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천리포수목원

 

천리포수목원



약 30 여 년 전

수목원 근처 모 의료원 영업 상담 후에 우연히 들렸던 기억이 납니다.

그 당시에는 들어가는 길은 매우 협소했고 울퉁불퉁 비포장 길로 기억이 납니다.

수목원 내부는 나무 식수 작업으로 어수선한 상태였습니다.


태안군 소원면에 위치한 천리포수목원은 

만리포 해수욕장에서 걸어서 약 10분이면 도착 할 수가 있습니다.


푸른 눈의 한국인'으로 불렸던 故 민병갈 (미국명: Carl Ferris Miller)설립자가..

40여 년 동안 온갖 정성을 쏟아 일궈낸 우리나라 1세대 사립 수목원입니다.


故 민병갈 설립자는 식물에 대해 전문적으로 공부를 하신 분도 아니고..

외국인이지만, 평생 동안 자신의 전 재산을 들여 지금의 수목원을 만들었습니다.

그분의 숭고한 정신과 이 땅에 대한 애착과 사랑을 느끼면서 수목원을 거닐고 왔습니다.

(그 분에 대한 자료는 기념관 사진 참조~^^)


국립수목원, 아침고요수목원, 홍릉수목원..각 수목원 마다 개성이 뚜렷 하지만,

천리포수목원은 국립수목원에 비하여 넓지도 않고, 아침고요수목원 처럼 화려하지도 않습니다.

 

하지만, 천리포수목원은 여유로운 마음으로 거닐 수 있으면서..

쉴 수 있는 공간도 많고 바닷가 풍경을 볼 수 있다는 나름의 장점이 있습니다.


서울 기준으로 센트럴시티에서 태안 까지 교통비 9,000 원.

태안에서 만리포까지는 시내버스를 이용하시면 됩니다.

 

 

20대 청년시절..

친구들과의 아련한 추억이 담긴 만리포해수욕장 입니다. 

( 가져 간 쌀을 몽땅 도둑넘에게 털렸던 추억입니다..ㅎ)

 

 

 

 

 

 

 

123만 자원봉사자 중에 제 딸들도 포함이..^^

 

 

 

 

입구 도착..

돗자리.음식물. 카메라삼각대는 지참 불가 입니다.

무거운 배낭이나 백팩을 입구에 맡기고 들어 갈 수가 있습니다.

 

 

입장료가 제법 쎕니다..ㅎ

 

 

 

 

우측 저 멀리 기념관이 보입니다.

먼저 저 곳 부터..

 

 

 

 

 

                                                                   

                                                                     벼를 자세히 보시면 색이 다릅니다. 

                                                                            품종이 다른 벼 입니다.

                                                                   

 

 

 

기념관 내부.

하루에 담배를 4 갑이나 피우셨는데..

한국에 방문한 어머님께서 걱정을 하실까봐 끊으셨다는 일화도 있습니다.

 

 

 

 

 

 

 

 

 

 

 

닭섬

 

 

천리포 항

 

 

 

 

 

 

 

 

 

 

부럽군요..ㅎ

빈 좌석이 있으면 저도 앉아서 쉬고 싶었는데..

 

 

 

 

 

 

 

 

 

 

 

 

목도 마르고...잠시 쉬어 갑니다.

근처 편의점서 맥주를 구입 후 가져 간 돗자리를 펴고 누워 봅니다.

홀로 여행하는 것처럼 낭만적이고 여유로운 것은 없습니다.

동행인과 의견충돌할 필요없고, 내 마음대로 여행 일정을 변경할 수도 있고..

뭐든 내 마음대로 하면 됩니다..만 

수시로 낑겨드는...공허함을 잘 눌러야 한다는 과제는 있습니다 ~ ^^

 

 

 

 

파도가 약한데...?

 

 

워터 스크린

용도는 모르겠습니다.

천리포수목원 여행기를 마칩니다 ~~~

 


'지구별 가족의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 홀로 산행에 대하여...  (12) 2018.06.27
호랑이 할아버지댁의 살구나무  (10) 2018.06.25
송충이 .. 징그럽지만, 이제는 추억입니다.  (14) 2018.06.22
소금산 출렁다리  (14) 2018.06.20
충주 종댕이길  (13) 2018.06.18
천리포수목원  (8) 2018.06.14
이천 원적산 단체 산행기  (10) 2018.06.11
관악산 독서 산행 ? .. ㅎ  (10) 2018.06.07
수덕사를 품고있는 덕숭산..  (8) 2018.06.04
쇠죽 내음...  (10) 2018.05.31
마곡사에서 공산성까지..  (8) 2018.05.29

Comments

  • 하마 2018.06.14 10: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천리포에 수목원이 있는걸 첨 알았네요.^^*
    우리나라를 사랑한 외국인의 정성과 사랑이 나무로 피어오른듯합니다. 故 민병갈님께 경의를 표합니다.
    언제 바다가 보고싶거든 이곳으로 가야겠네요. 수목원도 보고 바다도 보고 일석이조로 하루여행에 그만일듯합니다.
    아침부터 세차게 내리던 비가 소강상태입니다. 올해는 비가 자주 오네요. 미세먼지나 싹 씻겨나갔으면 좋겠습니다.
    오늘도 활기차고 즐거운 하루 되셔여~~~;)

    • 천리포수목원 정말 유명한 수목원 입니다.
      규모나 많은 수종 보다는 설립자 분의 이루 말 할 수 없는 노력 때문은 아닌가 합니다 ^^
      당일 여행지로는 적합한 곳 입니다...추천을 드려 봅니다..ㅎ

  • 아름다운 천리포수목원..
    민병갈님은 한국에 가족이나 후손이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푸른눈의 외국인이 우리나라에 와서 우리보다 휠씬 더 이 나라를 사랑하고 좋은 일들을 많이 하는분들이 있는데 정말 우리가 존경하고 사랑해야 할 분들 입니다.
    운치있는 곳에 만들어진 수목원과 바다...
    얼마 후 더운 여름이 되면 더욱 싱그럽고 멋진 풍경을 연출할것 같네요.
    홀로 여행의 참맛을 만끽하고 계시는 쏭빠님.
    아마도 다음 언젠가 어여쁜 손주와 같이 다시 가 볼 그런 여행지를 탐색하고 계시는듯 합니다.
    마지막에 스크린은 위에서 물이 떨어지면서 글자도 만들고 그림도 만들고...
    맞는지요?

    • 민 병갈 님은 독신으로 후손은 안 계신 걸로 알고 있습니다.
      수목원 바로 옆에 바다가 있어서 말씀처럼 운치도 있고 아기자기한 풍경으로 가족 여행지로 최적인 장소라는 생각입니다.
      워터 스크린은 저도 처음 봅니다.
      창파 형님 말씀처럼 폭포물을 이용하여 그 수막에 영상을 비춰서 하는 듯 싶습니다 ^^

  • 창파 2018.06.14 13: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여러수목원 이름은 들어도 보고 또 가보기도했지만 천리포 수목원은 오늘 처음 들었습니다..
    그런데 생각보다는 입장료가 꽤 만만치가 않습니다.....
    저는 그쪽방면을 갔다 온후에는 꼭 생각나는곳이 서천국립생태원이 있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편하게 집안에서 다른분이 다녀온 이야기과 사진을 볼때는
    나도 다음 기회에는 하고...
    기억을 하려고 하지만 어느 때 그쪽을 지나칠때 생각이 나서
    들어 가볼까 하는 생각이 들기는 하지만 그때마다 핑계가 어려가지 요즘이면 더운날에~~..
    또 어느때는 시간도 넉넉하지 않은데 언제 그 구경을 다할까 하는 생각에 발걸음을 재촉하니.....ㅉㅉ
    그냥 게으르고 주머니와 시간이 넉넉치 않으면
    이리 남들이 다녀온 사진구경으로 만족하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ㅠ
    맨아래 워터스크린은 말 그대로 스크린인 것 같습니다.
    여수엑스포 밤 공연때 저것을 보니 무슨 영상이 보여지든 것이 생각납니다.
    내용은 홀딱 다 까먹어서 잊었습니다..
    서울쪽은 오늘 비가 오고 있다는 소리를 들었고 하마님 이야기도 있지만...
    이곳 충청도 남부지방은 초봄에는 비가 잦드니 요즘은 조금 가물어서
    몇개 심은 고추 물을 주느라.......^^

    • 천리포수목원은 꽤 유명한 곳 입니다 ^^
      말씀처럼 입장료가 만만치 않습니다.
      현재는 산림청 소관의 재단법인 인데.. 많은 분들이 부담없이 방문 할 수 있는 입장료 였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워터스크린으로 영상을 본 적은 없지만 바람이 쎄게 불면 영상이 깨지는 건 아닌가 하는 엉뚱한 생각을 해 봅니다..ㅎ
      충남지역이 가뭄이... 예상도 못 했습니다.
      요즘 들어서 경기지역은 비가 자주 옵니다.

  • 에디 2018.06.17 10: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항~~ 여기가 바로 천리포수목원이네요.
    아주 오래전에 TV를 통해서 이 곳의 유래와 이모저모를 본 적이 있어
    언젠가는 한번 방문해야지!.....헀다가 까먹구 있었는데 오늘 다시 보니 반갑습니다.
    수목원보다도 그 때 이 곳을 맨드신 분의 화려한 이력과 경력에 엄청 감탄을 했었는데......

    • 평생을 수목원에 받치신 분이라고 해도 과언을 아닐 듯 싶습니다.
      저도 그 분과 악수를 한 영광(?)의 기억도 납니다 ^^
      그 분의 쌓아 놓으신 업적이 오랜세월 잘 유지가 되였음 하는 바람입니다.
      서울서 대중교통을 이용하면 왕복 2만원.. 시간 조정만 잘하면 편하게 다녀 올 수가 있습니다.



Calendar
«   2022/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Visits
7,677,000
Today
2,926
Yesterday
2,9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