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지구별에서 추억 만들기 블로그 그 존재에 대한 감사 마음..

 

일기 예보를 보니 내일 오후에 비 소식이 있습니다.

비가 오면 우비를 입고 산행을 하려고 합니다~^^

 

 

 

 

 

 

 

요즘 산행지를 선택하는 방법은.. 

 

첫째 조건은 대중 교통수단이 좋은 곳..

둘째는 산행 난이도가 중급인 곳(애매모호 ..ㅎ)

셋째는 당일치기 산행이 가능 한 곳...뭐 이 정도입니다.

 

단체 산행은 거의 안 합니다. 안 하는 것 보다는 못 합니다.

좋은 산행지나 못 가본 산행지는 가고는 싶지만,

집결지가 너무 먼 거리라 제 시각에 도착하기가 힘이 듭니다.

 

산행 거리도 너무 짧고 ,

하산 후 너무 늦은 시간에 도착해서 귀가에 어려움이 많기 때문입니다.


이런 선택을 하다보니, 단점은 명산을 가기가 힘든 건 사실입니다.

제가 봐도 재미도 없고, 내용도 부실한 산행기 임을 인정합니다.

하지만 매 주 산행을 했다는 자체만으로도.. 저는 저 스스로가 대견합니다.

 


솔직히 요즘처럼 업이 힘든 시기에는 매주 산행을 할 수 있는 환경은 아닙니다.

이런저런 어려움은 있지만, 꾸준하게 산행을 실천으로 옮김에 대하여 저는 스스로 자부심으로 연결을 합니다. 

 

산행식 준비로 요리 솜씨도 점 점 더 늘어가고..ㅋ

주워진 환경에서 모든 것들을 잠시 접어두고서 산행을 즐기면서..

산행 후 적당한 하산주를 통해서 스트레스도 풉니다.

 

힘들게 오른 후 능선에서 펼쳐진 풍경에 감탄을 하면서..

올라 오는 동안 힘들어 했던 제 모습을 생각하면서 스스로에게 칭찬도 해 줍니다.

 

근교 산행만 즐기다 보니 부실한 산행 연속이지만,

보여지는 산행 이 전에 본인을 위한 산행임은 자부를 합니다.

물론, 가끔은(드물게) 멋진 산을 다녀와서 소개를 하는 보람도 제법 쏠쏠합니다.

 

 

 

 

 

 

 

처음 지구별 블러그를 접하고, 멋도 모르고 산행기를 올렸습니다.

뭐, 지금도 부족함에는 변함은 없지만... 

그 때 사진과 내용을 보면 얼굴이 화끈거립니다 ~^^

 

그럼에도 불구하고 꾸준하게 올리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

 

오래 전 지리산을 시작으로..

연인산, 한라산, 두타산,월악산, 치악산, 속리산 외 높고 험한 산만 찾아서 다닌 적이 있었습니다.

그러던 중 일하다가 크게 다친 후 산행을 포기를 했다가.. 지구별 덕분에 산행을 다시 시작했습니다.

 

처음 올린 산행기는...

솔직히 읽을만한 산행기도 아니였고, 사진도 조악한 수준이였습니다.

무식하면 용감 하다는 말이 바로 제 경우입니다..

 

지금 수준도 그 당시와 별반 다를 게 없지만,

그 당시에는 제 수준을 알면서도 꾸준히 올렸습니다.

 

그 이유는....  

두가님께 자극도 받았지만, 의사에게 퇴원 당시 충격적인 말을 들었습니다.

앞으로는 제대로 걷기도 힘들고, 등산은 생각하지도 말라는 의사의 말...

허나, 다시 시작한 산행 덕분에 아팠던 발목과 다리가 점 점 더 좋아졌기 때문입니다.

 

제가 다시 봐도 많이 부족한 산행기 임에도 불구하고, 격려와 칭찬을 해주신..

창파형님 에디형님 두가님 유라시아님 하마님 덕분입니다.

 

언제나 부족한 제 정성과 지성이..

지구별 가족분들께서 담아 주시는 격려와 정성에 비하면, 너무도 부족하다는 걸 너무도 잘 알고 있습니다.

 

그 부족함을 대신하는 방법은 없을까...고민을 했습니다.

딱히 명쾌한 답을 구할 수가 없습니다.

 

그저..그냥 초심으로 꾸준하게 주책 부리면서,

부족한 산행기와 잡글을 올리는 게 보답은 아닐까 합니다.

 

네 ~~~  비가와도 눈이와도 바람이 불어도 꾸준하게 움직이려고 합니다.

2012년 8월에 첫글을 올렸더군요....세월 참...빠릅니다.

 

앞으로 얼마나 더 산행기나 잡글을 올릴 수 있을지는 모르겠습니다 ...

숨을 쉬고...걸을 수 있는 날 까지... 주책을 부리고 싶은 게 제 바람이고 희망입니다  ~^.^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