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광진구 모 대학동문회관에서 동기 막내아들 결혼식 참석 후..

동기 녀석들의 2차 술자리 참석 요구를 정중히 사절하고 식사만 하고 나왔습니다.

 

3 년 전에 동문 시산제를 치렀던 아차산이 생각나서 마을버스를 타고 갔습니다.

그 당시 동문 후배님들이 시산제 전 날부터 자리를 잡기 위하여,

밤을 새워가면서 준비를 했다는 말에.. 산악회 일꾼들의 수고가 생각납니다.

 

휴 ~~요즘은 이런저런 사정으로 2년 넘게 동문행사에 참석을 거의 못하고 있으니.. (게으름 주범~^^) 

짧은 기간이였지만, 좋은 시간을 보냈던 많은 선,후배님이 보고 싶군요...

 

 

 

 

 

제 성의가 부족한 증거입니다(요즘 말로 싸가지가..ㅋㅋ)

두가님처럼 산행 및 여행 후 메모나 공부를 한 후에 상세하게 설명 글을 올려야 하는데..

얍쌉하게 이렇게 항상 사진으로 설명을 대신합니다 ~~^.^

 

 

 

 

늦은 시산제는 아닌지 ?

지나치는데... 음식을 준비하는 아주머니 말씀 ..남으면 싸서 가신다 ?  시산제의 의미를 모르시는군요..

시산제 음식은 지나가는 저 처럼 낯선 산꾼과 함께 넉넉하게 나눠서 먹어야

시산제 의미가 더 한층 빛나는 법 ~~ ^^

 

 

보기 좋습니다.. 살랑거리는 봄바람도 즐기고..

 

 

올해는 아차산에서 제대로 벚꽃을 구경합니다 ~

 

 

 

전날 8시간 장거리 산행의 피곤은 남았지만, 뭉친 근육도 풀 겸..

모처럼 봄기운을 온 몸으로 느끼고 싶어서, 서울 어린이대공원으로 향 합니다.

(하산길에 너무 황당한 일을 겪었습니다. 하지만 모처럼 배를 잡고 웃었습니다...그 일은 차 후에..^^)..

 

 

 

이 건물(장소)은 오래 전 리틀엔젤스 전신으로 어렴풋이 기억만..

 

 

 

 

 

 

 

 

 

 

봄기운을 받아서 기지개를 켜는 꽃과 나무들의 넘실거리는 넓은 잔디밭 아래에서..

잠시 누워서 하늘을 올려다봅니다.


넉넉한 품으로 자연이 펼쳐 준 무대 아래로 

몰려드는 인간들을 바라보는 가이아님의 눈길이 오늘만은 넉넉하시군요 ~^^


마치...내 품 안에서 고난의 계절을 이겨 낸 자연을..

너희 인간들은 모처럼 마음껏 즐기라는 의미이신지...

 

잠시 누워 있었더니 얇게 입은 옷 때문인지 한기가 느껴집니다.

그 한기를 덜기 위한 최선의 방책은 한잔의 막걸리는 아닐까요 ? 

 

일어섭니다~ 어둠이 깔리기 시작합니다...

근처에 막걸리를 파는 식당이 있겠지요 ?

 

 

 

 

                                              

                                       귀여운 친구들..^^  양해를 얻고 촬영..

                                      삼둥이 인 줄 알았더니..아니라고 합니다.

 

 

 

 

 

 

 

 

                                    

                                  그나마 가지런히 놓여서 보기에는 흉 하지 ~^^

 

 

 

 

 

 

 

 

 

어린이 대공원을 나오니... 만감이 교차를..

중학교 시절에는..지금의 어린이대공원 자리에는 고조황제가 처음에 만들었다는 골프장이 있었습니다. 

장마철이면 골프장 호수에 물이 넘쳐서 미꾸라지를 잡던 기억이 납니다.

육영수 여사의 제안으로 골프장은 사라지고, 그 자리에 들어선 서울 어린이대공원..

골프장을 끼고 등교를 하던...

그 개구쟁이 녀석들은 모두 다 어디에 있는지.. ?


골프장 담을 넘어서 골프공을 줍던..

개구쟁이 녀석들은 모두 다 어디에 있는지 ..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9.04.09 11:15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쏭빠님 덕분에 아차산성 그이름에 유래까지.
    그리고 남산보다는 얕다는데 시민들이 느끼기는 아차산을 남산보다 더 높게 느끼는 이유까지....
    그리고 보니 저는 아차산이나 어린이 대공원을 동서남북으로 지나치기만 하였지
    한번도 제대로 구경을 못하여본 것 같습니다.
    아차산에서 보이는 롯데빌딩도 서울사람들은 그렇고 그렇게 보이지만
    당연한 촌사람인 저는 롯데빌딩을 마음 먹고 구경하러 갈 자격이있습니다....ㅎ
    서울에 벚꽃과 목련꽃을 구경하다 보니 저희동네 목련꽃이 생각이 납니다.
    조금 일찌기 활짝 피였던 목련꽃이 얼마전에 느닷없는 꽃샘추위에
    그냥 나무에 그대로 매달린채 꽃 색갈이 누렇게 변하여서 아주 보기 흉한 모습이라 오죽하면 폰으로 사진까지.....
    저희 동네도 엊그제부터 벚꽃이 활짝 피여나고 있습니다.
    저희도 낮에 오시는 큰누님 모시고 근처 어디로 꽃구경을 가야 하는데
    어째 날씨가 꾸무럭거리는게 도와주질 않을 것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9.04.09 11: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차산은 제가 중학교를 다닐 때 친구들과 자주 갔던 산이지만,
      그 당시에는 어린 녀석들도 아차산을 산으로 생각을 안하고.. ㅋ
      나즈막한 동산 정도로 여기고 놀러 갔습니다.
      지금은 주말이면 온 산을 덮을 정도로 가볍게 산행을 즐기시는 분들이 많지만..

      그러고 보니...저도 롯데빌딩을 못 가봤습니다.
      뭐..딱히 갈 일도 없고.. 가고 싶지도 않습니다...ㅋ
      목련꽃을 바라 보시는 시선은 저도 같습니다.
      만개하면 너무 이쁜데...
      다음 날이면 흉한 모습으로 떨어져 있는 모습을 보면 ...참..

      큰누님 모시고 여행을 고민 하시는 마음이 와닿습니다.
      가까운 황매산에 많은 관광객을 피해서 아침 일찍 출발을 하시면 좋겠지만,
      오후부터는 전국에 비가 오신다니..
      잔돈 준비를 많이 하셔서...고스톱을 치시는게 좋지 않을까...싶습니다 ~^.^

  2. 2019.04.09 16:58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차산을 다녀오셨네요. 이젠 눈처럼 하얀 벚꽃이 멋지게 피어올랐습니다.
    봄기운이 빠르게 내려오는듯합니다. 어린이 대공원도 어릴적 자주 다녔던곳인데 이젠 안가본지 오래되었습니다.
    얼마전 어느 외국인이 TV프로그램에 나와서 한국은 수도에 많은 산이 있어서 축복받은것같다며
    부러워하는 모습을 본적이 있습니다. 그러고 보니 서울을 뺑돌아 산이있고 중간에도 삐죽 삐죽 낮은산들이 있구요.
    오늘 잠깐 운전을 할일이있어 외출을 했는데 주변 산들이 봄옷을 갈아입고 있었습니다.
    비소식이 있는데 아직 내리기 전입니다. 아주 흠뻑 대지를 적셔줄 봄비가 왔으면 좋겠네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9.04.10 07: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식장에서 가볍게 한잔했는데..
      대낮부터 2차 가서 술을 마시기가 좀 그래서 아차산과 대공원을 걷고 왔습니다.
      산을 좋아하던 제 후배는 캐나다로 이민을 간 후 자주하는 말이..
      " 이 곳은 산을 한번 가려면 너무 힘들어서 북한산, 도봉산 가던 추억으로 겨우 버티고 있습니다 " .. 그 후배의 마음이 이해가 되더군요.
      버스 한 두번..전철 한 두번 타면 산에 갈 수 있는 곳에서 산다는 건 그 외국인 분 말씀처럼 축복입니다.
      그런 축복을 매주 놓치기 싫어서 저는 산행을 하나 봅니다 ^^
      아침에 공장 마당에 심은 벚꽃이 어제 내린 비 덕분인지.. 늦었지만, 꽃이 피었습니다...앙징맞게..이쁘게 ~^^

  3. 2019.04.10 05:49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차산 벚꽃이 만개를 했군요.
    지두 아차산은 산이 아니라 동산이란 생각이 자꾸 드는데
    아주 옛 날 요 근처에 짜장면 무쟈게 잘 하는 집이 있어서
    곱배기 때린 후 소화도 시킬 겸 아차산 잠깐 올라가곤 했었습니다.
    그나저나 이상하게 벚꽃이 만개를 할 즈음엔 꼭 꽃이 떨어지기 딱 좋을 만큼 비가 내리고 바람이 부는지......
    아주 오래 전부터 의문을 가졌던 현상인데 거의 매 년 100% 정확합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9.04.10 07: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 5분 걸어 올라갔나.. 벚꽃과 진달래가 잘 어우러져 제대로 봄을 즐길 수가 있었습니다.
      그 중국집.. 혹시 아차산 역에서 내려서 상가지역을 거의 지날 쯤 있는 중국집 같습니다..ㅋ
      일전에 왕십리 친구들을 데리고 간 적이 있습니다...말씀처럼 무쟈게 맛난 집 맞습니다 ~
      벚꽃이 만개할 때 내리는 비는... 심술비라고 합니다 ~^.^

  4. 2019.04.10 13:04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 기록물에 阿旦山이 阿且山으로 되었다가 다시 근간에 이름이 峨嵯山이 되었는데 후기에 산을 미화하기 위하여 만든 한자 이름이 높고 우뚝 솟다는 의미인데 모두 아차산과는 많이 어울리지 않는듯 합니다.
    다행히 공식적으로는 阿且山으로 표기하고 있다고 하네요.
    이제 서울쪽에도 꽃들이 북상하여 곱게도 많이 피었습니다.
    뒷풀이 술 대신에 가까운 산으로 향하신 지혜가 돋보입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9.04.10 1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차산의 유례는...
      어느 임금님이 용 하다는 점쟁이를 불러서 상자 안에 쥐가 몇마리 인지 알아 맞춰보라고...
      열어보니 점쟁이 말이 틀려서 그만 사형을... 나중에 보니 임신한 쥐가 있어서 점쟁이 말이 맞았다고 합니다.
      그래서 임금님이 .."아차 ~ " 했다는 게 아차산에 대한 정설(?) 입니다..ㅋㅋ
      저는 가급적이면 월요일 출근을 생각해서... 일요일에 자제를 합니다.
      토요일 산행 후 마시는 하산주가 제일 편하고 좋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4.10 13: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위에 쏭빠님이 올리신 사진 속 아차산의 설명글을 보고 그대로 적은 내용입니다.ㅎ
      서기 400년대 광개토왕비에 처음 기록이 되어 있는 산이었다고 하네요.
      처음에는 아단산이었는데 단(旦)자와 차(且)자가 비슷하여 아마도 아차산으로 불리워지게 된듯하고 그 뒤 고려 후기부터 현재의 한자명으로 많이 젹혔다고 하네요.
      지금의 아차산이란 한자명이 쏭빠님께서 나들이산아 다녀 오셨듯이 가벼운 곳이라 한자훈이 일컷는 높다는 뜻과 우뚝하다는 뜻이 조금 거리감이 있다는 것이구요.
      저도 좋은 공부를 했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9.04.10 14: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차산 유례에 대한 관심 보다는..
      아차산 전설이 더 재미있습니다.
      평강 공주와 바보온달 이야기 등 ..^^
      저도 다시 한번 더 읽어 보았습니다.

prev | 1 | ··· | 553 | 554 | 555 | 556 | 557 | 558 | 559 | 560 | 561 | ··· | 2841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