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이천 원적산 단체 산행기

원적산행


제 고향인 이천 장암리에서 가까운 원적산을 동문님들과 함께 다녀 왔습니다.

원적산은 멀리서 바라보면,  전체적인 능선은 부드럽고 완만해 보이지만..

영원사에서 오르는 초입 길은 정상까지 계속 가파릅니다.

(원적봉 563 m /  천덕봉 635 )

 

원적봉에서 바라보는 천덕봉으로 이어지는 능선풍경은 정말 멋집니다.

단체산행이라 천덕봉까지 못 다녀와서 아쉽지만, 다음 개인 산행지로 남겨 두고 왔습니다.



원적산은 하산 시 여러 갈림길로 인하여 혼란이 예상이 되여,

영원사에 오른 후 원적봉 정상에서 다시 영원사로 하산을 하는 원점회귀 코스로 잡았습니다.


일요일 비 온다는 일기예보로 우비까지 준비를 했는데..

출발지인 영원사 주차장에 도착을 하니 오히려 선선한 날씨 덕분에 즐거운 산행을 했습니다.

 

원적산 도착

천덕봉 기슭에 638년(선덕여왕 7년)에 창건했다는 영원사라는 사찰이 자리 잡고 있습니다. 
고려말 공민왕이 난을 피해 이곳에 머물렀다는 전설을 안고 있는 사찰입니다.

 

 

 

일요일 비 예보로 산행참석 인원이 30명...평소 최소 40~50 명 보다 적습니다.

오히려 선선한 날씨 덕분에 산행에는 적합한 날씨입니다.

 

 

개구쟁이,말괄량이 처럼 웃고 떠들면서 몸풀기 운동 시작~~~^.^

 

 

 

 

 

도토리가 싹을 틔웁니다.

길 가장자리에서 자라서 안쓰러운 마음에

잠시 틈을 내서 한 후배님이 숲 속에 조심스럽게 옮겨 심고 다시 출발~~

 

 

 

늘 보는 수박이지만

산 중턱에서 보는 저 수박은 한 팀원의 배려심으로 보입니다.

 

 

 

 

 

가파른 오름 길... 탁 트힌 풍경은 없습니다.

 

 

 

정상 도착 !

멋진 전 산악대장 입니다.

누군가 하는 말.. "오늘 원적산을 통째로 빌린 산행이네.ㅎㅎ"

네..그러고 보니 비 온다는 일기예보 때문인지, 정상에서 한 가족 분 외에는 우리 팀 뿐 입니다..^^

 

 

모처럼 저도 인사를 드립니다 ~~^.^

 

 

저도 이 날은 강된장을 지참했습니다...강된장만..ㅎ

강된장 만들기가 만만치 않습니다. 육수를 내고 야채를 볶고 거의 한 시간 소요..ㅎ

다행히 정상에서는 음주금지가 아니라서 얼린 막걸리 한 잔 ~

 

 

 

이 가 시릴 정도로 잘 얼린 막걸리 한 잔..

 

 

천덕봉을 바라봅니다.

단체산행만 아니라면 저 멋진 능선길을 걷고 싶었습니다.

원적봉에서 천덕봉 까지 멋지게 펼쳐진 능선을 사진으로 담기에는 제 실력과 정성이... 너무 부족합니다.

 

 

 

 

 

 

 

이 팀이 가장 마음에 드는 건..

항상 산행 후 머문 자리를 정말 깨끗하게 정리를 한다는거..^^

 

 

 

 

 

먹즐 산악회..

먹고 즐기자란 모토로.. ㅎ

 

 

 

 

 

하산..

 

 

원적산은 다양한 코스로 가족 분들과 오셔도 좋습니다.

 

 

 

 

 

 

 

산행 마무리...^^

 

 

*

 

단체산행은 늘 사진이 많지 않습니다.

즐거워 하는 팀원들의 미소를 담다보니..

 

 

'지구별 가족의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호랑이 할아버지댁의 살구나무  (10) 2018.06.25
송충이 .. 징그럽지만, 이제는 추억입니다.  (14) 2018.06.22
소금산 출렁다리  (14) 2018.06.20
충주 종댕이길  (13) 2018.06.18
천리포수목원  (8) 2018.06.14
이천 원적산 단체 산행기  (10) 2018.06.11
관악산 독서 산행 ? .. ㅎ  (10) 2018.06.07
수덕사를 품고있는 덕숭산..  (8) 2018.06.04
쇠죽 내음...  (10) 2018.05.31
마곡사에서 공산성까지..  (8) 2018.05.29
칠갑산  (13) 2018.05.28

Comments

  • 창파 2018.06.11 13: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버스 앞에 글을 제가 제대로 읽은 것이 맞는지요??!!...
    먹즐산악회~~
    제 마음대로 해석을 하고 저 혼자 웃어 봅니다.
    아니면 말구요~~ㅋ
    그리고 몸풀기 운동 이곳에서도 몇분에 익살맞은 포즈에 웃어 봅니다.
    여러 사람들이 모이는 행사에는 꼭 저렇게 한두분이 재미있는 행동에 여러사람이 즐겁구요...
    앗 그리고 도토리가 싹을 튀우는 사진이 있군요.
    저는 처음보는 도토리 싹트는 사진입니다.
    그리고 오늘도 역시 시원한 수박 한~~통...
    일단 가지고 오신분에게 경의를 표하고요.
    요즘에는 산이나 낚시 여행에는 기본으로 물병을 챙기지만
    오래전 저희는 한여름 낚시중에도 물병을 챙길줄 몰라
    한번은 갈증은 심하게 나는데 근처에 마실물을 보이지 않고..
    그때 생각나는 것이 남대문 시장통 구르마에서 파는 조각 수박이 였습니다...ㅎ
    아주 심한 갈증에는 참지를 못하고 강물까지...
    아래 설명을 보니 먹즐산악회가 맞군요...앗~싸!
    쏭빠님 웃는 모습에 저도 눈인사로 맞장구칩니다.........^^

    • 네~맞습니다...먹즐산악회~^^
      요즘 버스는 디지탈로 산악회 명칭을 마음데로 바꾸고 올릴 수 있습니다.
      어린(?) 후배님이 37 기... 선배님이 17 기... 나이차가 20 년 이지만, 한 공간에서는 아우님,형님으로 정말 다정다감한 산악회 입니다.
      가파른 오름 길에서 우연히 본 도토리가 등산객들의 무심한 발 길에 다칠까봐 숲속에 다시 심어 주고 왔습니다.
      아무리 목이 마르다고 강물을 드시다니..ㅎ
      예 전 보다 얼굴에 살이 좀 올라서.. 모처럼 인사도 드릴 겸 올린 사진입니다 ^^

  • euroasia 2018.06.11 17: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먹즐 산악회...
    영원하라 ~ !!!

    정말 행복한 시간이셨을것 같습니다.
    수박과 돼지고기, 상추, 깻잎 살짝 배가 고파옵니다.

    늘상 대포잔과 막소주와 캔을 사가지고 가는 저는 이런류의 풍요로움에서 아쉬움이 많았는데
    앞으로 산행에서는 한번 신경써 보도록 하겠습니다.

    먹즐 산악회... 영원하라 ~~~~ !!!

    • 사진은 상차림 전이라서 실제는 더 풍성했습니다 ^^
      요즘 들어서 정상에서는 음주는 많이들 안하는 편 입니다.
      동문 산악회가 더 있는데 산행지나 팀원들이 제일 맘에 들어서 산행지만 좋으면 낑겨서 따라 갑니다 ㅎ

  • 하마 2018.06.11 20: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먹즐 산악회 이름이 너무 재밌습니다.^^
    사실 산은 어디라도 좋고 주제는 먹고 즐기자 모토로 대동단결 하시는것같습니다.ㅎ
    선후배님이 하나로 어울리며 인생을 즐기자는데 누가 뭐라 하겠는지요. 그저 부럽습니다.^^*
    먹고 난 자리는 흔적없이 치우시는 먹즐 산악회... 저도 응원합니다.;)

    • 외국서 거주하시는 자매분도 참석을 하셨습니다.
      말씀처럼 산행지 보다도 함께 어울리면서 밀어주고, 땡겨주고.. 마음을 나누는 시간이 더 즐겁습니다.
      쉬고 난 후의 자리는 원래 자리보다 더 깨끗할 정도입니다 ㅎ
      하마님께서 주신 응원 감사히 받습니다 ~~ ^^

  • 볕이 없는 선선한 일요일..
    즐거운 산악회와 함께 웃고 떠들며 보내고 나면 하루의 스트레스가 말끔히 풀릴것 같습니다.
    오를때는 힘들어도 능선의 분위가가 좋아 쏭빠님께서 다음에 개인적으로 오르신다면 능선을 죽 타고 오시면 참 좋을것 같습니다.
    도드람산이 쏭빠님 고향에 있네요.
    오래전 주식 좀 많이 할때 도드람사료 가지고 수익을 많이 남겼던 기억이 있어 도드람은 늘 친근감이 가는 곳입니다.
    산악회 이름도 재미있지만...
    그 옆에 써 둔 해설이 더 재미있네요.

    먹즐산악회
    " 내가 먹으면 얼마나 먹는다고..."

    • 도드람 이란 어원이 돼지울음 이라고 하는데..
      예 전 동네 어르신 말씀은 맷돼지가 많이 살아서 그리 불렀다는 전설이 있었습니다...^^
      앞으로는 도드람 산 , 뒤로는 설봉산이 있어서 산으로 둘러 싸인 고향마을 입니다.
      원적봉에서 천덕봉까지 빠른 걸음으로 30분 정도로 예측이 되였지만,
      동행한 팀원들에게 기다리게 하는 불편을 줄까봐 다음 개인산행지로 미뤘습니다.
      제 후배님들께서 만든 산악회인 "먹즐산악회" 는 정말 단결력도 부럽지만,
      내부 분열이 전혀 없어서 많은 선,후배님들이 편한 마음으로 많이 참석을 하는 산악회 입니다.
      특히 저 처럼 빈 배낭인 사람에게는 걸맞는 산악회 입니다.
      제 몸매에 어울리더군요..제가 먹으면 얼마나 먹는다고 ^^

  • 에디 2018.06.12 07: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먹즐산악회.....
    제가 늘 하는 말이 "먹자고 사는기지! 살라꼬 먹능기 아니다!"인디....제 코드랑 딱 맞는 산악회입니당~
    원적산은 첨 들어 보는 산인데 제가 자주 찿는 도드람산과는 그리 멀지가 않네요.
    담에 한 번 찿아 가야겄습니다.
    강된장....허니께 말인데,
    저희 애들이 젤 좋아하고 또 제 칭구들이 젤 좋아하는 울집 먹거리가 바로 강된장입니다.
    일단 멸치를 믹서기에 갈아 청양고추 잘게 썬 것과 소고기 간 것 그리고 우렁이(논고둥)는 있으믄 넣고 없으믄 말고...
    그 것들을 멜치다시 부어 빡빡하게 쫄때까정 타지 않게 쉬지 않고 저어야 하는데 이거이 진짜 힘 든 일입니다.
    여름에 호박잎 쪄서 강된장에 싸 먹으믄 진짜 둘이 먹다 하나가 죽어도 모릅니다!
    글구 강된장 맛 있게 먹는 팁 하나 추가 하자믄,
    야외에서 막상 뭔 찌게는 먹어야 하구 준비 된 거가 없을 때
    조그만 냄비에 강된장만 넣고 물 부어 끓이믄 기가 막힙니다.
    감자나 호박, 두부 좀 넣으믄 더 좋고......

    • 동문산악회 중에서 특정깃수 후배님들이 만든 이 산악회는..
      타 깃수 선,후배님들도 많이 참석을 할 정도로 편한 산악회 입니다...저 또한 ^^
      도드람산, 설봉산은 고향 마을 앞,뒤 산인데도 제대로 산행을 한 기억이 없습니다.
      사촌 형제들과 버섯 따러 간 기억 외에는..
      에디 형님 간된장 제조방법이 저 보다는 재료도 풍성 하십니다.
      저는 재래된장에 버섯 우렁 야채를 넣고 다시마 멸치 육수로 졸이기만 하는데..
      그래도 맛있게 먹어 주는 후배님들 때문에 산행 전 날 푸짐하게 만들어서 갑니다.
      그 이유는... 빈 도시락 때문입니다..ㅎ



Calendar
«   2022/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Visits
7,677,151
Today
3,077
Yesterday
2,9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