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식당에 가면 식사나 안주를 주문 후 항상 원산지 표시를 봅니다.

돼지갈비가 주메뉴라면, 주재료인 고기 원산지보다는 김치부터 확인합니다.

 

어제 퇴근 후 ..

" 매운탕 잘하는 식당을 개발(?) 했어.. " 같은 업종 선배님의 호출입니다..ㅋ

 

휴 ~~~하시던 사업을 아들에게 물려 주시더니..

요즘 들어서 호출이 잦아져 고민입니다..^^

 

새우 매운탕이 나왔습니다.

내용을 자세히 보니, 직접 빚은 수제비와 새우도 많이 들어갔더군요.

국물 한 수저를 뜨니.. 국물맛이 제 입맛에 딱 맞습니다.

 

 

 

 

 

 

 

 

직접 손으로 빚은 수제비도 식감이 좋았습니다.

배도 고팠지만, 허겁지겁 먹다 보니 수제비가 금방 바닥이 나서 더 주문을 했습니다.

 

무한 리필이라고 하시면서 주시는데.. 직접 빚어야 합니다..^^

이 정도의 수고는 즐거운 수고입니다.

 

 

 

 

 

 

 

배부르게 먹고 나서 식자재 원산지 표시를 보니..

모든 게 국내산인데 아쉽게도 김치는 애매모호하게 국산(중국산)으로 이중으로 표시가되었습니다.

식당을 나서는데 왠지 아쉬운 마음이 들더군요.

 

늘 일차로 끝나지 않는 대식가이신 선배님이 제 손을 끌고 간 이차 식당인 파전집..

"사장님~ 감자전 한판하고 막걸리 주세요 ~"

 

" 먹어 봐 ~ 이 집 감자전 정말 식감이 끝내줘~ ㅋㅋ"

먹어보니 감자를 갈아서 만든 전이 아니고, 썰어서 만든 감자전인데 정말 식감이 좋았습니다.

 

 

 

 

 

또 제 버릇이 발동하여 원산지 표시를 보니 모두가 국내산입니다.

사장님께 여쭸습니다. " 김치를 직접 담그세요 ? "

 

사장님 대답....

" 힘들어도 장사 끝내고 직접 김치를 담가요. 김치만은 중국산을 내놓고 싶지 않아서요^^"

..

 

감자전 맛도 좋았지만, 이 식당은 이제는 단골로 삼아야지.. 하고 생각했습니다.

 

 

 

 

 

유년 시절 김장을 하는 날은 큰 행사였습니다.

지금은 고무장갑을 끼고 김치를 담그지만,

그 당시에는 어머님들 께서는 모두가 맨 손으로 김치를 담그셨습니다.

 

어머님께서 잘 버무려진 배추김치를 높이 집어 올려서

" 우리 막둥이~아~ " 하시면 어린 녀석은 잘도 받아먹었습니다.

 

가끔 혼자서 식사를 하면, 젓가락을 안 씁니다.

김치를 길게 찢어서 하얀 쌀밥 위에 걸쳐서 먹는 맛 때문에..^^ 

젓가락은 김치맛의 엔트로피가 퍼진 후에나 필요한 도구입니다.


먹기 좋게 익은 김치는 가위나 젓가락에 찔리는 순간 치명타를 입습니다...

손가락은 어디 간 거야!...하면서..ㅎ


손맛은 분명 있습니다.

어머님께서 김장김치를 직접 손으로 쭉 찢어서 제 밥에 올려주시면..

어린 저는 맛있게 먹은 기억이 납니다.


지금도 그 맛을 느끼고 싶어서..

가끔 손으로 김치를 길게 찢어서 먹으면, 칼로 썬 김치보다 정말 맛있습니다. 

 

 

 

 

 

 

김치 종주국 대한민국의 자부심은 지겨야 합니다 !

 

 

오늘의 현실이 안쓰러워서 주접을 떨었습니다.

김치라는 반찬으로 유난을 떤다고 하시는 분이 분명히 계실 겁니다.

네~ 저는 그런 지적이나 비난을 감수하겠습니다.

 

김치 종주국인 대한민국 식탁에서 김치의 중요성을 굳이 강조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요식업에 대하여 문외한이지만, 사업주의 결정으로 중국산 김치를 내놓는 건 자유의지입니다.

 

그러나 이런 상황이 계속 유지가 된다면...

과연 김치 종주국이란 자부심을 언제까지 유지 할 수 있을까요 ?

 

아니군요...이미 아주 멀리 밀려나 있는 게 현실은 아닌지...

배추만 국내산이면, 마늘.파. 고춧가루가 중국산이라고 해도 원산지 표시는 국산이라고 합니다.

 

완제품 김치의 경우 지난 2004년 이후 수입량이 지속해서 증가하여.. 

이미 2016년 사상 최초로 1천474만불의 무역적자를 기록하는 등..

더는 김치 종주국이라는 자부심을 내세울 수 없게 됐다는 뉴스를 읽었습니다.

 

일본의 경우 오래전부터 국제무대에서 김치를 ‘기무치’라는 이름으로 홍보하면서..

파렴치하게 자신들이 김치 종주국이라는 망언 주장을 내세웁니다.

 

한술 더 떠서 중국도 걸핏하면 중국 전통식품인 ‘파오차이’가 김치의 원조라고 지껄이고.. 

우리나라 김치를 ‘짝퉁’이라는 생 억지를 부리는 게 현실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9.04.04 19:09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점심으로 먹는 밥상에 간혹 중국산 김치를 먹는 경우가 많은데 뭔 입맛이 조미료 맛에 길들여져 있는지 중국 김치가 국산김치보다 맛나게 느껴진답니다.ㅎ
    아마도 배 타고 오면서 적당히 발효가 된 모양이구요.
    우리나라 김치가 원조 노릇을 제대로 할려면 품질로 승부하고 세계화로 다변화 시켜야 할 것 같습니다.
    내내 우리것이 최고라고 아무리 떠들어봐야 먹는 외국인이 싫다고 하면 소용 없는 일.
    피자, 파스타로 곁들여 먹으면 아주 궁합이 어울리게 만들고.
    빵과 먹으면 소화가 잘 되는 멋진 김치를 만들어 세계화 시켜야 할 것이구요.
    사실 제대로 된 중국음식이나 중국 농산물은 우리보다 품질이 휠씬 나은데 워낙 싼것만 찾다보니 우리나라에서 중국산 하면 그냥 싸구려 대명사가 된듯 합니다.
    오늘도 쏭빠님이 올려주신 김치에 대하여 여러가지 생각을 하여 봅니다.
    저는 반찬중에서 김치를 가장 좋아 한단니다.
    제작년 홀로 이틀을 걸려 담은 60포기 김치가 생각나네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9.04.05 08: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두가님 혼자서 김장 김치 60포기 담그신 글 기억이 납니다 ^^
      저도 수입 업자들이 이익을 위해서 싼 김치를 주문하고 들어 온다는 뉴스를 본 적이 있습니다.
      글쎄요~~ 식당에서 나오는 중국산 김치는 대부분 잘게 썰어서 나오는 편이고, 자세히 보면 양념도 적게 들어가 맛이 없던데..ㅋ
      물론 수입업자들이 김치 노하우를 전해줘서 맛있는 김치를 만들 순 있겠지만,
      우리의 손맛을 대량생산해서 들어 오는 맛이 따라 올 수 있을지 의문은 듭니다.
      외국에 진출한 한식당이 현지인들 입맛에 맞춰서 김치를 담궈서 호응을 받았다고 합니다.
      갈수록 식탁에서 멀어지는 김치.. 입니다.

  2. 2019.04.05 06:34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국 특히 우리랑 위도가 비슷한 그 동네엔 우리나라 김치공장이 무척 많습니다.
    어떤 공장 김치는 가격도 울 나라보다 비싸고 맛 또한 울 나라 것보다 더 맛 있는 김치가 많습니다.
    문제는 이거이 물론 '레디 메이드'도 있고 '오더 메이드'도 있는데
    울 나라 수입업자들이 자기들 마진을 확보하기 위해 저렴한 김치를 맨들어 달라....해서 들여 오는게 문제지요.
    중국은 원자재 가격이 엄청 싸지만 인건비가 계속 오르고 있는 추세라 비위생적으로 생산해 내는 김치가 문제인데
    이 걸 우리가 그렇게 시키는게 더 문제라고 어는 방송에서 본 적도 있지만 그 게 바로 실상입니다.

    암튼 지두 어느 식당에 가서 맛 있는 김치를 발견하믄 원산지부터 확인하곤 하는데.....
    그 중 1/3은 중공산입니다.ㅎ
    그래서 주인헌테 어디서 살 수있느냐 물어보니께 안 갈쳐줘서
    지가 식당 뒷 쪽 쓰레기장에서 버려진 김치박스를 발견하고 칭구들과 공동구매를 해서 먹은 적도 있는데
    쏭빠님 원하시믄 지가 알려 드릴 수도 있습니다.ㅎ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9.04.05 08: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언젠가 친구들과 태국 여행 시 식당에서 나온 김치가 너무 맛있어서 혹시 사장님이 한국 사람인지 물어보았습니다.
      대답은 사장님은 현지인이고 한국에서 김치를 배우고 왔다고 하더군요.

      저는 길게 바라 본다면 ..이런 생각입니다.
      아무리 중국산이 맛있다고는 하지만.. 과연 우리의 손맛을 따라 올 수 있을지.. ?
      기본적으로 배추김치 뿐만 아니라..
      깍두기 동치미 백김치 갓김치 총각김치 오이소바기 파김치.. 외
      각 지역마다 특색있는 김치 종류가 어마어마 하게 많아서 김치 종주국의 위치는 지킬 수 있다는 생각입니다.
      지들이 아무리 파오차이 기무치 라고 떠들어 봐야 소용 없다는 게 제 생각입니다.
      문제는 우리 젊은이들이 점 점 더 김치를 멀리하고..
      햄버거나 간편식을 좋아 한다는 게 걱정입니다....어쩔 수 없는 변화고 흐름이지만...

  3. 2019.04.05 12:11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김치만은 우리나라 것이어야 한다에 한표 올립니다.^^*
    물론 저도 중국 김치를 먹어봤고 맛이 괜찮다라고 생각도 했습니다만
    제가 그 나라를 그다지 신뢰하지 안해서인지 김치만은 골라먹으려 노력합니다.
    예전에는 각 식당마다 무나 배추를 쌓아놓고 김치를 담그는 모습을 자주볼수있었으나
    요즘은 거의 보기 힘듭니다.
    지금은 각 가정에서도 제품김치를 사먹어서 김치를 담그지 못하는 주부가 많다네요.
    암튼 저는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김치로는 갓김치, 오이소박이, 깍두기 입니다. ^^*
    맛난 점심드시고 즐거운 하루 되세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9.04.05 13: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무조건 수입 김치가 나쁘다는 건 아닙니다.
      에디 형님 말씀처럼 수입업자들이 이윤 때문에 저가의 비위생적인 저질 김치가 대부분이라는 뉴스를 보고 걱정이 되더군요.
      허긴 제 딸들도 김치를 사서 안먹고 친정에서 가져다 먹으니..ㅋ
      올 여름에는 열무 김치에 도전을 해 보려고 합니다.
      울 하마님도 즐거운, 건강한 주말 보내시기를 바랍니다 ~~^.^

  4. 2019.04.05 18:07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으로만 척 봐도 그만 그맛을 알 것 같은 매운탕입니다.
    특히 저렇게 새우를 듬뿍 넣은 그맛 말입니다.
    그러고 보니 오늘 점심을 먹으면서
    예전에 어머니가 자주 끊여주시던 젓국 이야기도 하였는데 말입니다.
    이제는 특별히 구하기도 힘든 민물 새우..
    말그대로 토하를 넣고 무 숭숭 썰어 넣어 끊이는 색갈 벌건 민물새우탕이 땡깁니다.
    김치 이야기를 하는데 옆길로 새여 새우 이야기나 떠를고 있어서 죄송합니다.
    김치에 얽힌 이야기나 하나 할까요.
    작년에 김장을 담글때 아랫집에서 갓을 듬뿍 주셨습니다.
    아무때나 손이 큰 집사람..
    꽁짜로 많이 생긴 갓이다보니 얼마나 많이 썰어 넣어는지 김치속 맛을 본 조카딸이 왜 맛이 씁쓸하지???!!!..
    나중에 숙성이 되니 씁쓸한 맛이 조금가셔서 그래도 천만다행으로 한해 김치를 먹고 있습니다.
    입맛이 에민한 사람은 알아 보고있습니다.....ㅎ ㅎ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9.04.08 1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개인적으로 비린내가 나는 매운탕을 좋아 하지는 않습니다.
      특히 붕어 매운탕은 흙냄새가 나면 전혀 먹지를 못합니다..^^
      그러나 저 새우매운탕은 전혀 비리지도 않고 깊은 맛을 내더군요.

      그러고 보니..또 형수님 명품 손맛이 그리워집니다.
      명품 미소와 넉넉하신 손 맛도...
      에휴 ~~~ 뵙고 싶은 마음..
      올 가을에는 꼭 추진을 하겠습니다 ~^^
      (늘 신세를 져서.. 염치가 너무 없습니다만..ㅋ)

  5. 2019.04.08 13:33 euroasi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 감자전이 특이합니다.
    어제 오후에 등선봉 매점에서 먹은 맛있는 감자전이 입맛을 돋구는군요...

    김치이야기에 쏙 빠져봅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9.04.08 15: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믹서로 간 감자전보다 훨씬 식감이 우수합니다..^^
      등선봉에서 하산 후 들리신 매점의 감자전은..
      믹서에 간 후 파를 넣어서 만든 걸로 기억을 합니다.

      유라시아님 !
      요즘 들어서 산행 후 음주량이 좀 평소보다 과하신 듯 합니다.
      저도 자제가 안되지만, 적당히 드셨음...합니다 ~^^

prev | 1 | ··· | 558 | 559 | 560 | 561 | 562 | 563 | 564 | 565 | 566 | ··· | 2841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