눈이 빨리 왔으면 좋겠다.

온 세상을 하얗게 덮는 신의 선물... 아! 정말 기다려진다.

 

 

12/2

드디어 간밤에 눈이 왔다!

만세! 만세! 만만세다!

아침에 눈을 뜨자 온 세상이 하얀색으로 덮여 있었다!

아름다운 풍경화 같다!

마당을 쓸고 길을 냈다.

아내와 눈싸움을 했다. (내가 이겼다!)

제설차가 와서 길을 치우며 집 앞으로 눈이 몰렸다.

아내와 같이 치웠다.

아! 얼마나 아름다운 곳인가! 이 곳을 사랑한다.

 

 

12/12

간밤에 눈이 더 왔다

아름다운 눈이다.

제설차가 또 와서 길을 치웠다.

집 앞을 다시 치웠다.

아름다운 곳이다.

 

 

12/19

눈이 더 왔다.

출근을 할 수가 없었다.

오전 내내 삽질하기에 지쳐 버렸다.

삭신이 쑤신다.

이건 뭐 내몸이 내몸같지가 않다. 염병할..

그 놈의 제설차가 오전 내내 오지 않았다.

 

 

12/22

하얀 똥덩어리(-_-)가 간밤에 더 쌓였다.

삽질하다 손에 물집이 생겼다. 우c~

이 놈의 제설차는 내가 집 앞을 다 치울 때까지 숨어있다 오는 것 같다.

사람을 놀리는거야 뭐야! 씨양놈으 c끼!

빨랑빨랑 와야지!

 

 

12/23

드디어 몸살이 걸렸다.

아내도 같이 걸려서 병간호도 해줄 사람이 없다.

약도 사러 갈 수가 없고..

우와 진짜 욕나온다.

 

 

12/24

꼼짝을 할 수가 없다.

아내와 난 이틀동안 아무것도 못먹었다.

하지만 힘을 내야지.

저녁무렵이 되니까 몸이 좀 나아지는 것 같다.

 

 

12/25

크리스마스라구? 빌어먹을!! 그게 어쨋다는거야

방송에선 서울놈들이 눈이 안와서 화이트크리스마스가 아니라고

생지X들을 떤다.

개눔c키들! 저것들은 여기로 잡아다 사흘밤낮 눈만 쳐다보게 해야 한다.

간밤에 그 망할놈의 눈이 더 왔다.

간신히 몸을 추스리고 일어났는데 말이다.

빌어먹을 놈의 제설차는 내가 눈을 다 치울때까지

기다렸다가 집앞으로 잔뜩 밀어놓고 가버린다.

개눔c키! 소금을 잔뜩 뿌려서 녹이면 될텐데 뭐하는지 모르겠다 .

도대체 대갈통이 도는 X끼들인지 모르겠다.

이렇게 많은 눈을 제설차로 다 치울수 있다고 생각을 하다니...

소금을 찔찔 뿌리지 말고

왕창왕창 퍼붜야지 될것

아니냐고 눈을 하얗게뜨고 욕을 한바탕 해줬다.

쌍느므 새x들!

소금 뿌리는데 들어가는 돈이 지네 돈이야!

다 쓰라구 있는 국가 예산인데 말이야!

 

 

12/27

간밤에 더 많은 하얀 똥덩어리들이 쌓였다!

제설차가 지나갈 때마다 나와서 삽질한 것 빼고는 3일동안 집안에 쳐박혀서

한일이 없다. 도대체 어디를 갈 수가 없다.

자동차가 하얀 똥덩어리 속에 파묻혀 어디 있는지도 모르겠다.

여기가 도대체 사람 사는덴가?

일기예보는 또 30cm 가량의 눈이 더 온단다.

30cm면 삽질을 얼마나 더 해야하나?

우와! 돌아버리겠다.
 

 

12/28

기상대놈들은 뭐하는 놈들인지 모르겠다.

그러구두 월급받고 있다니...

핵폭탄으로 죄다 쥑여버려야 한다.

그리구 눈속에 파묻어 버려야 한다.

일기예보가 틀렸다.

30cm가 온다던 하얀 똥덩어리가 무려 1m나 더 왔다.

1m30cm다.

도대체 이렇게 눈이 많이 올수가 있는 건지

하늘에 구멍이 뚫렸는지 모를 일이다.

이 정도면 내년 여름에나 다 녹을 것 같다.

제설차가 눈에 파묻혀 운전수 놈이 우리집에 와서 삽을 빌려 달랜다.

그 놈이 밀어놓은 눈

때문에 삽을 여섯자루나 부러뜨렸다고 얘기 해주고

마지막 삽자루는 그 놈의 새x를 패면서 부려뜨렸다!

대갈통을 빠개버릴려다 말았다.

 

 

1/4

오늘 드디어 집에서 나올 수가 있었다.

가게에 가서 음식 좀 사고 돌아오는 길에

빌어먹을 사슴놈이 튀어나오는

바람에 차로 치었다.

차수리비가 200만원이 나왔다.

저 망할놈의 짐승들은 다 잡아 죽여야 한다.

뭣때문에 산에 돌아다니게하는지 모를일이다.

지난 11월에 사냥꾼들은 뭐 했는지 모르겠다!

기관총이라도 가지고 와서 염병을 할 사슴이라는 짐승은

죄다 피작살을 내야 할일이 아닌가!

 

 

3/3

지난 겨울에 그놈들이 얼마나 소금을 뿌려댔는지

차가 다 녹이 슬어 버렸다.

제설차로 밀어야지 도대체 왜 소금을 사용해서

이모양을 만들어 놓냐 말이다.

국가예산이 저희돈이란 말인가?

아껴썼어야 하지 않은가!

무시칸 C키들같으니라구...

정말 도대체 신도 포기한 이곳에서 사는 사람들은 제정신을 가지고 사는

사람들인지 모르겠다.

 

 

5/10

부산으로 이사왔다...정말 아름다운 곳이다.

반응형


Calendar
«   2024/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 Comments
Visits
Today
Yester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