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왕산(240m)

 

 

 

 

일요일 아침에 비가 부슬부슬 내리더니 오후에는 햇살이 비칩니다.

창경궁 봄꽃 구경을 갈까 말까 잠시 고민을 하다가..

백팩에 카메라와 보온병 그리고 우산만 챙겨서 길을 나섭니다.

 

전철 안에서 변덕을 부렸습니다.... 목적지를 창경궁에서 인왕산으로 ~^.^

예전 북촌마을 방문 시 멀뚱하게 바라보았던 인왕산이 떠올라서...

서울서 오랫동안 살았지만, 제대로 산행을 못 해 본 인왕산을 다녀왔습니다.

 

 

 

 

수성동 계곡에서 도로를 건너 정상으로 올라가는 등산로는 약간은 가파르지만 호젓한 품을 내줘서 좋았습니다.

정상이 보이나 싶더니 기다리고 있었다는 듯 서울 풍경이 펼쳐집니다.

사방팔방이 탁 트인 전망과 함께 건너편 북악산과 안산 그리고 북한산이 한 눈에 들어옵니다.

 


임진왜란과 병자호란 뒤 수도를 방어하기 위해 보강된 성곽으로 북한산성과 연결됩니다.

정상에 올라서니 흐린 날씨로 조망은 그닥 좋지는 않았지만,

아 ~~  하는 감탄사가 절로 나오더군요.

 

 

산행 코스

 

 

 

 

 

 

 

경복궁역 1번 출구로 나와서 수성동 계곡도 구경 할겸 사직동주민센터 앞에서 우측으로 향합니다.

통인시장 전에 수성동으로 가는 길 안내표시가 있습니다.

수성동계곡에서 석굴암 구간은 정상까지 이어지지 않아 인왕천약수터로 오릅니다.

산행 소요시간: 2시간

 

 

 

사직동주민센터

 

 

사직동주민센터 앞에서 오늘 산행지를 확인합니다.

인왕산 오름길은 다양합니다. 저는 수성동계곡으로 가기 위하여 이 곳에서 우측길로 향 합니다.

 

 

 

 

 

사진으로는 안 보이지만 좌측으로 배화여대가 있습니다.

 

 

 

통인시장 입구..

입구 약 10 m 전에 좌측으로 오르면 수성동 계곡입니다.

 

 

 

 

 

 

수성동계곡 도착

사진 우측에 보시면 노란 점이 바로 치마바위입니다.

 

[치마바위 전설 : 자료인용]

 

수성동 계곡에서 바라 우뚝 서있는 병풍바위와 치마바위

중종의 첫 번째 왕비인 단경왕후와 관련된 전설에서 유래된 이름이라고 합니다.

반정으로 왕위에 오른 진성대군(晋城大君)이 중종이 되자, 그 부인 신씨(愼氏)는 친정아버지 신수근(愼守勤)이

반정 때 피살되었는데, 반정을 주도해온 박원종 등이 죄인의 딸은 왕비가 될 수 없다하며 반대하자

인왕산 아래 사직골 옛 거처로 쫒겨나 살게 되었습니다.

 

중종은 부인을 잊을 수 없어 경회루에 올라 인왕산 기슭을 바라보면서 부인 신씨를 그리워했다고 합니다.

신씨는 이 말을 듣고 종을 시켜 자기가 입던 붉은 치마를..

경회루가 보이는 이 바위에 걸쳐 놓음으로써 간절한 뜻을 보였다고 합니다.

이 일로 인해 사람들은 이 바위를 치마바위라 불렀다고 합니다.

 

 

 

 

 

 

 

 

 

 

 

모처럼 돌단풍꽃을 봅니다

 

 

 

 

수성동 계곡을 오르면 도로가 나옵니다. 좌측으로 조금 가다보면 정상으로 가는 출입구가 있습니다.

 

 

 

 

 

 

 

 

 

 

 

들창코 바위(정식명칭이 아닙니다..제가..ㅋㅋ)

 

 

 

 

 

 

 

 

마치 기다리고 있었다는 것 처럼 펼쳐지는 서울 풍경~~ 안산이 보입니다.

 

 

 

전 날 산행 때문인지.. 좀 힘이 듭니다..ㅎ

인왕산 정상 전에 잠시 숨을 고른 후 커피 한잔 마시고 다시 오릅니다.

 

 

 

 

 

 

 

 

저 무거운 성곽돌을 600 년 전에 어떻게 이 곳 까지 올렸을까요...

 

 

 

인왕산 정상 도착 ~~

 

 

 

북악산이 코 앞에 ~

 

 

 

북한산도 ~~

 

 

 

롯데빌딩은 안 보입니다. 날씨가 영 ~~

 

 

 

청기와 지붕도 보이는군요 ~~~ 슬슬 ~ 하산을 합니다.

 

 

 

 

 

 

 

기차 바위.. 망설이다가 지나칩니다... 배도 고프고...ㅎ

 

 

 

 

 

 

 

 

600 백년 동안 서울을 지켜 준 성곽... 앞으로도 6 천년을 더 잘 버텨 주기를...

이 성곽 공사에 동원된 백성들의 애환을 잠시 생각해 봅니다.

성곽의 역사만 있을 뿐...백성들의 애환을 기록한 설명문구는 그 어디에도 없더군요...

 

 

 

 

 

 

하늘이 점 점 더 어두워지더니 빗방울이 조금씩 내립니다. 서둘러서 하산을..

 

 

 

 

 

정갈하게 잘 가꿔진 정원 ..

 

 

 

 

 

 

한적한 도롯가에 핀 조팝나무 꽃을 렌즈에 담아봅니다.

 

 

 

 

 

 

수성동계곡에서 마을버스를 탔습니다. 시청역까지 편하게 갑니다~~

다음에 인왕산을 오시려면, 시청역 앞(덕수궁 정문) 에서 9번 마을버스를 이용하시면 됩니다.

(경복궁역 탑승이 가능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9.04.16 10:14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왕산을 다녀오셨네요. 성곽길이 예쁩니다.
    저도 멀찌감치서 보기만 했지 올라보질 않았습니다. 나름 서울의 풍경도 내려다 보고 멋집니다.
    성곽마을 지도중 창신권역이 제가 살았던 동네여서 반갑게 보여집니다.^^*
    포스팅에 유독 꽃사진이 눈에 많이 들어옵니다. 화려한 자태의 꽃집 꽃보다는 그냥 길가의 야생화가
    더욱 예뻐보입니다. 덕분에 인왕산 성곽길 풍경 잘보았습니다. :)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9.04.16 10: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래 전 북촌에서 언젠가는 가봐야지..했던 인왕산을 저도 처음 다녀 왔습니다.
      오전에 비가 내려서 그런가 수성동계곡에서 정상까지 오름길에 단 한분도 못 뵙고 오르니..
      마치 인왕산을 이 날 하루를 혼자서만 즐긴 듯 한 착각이 들 정도였습니다 ^^
      하산 시 도로 주변에 조팝나무 꽃이 이뻐서 찍어 보았습니다.

  2. 2019.04.16 22:10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래전에 서울에 가서 이 구간을 비롯하여 북악산까지 전체구간을 한번 걸었던 기억이 납니다.
    그때만 하여도 뭔 쯩도 보여줘야되고 사진도 함부로 찍지 못하던 시절(?)이었네요.
    아래쪽은 이제 진달래가 끝물이고 벚꽃은 진작에 사라졌는데 아마도 서울쪽은 막 꽃잔치를 하고 있을것 같네요.
    가벼운 서울 중심가 성곽길 걷기..
    사진과 함께 서울구경도 잘 했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9.04.18 07: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멀리서도 오신 분이 계시데.. ^^
      저는 꽤를 피우다가 이제사 다녀 왔습니다.
      오늘 아침 출근 길에 소래산을 지나는데 벚꽃이 이제 만개를 했더군요.
      저도 오랜만에 서울 구경했습니다 ~^^

  3. 2019.04.17 03:42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피력한 적이 있는데...
    인왕산밑 서대문구 현저동 46번지(지금은 종로구 무악동)가 제가 태어나고 쭈욱 자란 곳입니다.
    제가 걷기 시작할 때부터 거의 맨 날 뛰어 놀구 우리의 아지트가 있었던 인왕산 낙타바위 뒷 쪽.
    낙타바위에서 치마바위 쪽 와랑당고개 전에 낭구를 잘라 하키놀이를 할 정도로 넓은 마당이 있었고
    동네 아줌씨들이 빨래를 머리에 이고 와 빨래를 헀던 계곡도 나오고 또 가재도 제법 잡았던.....

    지금은 다 재개발, 재건축이 되어 없어진 어릴 적 동네지만
    이렇게 사진으로나마 인왕산 구경을 하믄 옛 날 생각이 납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9.04.18 07: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에디 형님 유년시절의 추억이 녹아든 인왕산이군요.
      수정동계곡 정비 시 이런저런 일도 많았다고 합니다.
      이제 인왕산은 근처 주민분들의 휴식처로 변한 모습입니다.
      그러고 보니 요즘 가재를 본 기억이 없습니다.....

  4. 2019.04.17 12:27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쉽게 지하철로 창경원을 갈까...
    에~라 인왕산으로...
    그렇게 발걸음을 할수 있는 쏭빠님이 또 부러운 마음입니다.
    통인시장 간판을 보니 그것도 반갑구요.
    몇년동안 저 통인시장 근처를 자주 갔었기에 말입니다.
    친구가 근처에서 장사를 했기에 그핑계로 놀러를 갔지요.
    그때는 저동네에 웬디스 햄버거집이 있어 점심으로 가끔 맛있게 먹었는데
    그러고 보니 이제 웬디스 햄버거라는 간판 자체를 볼수가 없더군요.
    그근처에 수성동이라는 마을이 있는줄도 오늘 알었습니다.
    이제 봄도 왔으니 촌놈 서울 귀경도 가야 되는데.
    그 나중~ 나중에~ 하는 나중에 병에 후딱 한해가 흘러 갑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9.04.18 07: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통인시장을 하산 후 들려볼까 했는데..
      지금은 젊은 친구들이나 외국인들을 위한 먹거리가 가득한 재래시장으로 바뀌어서 지나쳤습니다.
      너무 화려하고 제 입맛에 맞는 음식..아니구나..예 전에 들렸던 미식회에 나온 국밥집이 있네요..ㅎ
      그 식당 TV에 나오자마자 가격부터 올렸더군요 ^^
      웬디스 라는 햄버거는 처음 들어 봅니다.

prev | 1 | ··· | 572 | 573 | 574 | 575 | 576 | 577 | 578 | 579 | 580 | ··· | 2868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