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관악산 독서 산행 ? .. ㅎ

 

" 아빠~ 보내드린 책 독후감 보내주세용..ㅎㅎ" ..

큰 딸 아이가 며칠 전 보내 준 잠언집에 대한 독후감을 제출하라는 엄명입니다 ^^

제 답은 " 새댁~~ 잠언집인데 뭔 재주로 독후감을 쓰냐 ? ..ㅎ

 

딸 아이들을 키우면서 자제를 했던 말은 "공부해라 ! " 였습니다.

어디에서 들었는지는 기억은 안 나지만, 부모가 자녀에게 책을 읽는 모습을 보여주는게

가장 효과적인 교육이라는 말 때문에 나름 충실하게 실천을 했습니다.

 

이론상으로 다 적용이 된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큰 아이는 독서를 좋아 하는데 (좀 심하다 싶을 정도로).. 막둥이 녀석은 전혀 아니올시다.. 입니다...ㅎ 

 

소파에 누워서 책을 읽으니... 잠이 솔 솔~

언젠가 관악산 하산 중에 한 부부가 그늘 좋은 곳에서 커피를 마시면서, 책을 읽는 모습을 보고 부러워했던 기억이 납니다.

 

음.. 흉내라도 내 봐야지.. 산 중턱 호젓한 공간에서 독서를 하는 기분은 어떨지 궁금했습니다.

어제 만든 강된장에 사돈께서 보내주신 전복조림에 푸짐하게 점심을 준비하고 길을 나섭니다.

 

부천역 도착...에디 형님 ~ 부천역 광장이 예 전 보다 많이 달라진 모습입니다 ^^

(사진은 핸드폰으로 화질이 안 좋습니다)

 

 

 

 

 

 

전철역 이층에서 바라 본 광장모습..

30 여 년 전 부천으로 이사 왔을 때 모습은 아직도 남아 있습니다.

중동이나 상동 신 도시도 화려하지만, 역 주변에는 새로 들어선 건물과 광장으로 인하여 많이 변했습니다.

 

 

 

 

관악산 입구..

이 날도 엄청 더운 날씨였지만, 나무가 만들어준 그늘 길을 걸으니 오히려 반팔 차림이 서늘 할 정도입니다.

 

 

 

이 단풍나무 친구는 성격이 꽤 급한가 봅니다.

색이 너무 고와서 한 장...^^

 

 

 

 

 

삼성산 방향으로 오르다가 발견한 장소

바람도 솔솔 ~~ 물소리도 졸졸 ~ 

산행을 하시는 분들도 뜸하고, 책을 읽기에는 최적의 장소 같아서 자리를 잡습니다.

 

 

 

에쿠~ 밟을 뻔.. 조심 조심..

 

 

돗자리를 펴고 짐 정리를 하고나서, 입구에서 사 온 냉 막걸리는 햇볕에 녹도록 놔두고..

차분하게 독서 시작 ~~

 

 

 

정말 오랜만에 책을 손에 들어 봅니다.

저도 제 취향에만 맞는 책을 읽습니다.

그 책을 읽은 후에는 내 자신의 삶에 일정부분 영향을 받았을 텐데...

그 영향이 이런 거다...라고 딱히 정의를 내리기가 힘이 듭니다.

 

가장 책을 많이 본 시기는 군 복무 시절이었습니다. 

위문품 중에 읽은 만한 책을 손에 쉽게 잡을 수 있는 보직이라서 꽤 많은 책들을 읽었습니다..

손에 잡히는 데로 읽은 마구잡이 식 독서였지만, 나름 폭 넓은 인식의 세계를 접 할 수 있었다고 생각을 합니다.

한 마디로 갈팡질팡의 독서편력이라 하겠습니다.

 

가끔 철학책을 펼쳐 보곤 했습니다.

그 이유는.. 지적 허영심을 채우려는 얄팍한 속셈이었습니다.

읽었다기보다는 뒤적였다는게 솔직한 표현입니다.

 

아 ~~ 제 수준으로는 도저히 감당도 안 되고..머리에 쥐만 나던 철학 도서였습니다.

사전을 옆에 두고서 읽고 또 읽어도 이해가 안 돼 그 이후론 거들떠보지도 않았습니다..ㅎ 

뭐..철학도서 한 권을 제대로 못 읽었다고 해서 먹고 사는데 큰 지장도 없는데...가 제 결론입니다.

 

 

 

 

슬 슬 배에서 쪼르륵 소리가 납니다.

강된장... 보기에는 별 거 아니지만, 야채를 볶고 육수를 내고 만드는 과정이 정말 손이 많이 갑니다.

안 사돈 께서 큰 딸 아이에게 주려고 많이 만들었다고 보내 주신 전복조림..

제 산행식에서 이 날 처럼 푸짐한 상차림은 처음입니다..^^

 

 

 

 

음~~ 바람이 솔솔 부니..

배도 부르고...잠이 솔솔 옵니다~~ ㅎ

 

 

 

 

 

 

입구에서 산 냉 막걸리가 마시기 좋게 녹았습니다.

한 병 이라서 좀 아쉬운 마음이지만, 하산(?) 할 준비를 합니다.

 

조용한 산 중턱에서 독서를 한다고 온갖 폼은 다 잡고..ㅎ 

책은 읽는 척만 하고, 낮잠을 자고 막걸리만 마시고 온 하루였습니다.

그래도 나름 의미를 부여를 한다면... 건달 신선놀음 ? .. ㅎ

 

 

 

 

귀여운 꼬마 아가씨가 소꼽놀음을 합니다.

소꼽놀이 치고는 제법 규모가 큽니다.

 

 

 

 

부천역 도착..

 

버스 정류장으로 향 하는데... 코를 자극하는 짜장면 냄새...

그 유혹을 뿌리치지 못하고...ㅎ

독주인 고량주도 한 병 시켰습니다... 낮잠 때문에 잠이 오지 않을까봐.. ^^

 

 

'지구별 가족의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송충이 .. 징그럽지만, 이제는 추억입니다.  (14) 2018.06.22
소금산 출렁다리  (14) 2018.06.20
충주 종댕이길  (13) 2018.06.18
천리포수목원  (8) 2018.06.14
이천 원적산 단체 산행기  (10) 2018.06.11
수덕사를 품고있는 덕숭산..  (8) 2018.06.04
쇠죽 내음...  (10) 2018.05.31
마곡사에서 공산성까지..  (8) 2018.05.29
칠갑산  (13) 2018.05.28
부처님 오신 날 월미도 산책  (8) 2018.05.23
관악산 독서 산행 ? .. ㅎ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