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37 년 전 윤병장이 그립습니다 ~~~

젊은 친구가 마약 수사로 입대를 미루고 수사를 받고 있다는 뉴스를 보았습니다.

나이가 거의 30 인데 "미루고" 라는 표현이 이해가 안 됩니다.

 

20 대 초에 영장이 나오는데 30 가까운 나이에 "미룬다" ?

물론, 연예인이라서 인기 유지 및 여러 사정으로 입대를 미룰 수 밖에 없었겠지요.

 

그러고 보니 제 군대 시절이 생각납니다.  

요즘은 뜸 하지만, 예전 모 방송의 연예인 군 생활 프로그램을 재미있게 보았습니다.

 

참~~모든게  많이 변했더군요.

제일 눈에 들어오는 건 먹거리입니다. 공장식당 밥보다 더 맛있게 보입니다.

 

후반기 교육을 부산병기 학교에서 7주를 받았습니다.

그 당시 후반기 교육이라 그런지는 몰라도 급식은 충분했지만, 항상 배가 고팠습니다.

잠자리에 누워서 옆 자리 동기녀석과 건빵을 침에 녹여서 먹던 맛이란~^^

요즘도 짬밥이란 용어를 쓰는지 궁금합니다 ^^

..

 

 

병영 생활이 많이 개선이 되었다고는 하지만,

눈에는 안 보이는 폭력도 많이 없어졌는지 궁금합니다.

 

폭력이라는게 몽둥이만 아닙니다.

성폭력과 더불어 언어폭력도 분명한 폭력입니다.

 

쫄병 시절..

밤마다 곡괭이 자루가 춤을 추고..

하루라도 안 맞고 자는 날은 불안해서 잠이 안올 정도였습니다.


 

군 복무 시절 고참들에게 무척 맞았습니다.

물론, 제 성격도 문제였지만,

지금 생각하면 때린 이유가 너무 어이가 없을 정도라 헛웃음만 나옵니다.

 

한 고참은 술만 취하면 내무반에서 쫄병들에게 몸둥이를 휘둘렀습니다.

그 다음 날 조용히 그 고참에게 한 마디 했습니다.

" 술만 마시면 미친 * 처럼 쫄병을 패는데 제대 후 사회에 나가서 봅시다"

 

그 고참 하는 말이.. 계급장 떼고 한 번 붙자고 하더군요.

결과는.... 영창을 갈 뻔 했습니다..ㅋ

다행히 사건의 전말을 아신 중대장님께서 잘 마무리를 해 주신 덕분에 영창은 안 갔습니다.

병장이 되고 나서 제일 먼저 내무반에 몽둥이란 몽둥이는 모두 다 태워버렸습니다.

 

요즘도 간부라는 장교들이 성폭력으로 뉴스에 오르 내리는 걸 보면..

한심합니다. 엎드려 뻣쳐..해놓고 팰 수도 없고..

 

심지어 가문의 영광이라는 별들도 그러하니..

일반 병사만도 못 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Comments

  • 탁걸리 2019.04.18 10: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회가 새롭습니다.
    80년 맨날 데모에 학교 휴학에 공부라곤 제대로 못하고 군에 갔지요, 두가님과 군시절이 비슷하네요.
    17사단 똥포(81mm 박격포) 주특기 받고 자대가서 매일마다 저녁점호 끝나고 테니스장에 집합 몽둥이 타작받은기억이 납니다. 특히 푸세식 화장실 겨울에 뻬치카에 달군 쐐꼬챙이로 똥탑 제거작업 정말 잊고시픈 기억입니다. 군복에 베인 냄새가 가시기도 전에 식당 밥먹으러 가면 코는 막아도 밥은 맛있게 먹었지요... 다시 하라면 못할것 같습니다... 장교출신 아들놈 예기하면 안믿어요...

    • 장교 출신이신 자제분이 이해를 못 하는 건..
      요즘 세대에서는 당연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탁걸리님 자주 방문하셔서 잠시지만, 즐거운 담화도 나누시고 좋은 시간을 보내시기를 바랍니다 ~^.^

  • 하마 2019.04.18 14: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병장시절 사진에서 강한 포스가 나옵니다.^^*
    예전엔 왜 그리 두들겨 팼는지 모르겠습니다. 형님 시절만은 못하겠지만
    병이건 하사관이건 장교건 각각 집합과 구타가 공공연히 자행되었습니다.
    제가 하사관 88군번인데요 쫄따구땐 맞았고 고참땐 구타금지가 강조되어서.... 하여튼 과도기였습니다.
    지금도 군생활을 하고있는 동기들을 보면 나도 남았으면 저런 모습이었을까 하고 생각해봅니다.
    요즘 군대가 너무 좋아져서 장기근무자들의 지원이 많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제가 제대무렵 이렇게 좋은 군대였었다면 저역시 지금도 군복을 입고 있지 않았을까하네요.^^*
    악랄하던 인사계와 선임하사는 지금 무엇을 하고 있는지 궁금합니다. 보면 그땐 왜 그랬냐고 물어보고 싶어요.ㅎㅎㅎ
    모처럼 덕분에 저도 예전 시절로 잠시 돌아가 생각해봤습니다. 특전병 출신 아들놈은 제 이야기가 전설속이야기라 합니다.:)

    • 제 성격 탓이지만, 군 생활을 좀 힘들게 했습니다.
      특히 구타는 이해가 안되여.. 문제를 많이 일으켰습니다.
      한 마디로 군기가 쪽 빠졌으니 문제 사병이였습니다..ㅋ

      그나마 제가 운이 좋았는지 선임하사님들은 모두 좋으신 분들로 기억을 합니다.
      그 당시 박봉임에도 불구하고, 집에서 진빵을 만들어서 수시로 사병들에게 갔다 주시던 병기관님..

      그 당시 군 생활이 이제는 전설이라니..정말 다행(?) 입니다 ^^
      그래도 그 시절이 자꾸 그립습니다.. 이유는 무엇인지 모르지만..ㅋ

  • 창파 2019.04.18 16: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글을 보다보니 아침 식사를 하다 꺼낸 이야기가 생각이납니다.
    어떤케이블 방송에서 한참전에 방송을 한 "한국인의 밥상"을 보던중...
    입맛에 대한 소리를 보다가 제가 꺼낸말이....
    배에 기름기가 빠지면 사람이 먹어도 먹어도 배가 헛헛한게
    바로 목구멍 아래까지 음식이 차있어도 그래도 또 먹는게 땡기는 것이여 라고 하였습니다.
    70년대초 군대 교육단 px에서 파는 단팥빵이나 크림빵 소보루빵맛이야 오죽할텐데도 배에 기름기가 없어서 그런지...
    점심식사후에도 빵사먹고
    저녁식사후에도 빵사먹고
    취침전에도 빵사먹고...
    자대가서는
    빵은 어쩔수 없이 자주 못 먹지만 그러고보니 저에 경우는 배급되는 건빵(주로 라면)은 기억이 없습니다...
    저녁식 후 자기전에 라면
    야간당직후 심야에 라면...
    그러니 위장이 탈이 날수밖에.....ㅠ ㅠ
    어쨌든 쏭빠님이나 다른분들의 이런 이야기를 들으면 저희 물개군대는 그나마 매우 신사적이였던 것 같습니다.
    그세월 저와 인연이 있었던 그분들이 정말 그립습니다..........^^

    • 창파 형님 체형과 제 체형이 비슷해서 그런가요 ?
      저도 저녁을 든든하게 먹고 좀 있으면 간식이 땡깁니다..ㅎ
      딱 히 먹을게 먹으면 안절부절 할때도 있습니다.
      그래서 수시로 식빵이나 간편식을 사다 놓지만, 며칠만 안 먹으면 상하기 일쑤고..ㅎ
      군 복무시절에는 편한 보직 덕분에 라면이나 간식꺼리는 사병 치고는 부족함이 없었습니다.
      그런데 지금은 그때만도 못하군요 ~^^
      제가 복무 할 당시에는 PX 를 자주가면 고참들에게 찍혔던 시절이라서..
      월급날에만 갈 수 있었습니다.
      월급이라고 해봐야 병장이 약 4천원..그나마 외상값 갚으면 빈털털이였습니다 ~^.^

  • 조카가 그제 공군으로 입대를 하여 진주훈련소에 입소를 하였습니다.
    식구들이 모두 바래다 주었던 모양인데 눈물 한방울을 흘렸다고 하더군요.
    요새 군대가는데 울 일이 뭐 있노?
    했더니 그래도 눈물이 찔끔 난다고..
    훈련소 나오면 바로 휴대폰 소지 가능하답니다.
    이게 뭔 군댄지..
    우리나라 군대를 인재양성이나 극기훈련소로 조금 변모시켜서 이전 같은 무자비한 군기는 아니더라도
    군대가서 뭔가 하나 얻어 나오는 곳으로 바꿨으면 합니다.
    워낙 편한 보직으로 지내 군대 이야기는 생략...ㅎ

    • 입대 전 친구들이 했던 말을 생생하게 기억합니다.
      "넌 제발 탈영하지마라" ㅋㅋ
      그래서 혼자 몰래 논산행 버스를 탄 기억이 납니다.
      말씀처럼 복무기간 동안 자기개발을 할 수 있는 그 뭔가를 얻어서 제대를 할 수 있다면 좋을텐데요.. 쉽지는 않겠지만..ㅎ
      저도 그러고 보니 유격훈련 한 번도 안받고 제대를 했습니다..^^

  • 에디 2019.04.18 23: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일단 위 사진을 보믄서 말단 보병으로 복역한 당사자로서 느낀 점 몇가지가 있는디....

    * 당시 군대에서 저렇게 장발(?)을 할 수 있었었남? : 아닌디! 적어도 보병은 아닌 특과 아님 몰러도...
    * 저 때 저 미남 병장님께서 울 쏭병장님이신감? : 그런 거 같기두 허고 아닌 거 같기두... 암튼 거의 아이돌급임돠~~ㅎ
    * 당시 내무반에 빛 새지말라구 검정색 말구 저런 화려한 땡땡이 무늬 치장막이....? : 아닌디! 보병부대선 상상도 못 허지유!

    그나저나 지는 8.18 도끼만행 때 데프콘 투! 떨어져
    완전군장에 출동하기 전 머리카락, 발톱 잘라 성냥곽에 2통 맨들어 제출한 기억 나네유~~~~
    글구 지두 빳따는 무쟈게 맞았는데(이유없이) 나중 쏭병장님처럼 지 역시 손 한 번, 빳따 한 대 안 대구 말루, 술루 때렸음돠!

    * 쏭 병장님 뒷 쪽 당시 병사들의 잠옷겸, 운동복겸인그 츄리닝은 울 인사계는 왜 맨 날 돈 걷어서 반은 항상 떼어 먹었는지......매 년 츄리닝 사자허구...ㅋ

    • 오랜만에 들어 본 "데프콘" 입니다!^^
      5분 대기조.. 야외근무.. 유격훈련을 제대 할 때까지 받아 본 기억은 없습니다.
      말년에 유격훈련을 받고 싶었는데(믿어 주십쇼) 못받고 제대를 했습니다.
      에디 형님 인사계님은 아마 그 당시 생활이 어려워서 그런 치졸한 행동을 하신 듯 합니다.
      취사계 선임하사님이.. 짬밥통에 고기를 비닐 봉투에 담아서 자전거 뒤에 싣고 가다가 걸린 사건이 기억이 납니다.
      그 당시 .. 참 빡빡한 봉급으로 살기 힘들어서 그랬지 않았나..그런 생각이 듭니다.
      모두가 어렵고 힘들던 시절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