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교 산행지를 찾던 중에 작년에 다녀 온 원적산이 눈에 띕니다.

그 당시 단체 산행이라 개별 행동을 할 수가 없어서.. 

천덕봉으로 이어지는 멋진 능선길을 걷지 못했던 아쉬움이 떠 오릅니다.

2018년 6월에 올린 제 산행기를 확인을 하니 이런 문구가..


"천덕봉을 바라봅니다.

단체산행만 아니라면 저 멋진 능선길을 걷고 싶었습니다.

원적산에서 천덕봉 까지 멋지게 펼쳐진 능선길을..

사진으로 담기에는 제 실력과 정성이... 너무 부족합니다 " ...

 

이 번에는 반대 코스인 정개산- 천덕봉- 원적산-  산수유마을로 이어지는 연계 산행을 했습니다.

이천의 최고봉이기도 한 원적산(634.1m)은

경기도 이천과 광주의 경계가 되고, 정상은 천덕봉입니다.

 

 


교통편(서울 기준)

 

강변역 하차- 근처 테크노마트 앞에서 동원대행 버스(1113-1)
종점에서 내린 후 범바위 약수터에서 산행을 시작합니다.

 

원적산행의 시작은 크게 동원대학과 산수유마을, 영원사로 나눕니다. 

저는 길게 걷고 싶었고 하산 후 산수유축제도 볼 겸 동원대학 뒤쪽으로 난 등산로에서 출발합니다.

 

솥뚜껑을 닮았다 하여 ‘소당산’이라고도 불리는 정개산을 거쳐 원적산으로 이어지는 긴 능선은..

아 !  경기도에도 이런 멋진 능선길이 있다니... 감탄사가 절로 나옵니다.

 

정개산에서 천덕봉 그리고 원적산으로 이어지는 산행길은 오름과 내림을 반복하지만,

전혀 지루할 틈을 주지 않는 멋진 능선길이라고 소개합니다.

 

산행 코스

 

 

 

 

 

동원대학에서 10시 18분에서 산행을 시작해서..

부지런히 걸었음에도 불구하고 하산을 하니 18시 12 분.. 총 8시간을 걸었습니다.

참고사항: 동원대 근처에는 편의점은 있으나, 휴일에는 오후 2시에 문을 엽니다.

             미리 먹거리,마실거리는 준비를 하셔야 합니다.

             저는 이 날 도시락을 지참하고, 막걸리를 이 곳에서 구입을 하려다가 그만 낭패(?)를 .. ^^

 

 

 

 

경기도 광주를 지나니 저 혼자 탑승을..^^

동원대학 넉고개에서 하차 안내부탁을 하니, 기사님께서 종점에서 하차를 하라고 하십니다.

친절하게 정재산 초입인 범바위약수터로 가는 길을 알려 주시더군요.

 

 

 

 

 

동원대학에서 임도로 나오니..안내 표시가 없습니다.

앞서 가시는 두 분께서 길 안내를.. 저 두분은 산수유마을 둘레길로 가신다고..

 

 

 

라이딩을 즐기기 좋은 둘레길입니다.

라이딩을 즐시기는 분이 지나가면서 낯선 등산객에게... "화이팅 하세요~~"

밝고 투명한 목소리가 산행 초입부터 즐거움을 줍니다~^.^

 

 

                                   

                                      범바위 약수터 도착.. 음용 불가지만, 한 모금 마시고 산행 시작 ~~

 

 

 

 


 

정개산 오름 길.. 흙산이라 그런가.. 낙엽 덕분에 흙먼지는 날리지 않아서 좋습니다.

 

 

 

철탑을 지나고...

 

 

정개산 (소당산) 정상

 

 

                         이제 부터는 천덕봉 까지 오름과 내림 길이 반복 됩니다.

 

 

 

천덕봉에서 원적산으로 가는 동안에는 괴석이나 괴목을 보기는 어렵습니다.

 

 

 

 

 

 

 

 

 

 

 

 

 

사격장 방화방지 능선을 따라 걷습니다. 탁 트힌 풍경에...적당하게 부는 바람에 피곤을 느끼지 못 합니다.

 

 

 

 

 

 

 

 

 

기특하게 잘 자란 소나무...

 

 

 

천덕봉 정상이 보입니다.

잠시 가져 간 커피를 마시고 재 충전합니다.

 

 

 

 

 

 

휴 ~~천덕봉 정상 도착 ~

각 산악회마다 정상석을.. ^^ 잠시 숨을 고른 후 원적산으로 향 합니다.

 

 

 

 

 

 

 

 

 

 

 

 

 

 

 

잠시 걸음을 멈추고 뒤를 돌아다 봅니다.

천덕봉은 백팩킹을 즐기기 좋은 지형을 갖췄는지...

 

 

 

 

 

 

 

 

 

 

 

 

 

 

 

 

단체 산행 시..

원적산에서 천덕봉을 바라 보았던 능선...

 

 

 

 

같은 능선길... 2018 년 6월 10일에 찍은 사진입니다.

그 당시 단체 산행이라서 걷지 못했던 아쉬움을 이 날 100 % 해소했습니다 ~^.^

 

 

 

 

 

 

 

날씨가 흐려서 이천 시내가 보이지는 않습니다.

이제 산수유마을로 하산합니다...

 

 

 

 

 

 

                                              

                                                   경기도 이천에서 유일한 폭포인 낙수재 폭포.. 

                                               하산 길에 비와 싸락눈이 같이 내려서 우비를 입습니다...

                           주말 삼주 연속 눈과 비가 내리더니.. 이 날도 어김없이 봄은 심술을 부리는군요 ~^^

                      그러나 강원도 화재를 생각하니.. 좀 더 많은 비가 강원지역에 내렸음 하는 바람이였습니다.

 

 

 

 

 

 

 

 

 

 

생강꽃과 산수유꽃은 너무 닮았습니다.

 

 

모처럼 8시간 장거리 산행을 해서 그런가..

산수육 축제는 건성 건성보고 이천가는 버스를 타고 이 날 천덕봉 - 원적산 연계 산행을 정리합니다.

 

 

 

산행 후기

 

경기도에 이렇게 멋진 능선을 품고 있는 산이 있을 줄은.. 상상도 못 했습니다.

산림청이 지정한 100대 명산에는 오르지 못 한 원적산이지만,

유명하고 인기 있는 산행지보다는, 원적산은 산행 후 느낌은 겸손한 산으로 여겨집니다.

심지어 산림청 지정 숨겨진 우리 명산 244곳에도 등재가 안되였다는 게 이해가 안될 정도입니다...... 

 

 

 

원적산의 겸손은 마치 넉넉한 품울 담고있는 질그릇처럼 느껴졌습니다

솜씨좋은 도공이 빚은 매끄러운 도자기인 도봉산이나 북한산보다는.. 더 정겨운 질그릇처럼...


가장 가치있는 인생을 살아가야 하는 일은 각자에게 달려 있듯이..

질그릇은 어찌보면, 늘 고귀한 척 만 하는 도자기보다는.. 우리네 삶에 더 가치있는 그릇은 아닐까...합니다.


그런 질그릇의 가치를 담고있는 원적산이 안고있는 천덕봉까지 이어지는 능선길은 ...

인기가 넘치는 유명(有名)산보다는, 질그릇 처럼 더 가치 있는 산행지는 아닌지 ?  그런 생각을 해 봅니다....

 

오름 길에서 ... 이 버리바리 한 낯선 등산객에게

막걸리와 먹거리를 나눠주신.. 맘씨 좋으신 부부 산꾼님께 감사드립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9.04.08 13:05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화려한 볼거리는 없지만 잔잔한 생각의 여운이 남는 정말 질그릇같은 느낌의 산인듯합니다.
    그나저나 철조망을 밟고 산아래를 내려다 보시는 첫사진 은 그야말로 작품 넘버원이 되시겠습니다.
    정말 멋지게 나오셨어요. 크게 인화해서 액자에 걸어놓으시면 좋을듯합니다.^^*
    전체적인 산의 느낌에서 두가님께서 소개한 남녘의 산보다는 아직 계절차를 보이네요.
    그런데 텐트를 하필이면 헬리포트마다... 이건 좀 아니지 않나 싶습니다.
    8시간의 장시간 산행이 피곤하지 않으셨다니 이제 어지간히 산신령님 되신것같습니다.
    질그릇처럼 투박하고 구수한 원적산 구경 잘했습니다. 멋진 한주 되세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9.04.08 1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산행 전 동원대 근처에서 막걸리를 구입을 하려고 했습니다.
      설마 대학 근처에 편의점이 없을까 싶어서..
      허나 휴일에는 편의점이 오후 2시에 문을 열어서 너무 너무 아쉬웠습니다.
      오름 길에서 만난 부부 산꾼님 덕분에 막걸리와 함께 안주도 염치없게 잘 먹었습니다.
      산행식 사진은 무뢰한 것 같아서 찍지는 못했습니다..ㅋ
      저 사진은 하산을 하시는 분이 도와 주셔서 독사진 한장 건졌습니다 ~^^

      말씀처럼 어는 산이든, 헬기장마다 텐트를 치시는 분들이 정말 많습니다.
      텐트 뿐만 아니라, 단체 산행 오신분들도...그러고 보니 저도~^^

  2. 2019.04.08 13:29 euroasi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강나무가 노랗게 피어나는군요.
    강원도 춘천에는 아직 생각나무는 피지않았고 ?
    버드나무에 물이 한참 오르더군요.
    흥국사 마당의 산벚꽃이 아마도 이번주에는 절정일것 같더라구요...
    용산발 남춘천행 ITX 타고 추억의 강촌 여행을 다녀왔네요...

    이천이나 용인쪽에도 산이 많지만 그렇게 가탈스럽지는 않게 산세가 수려하지요 ?

    곧 산수유랑 산도화, 산벚꽃, 참나무의 각기다른 잎색깔로 물들 4월의 아름다운 산천을 기대합니다.

    남춘천쪽이 근화동있던 춘천터미널이 옮겨오면서 신도시가 되어 주변에 온통 모텔촌과 맛집거리가 대부분입니다.

    시외버스 터미널 기사 식당이 주차장 뒤편에 있는데 뷔페식 4,000원 ~ 먹을 만 합니다.
    강스 게장(강 셰프 직영점) ~ 수도없이 많은 닭갈비집들...

    4월에는 삼악산 여행 한번하면서 강촌과 춘천을 한번 즐깁시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9.04.08 13: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직은 봄 꽃이 인색한 시기인가 봅니다.
      두가님 요즘 산행기는 화려해서 눈이 부실 정도인데~^^
      정재산에서 천덕봉까지는 제법 먼거리라 힘이 들었습니다.
      천덕봉인가 ...했더니 또 오르고 내리고..ㅋ

      남춘천 터미널 뒤에서 말씀하신 그 기사 부페식당에서 삼악산에 가지 전에 식사를 한 기억이 납니다..ㅋㅋ
      버스 기사분들이 많이 가시길래 저도 따라 갔습니다.
      깔끔하지는 않았지만, 가성비가 괜찮았던 기억이 납니다.
      4월에는 예약이 밀려 있어서 동반산행은 장잠을 못 합니데이 ~~^.^

    • euroasia 2019.04.08 13:52  댓글주소  수정/삭제

      강스 게장도 좋았지만
      남춘천 역에서 나와서 고가건너와서 골목으로 가면 닭갈비와 삼겹살 무한리필집이 있는데 12,900원으로 정말 맛납니다.

      소주 인당 5병씩 먹었더니 배보다 배꼽이 더컷다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9.04.08 13: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강스 게장..음 단디 기억을 해 둡니다.
      게장을 정말 좋아 하는데.. 좋은 정보입니다.
      개인적으로(소식주의..ㅎ) 무한리필은 안 좋아 합니다.ㅋ
      늘 양 보다는 질 위주로~~^^

  3. 2019.04.08 20:35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 주 다르게 계절 감각을 완연히 느끼게 하는 남쪽의 산들인데 이곳 정개산이나 원적산은 아직 연두빛이 보이지 않네요.
    하지만 곧 산 기슭부터 시작하여 초록으로 물들어 가겠지요.
    그리 가파르지 않게 보이는 능선길이 정겹습니다.
    그러나 여느 능선이든 보는 느낌하고 막상 걸어보면 오르내림의 느낌이 다르구요.
    봄이라 깨끗한 조망은 애초 기대하지 못하는게 요즘 날씨라 산 속에서 힐링을 하고 그 속에서 내 만족으로 걸으면 좋지않나 생각이 됩니다.
    올 봄부터 백패킹을 야무지게 한번 해볼까 계획하고 있는데 윗의 댓글을 보니 뜨끔합니다.
    근데 저 천덕봉의 정상석은 몇개래유.
    흥문회.. 록진회는 뭔 이름이구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9.04.09 06: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경기 북부 특히 산 높이가 높을 수록 진달래 꽃 보기는 힘들고 몽오리만 볼 정도입니다.
      두가님 산행기를 보면 너무 화려해서 극명한 차이를 느꼈습니다.
      부천도 진달래꽃 축제가 한창인데..코 앞에 두고도 못 가봤습니다..^^
      5월이나 6월의 원적산은 너무 멋질것 같습니다.
      아꼈다가 .. 6월 쯤 갈껄..하는 마음이 들더군요..ㅋ
      정상석에 원적산 지역 산악회 이름으로 알고만 있습니다.

  4. 2019.04.10 05:42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기도 울 칭구들 데불고 갈 목적지에 추가!
    울 기준으로 산행시간이 좀 걸리지만 능선 길이라 괜찮을 듯....
    그나저나 첫 사진을 보구 웬 무비스타 사진이 다 올라 왔나.....했습니다.
    옛 날엔 뭔 사진이라도 찍을라카믄 다리 한 쪽은 꼭 저런 식으로 포즈를 잡곤 했는데 턱은 손으로 괴고....ㅎ
    암튼 버스 몇 번 갈아 타믄 갈 수 있으니 무조건 요기는 갑니다. 먹거리 바리바리 싸 들고.....감솨~~~~~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9.04.10 08: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혹시 가신다면.. 원적산부터 오르시지 마시고..
      영원사에서 출발하여 원적산에 오르신 후 천덕봉으로 하산을 하는 구간을 추천을 드립니다.
      오히려 하산하면서 능선 풍경을 보시면 산행 시간도 줄일 수 있고 피곤도 덜 합니다.
      사진은 백팩킹 후 하산하던 분이 찍어 주셔서 제 사진 한장 건졌습니다 ^^
      최적시기는 5월 말에서 6월이면.. 멋진 푸른 능선을 감상 할 수 있습니다.

prev | 1 | ··· | 554 | 555 | 556 | 557 | 558 | 559 | 560 | 561 | 562 | ··· | 2841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