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아차산 하산길에서 당한 봉변 이야기


 

아차산에서 내려와 어린이대공원 건널목 근처에서..

너무 황당하고 어이없는 봉변을 당했습니다..ㅠㅠ

 

건널목 근처에서 사람들이 모여있더군요.

뭔 일인가 다가가서 보니 한 할머니께서 큰 목소리로 40대로 보이는 여성분에게 삿대질을 하시면서..

" 얘들도 아닌 여자가 저 옷입은 꼬라지가 저게 뭐야 ? .. " 저게 옷이야 뭐야 ? "


40 대 여성분은 민망할 정도로 몸매를 드러 낸 레깅스를 입고 산행을 왔더군요.

화가 엄청 난 레깅스를 입은 40대 여성분과 할머니는 거의 멱살잡이까지 갔지만,

주변분들의 만류로 다툼이 멈춰지나 싶었는데...


그 할머니 갑자기 저를 아래 위를 흩어 보시고 하시는 말씀이 ~~~

" 이 양반처럼 날씬한 사람이 입으면 봐 줄 만하지..뭐야 ? 하마같은 궁뎅이 주제에" ...


하마 ㅋㅋ.. 하마래~ ㅋ  대놓고 킥킥 웃는 사람..  입을 막고 웃는 사람들..

졸지에 당한 저는 할 말이 없더군요...  더 웃기는 건... 저도 같이 따라 웃었다는 겁니다.

 

그 할머니를 보니 이미 술 한잔으로 불콰한 얼굴... 피하는 게 상책이지요..

냅 따 뛰다시피 그 자리를 피했습니다~^^

 


..


누군가는 몸매 자신감 표현으로 보기좋다 할 수도 있습니다.

또 누군가는 타인의 시선도 중요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요가복에서 출발했다는 레깅스에 대하여 ..

어떻게 현재처럼 일상복(?)으로 발전을 했는지, 그 유례에 대해서는 관심은 없습니다.


바람이 있다면, 레깅스를 입는 방법을 잘 선택하였음 합니다.

긴 티로 민망스러운 부위를 살짝 덮는다는지..아니면 짧은 치마를 덧 입는다던지..

그 날 처럼 산행에서는 가급적이면 자제를 했음하는 바람입니다.


간혹 산행 시 타이트 한 바지를 입고 앞에 가시는 여성분을 보면 난감합니다.

급 경사의 오름길에서 눈길을 어디가 줘야할지.. ㅋ

 

" 내가 좋아서 입겠다는데 무슨 상관이냐?" 라고 강변을 할 수는 있습니다.

그러나 그런 모습을 안 보고 싶은 사람도 많다는 걸 염두에 두셨음 합니다.

 

그 이유는 몸매를 건강한 몸매를 자랑하고 싶은 마음과..

자신의 안구를 보호하고 싶은 마음은 같기 때문입니다.


에휴 ~~  지금도 눈에 그려집니다.

넉넉한 몸매가 그대도 드러 낸....민망(?) 그 자체인 레깅스..

풍만한 몸매로 인해서 우두둑 ~~ 터질 것 같았던 그 여성분의 레깅스...  

딸만 둘을 키워서 그런가... 편견은 인정을 합니다.


패션에 대하여 문외한이지만, 각자의 개성 표현으로 레깅스 착용을.. 

장소만 가린다면 인정을 하는 편에 속한다고 생각합니다.


문제는 레깅스를 입고 다니는 장소입니다.

레깅스를 입는 건 자유 의지입니다..  입어도 좀 멋있게 입었음 합니다.

날씨하고 건강한 몸매를 당당하게 자랑을 하려면,

우선은 약간의 배려와 절제력도 필요하지 않을까요 ? 

..


음 ~~ 저도 그 호탕 치시던 할머니 말씀처럼 한번 입어볼까요 ?

이 정도 몸매면 입어볼 만한데... ?

 

빠쑝 전문가이신 에디 형님 !

저 쏭바도 ....  레깅스 입어도 될까요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9.04.10 13:11 euroasi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타내기 좋아하는 사람들을 어찌 탓하리요 ?
    좋은 지적입니다.
    우리는 그나마 알록달록 육감적인 신체를 나타내지만...
    저어기 서양 년놈들은 거진 여름날 햇빛나면 벌거숭이 수준인데요 ? 뭘 ~
    요즘은 세상이 희얀해져서 일반 등산복도 레깅스를 넘어서는 착달라 붙음에다
    옷감의 재질도 좋아서 거진 맨살 수준의 착용감입지요.

    그저 눈으로 바라보지 말고 그러거나 말거나 지잘난 맛에 사는 사람이라 치부하고 넘어갔으면 해요 ?

    예전 어르신들 눈으로 보는것 자체가 요즘것들 예절없고 동방예의지국이 무너진지라 ???

    괜히 신경쓰시면 늙습니다요...

    점심이나 맛나게 드세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9.04.10 13: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마음은 말씀처럼..
      그러거나 말거나 인데..
      눈이 마음과 달리 자꾸 시선이...ㅋㅋ

      신경을 쓴다기 보다는..
      그저 한번 웃자고 올린 황당한 경험 글이였습니다.. ^^

  2. 2019.04.10 13:17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누구 한 사람 먼저 나무라고 싶은 마음은 없지만 술 한잔 드시고 지나가는 행인에게 시비를 건 할머니가 일단 조금 더 잘못했다는..ㅎ
    이 세상의 이런저런 문제를 꺼집어서 내 주관으로 탓하고자 하면 한도 끝도 없고 그냥 지 멋대로 사는게 요즘 세상의 풍미라 '그렁갑따' 하고 지나가는게 내 건강에 좋을듯 합니다.
    오히려 더 가까이 눈여겨 보면 여자 중학생이나 여고생들의 치마는 아마도 전 세대에서 가장 짧게 입고 있지 않나 생각이 되고 화장을 안 하고 다니는 학생이 없으니 이것 또한 그 할머니 눈에 제대로 보였으면 난리도 아니었을 것입니다.
    얼마전부터 등상복 코너에 드뎌 레깅스 바지가 판매가 되고 있더군요.
    오래 전 前全統이 교복을 폐지하고 자율화 시켰을 때 온 여학생들이 거의 스판 청바지를 입고 다니던 것이 새삼 떠 오릅니다.
    볼륨없는 몸매도 제법 살려주는 스판바지가 아이들한테 인기 최고였지요.
    그때 제일합섬 교복 장사 망치나 했다가 엘라스토 스판덱스 청바지로 돈 엄청나게 벌었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9.04.10 13: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그 당시에는 할머니의 술 주정이 조금은 이해가 되더군요.
      그 여성분 복장이 좀 노출이 심했습니다.
      레깅스도 레깅스지만... 윗도리까지.. ㅋ

      요즘은 중학생도 당연하게 화장을 하는 시대하고 합니다.
      저도 퇴근 시 학교 앞 신호등에 멈춰서 보면 슬며시 웃음이 나더군요.
      앳띤 얼굴에 화장을 한 얼굴이..
      휴 ~ 대학가서 넘치도록 멋을 내도 되는데...
      그러고 보니 딸 아이들이 고등학교 때 귀고리를 하고 싶다는 말에..
      너무 화가나서 회초리를 들었던 기억이 납니다~^^

  3. 2019.04.10 21:31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마몸매가 아니었으면 그토록 화가 나시지 않으셨을까요?ㅋㅋㅋ
    레깅스 아주머니도 많이 민망했을것같네요. 그러게 나이도 있으신분이 너무 눈에띄게 입어서... 그런 자신감은 어디서 나오는지요.^^*
    도대체 어느 정도인지 뒷모습을 사진찍어 올리시면 좋았을텐데요..험..ㅡ,.ㅡ;;
    요즘은 세상이 바뀌어 남을 지적하면 오히려 제가 당하는 세상이니
    암튼 두가형님 유라시아형님 말씀처럼 그러려니하고 살아야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9.04.12 06: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진을 ...ㅋㅋㅋㅋ
      그러고 보니...지구별 하마님은 정말 탄탄한 몸매를 보유하셨으니 레깅스를 입으셔도 무관합니다 ~^^
      어떤 복장이든, 저는 장소를 구분해서 입었음 합니다.
      많은 분들이 민망하지 않을 정도로.. 그 민망이라는 기준이 애매모호 합니다만...ㅋ

  4. 2019.04.11 10:27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옷이 날개다" 라는 말이 왜 있겄습니까?
    이쁘지 않아도 옷 만 잘 입으믄 예쁘게 보인다는 말일텐데
    아마 본인이 보는 것과 남이 보는 것에 차이가 올매나 나느냐....가 문제겄지요.
    자기 본인만의 개성도 있을꺼지만....... 어지간해야 합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9.04.12 06: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역시..에디 형님이십니다 ^^
      말씀 중에 명답이.. " 어지간해야.." .. ^^
      주말에 전철이나 산행중에 정말 세련된 등산복을 입고 계시는 분을 보면 부럽더군요.
      모자부터 시작해서 배낭 등산화까지 디자인과 색 조화를 잘 맞춰서 입으신 분들의 패션 감각이.. 너무 부럽습니다.
      저는 늘 눈에 띄이는 데로 늘 대충 대충 입다보니.. ^^

  5. 2019.04.12 13:45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는 가끔씩 어떤 모임에 한번씩 나가려면 한참씩 곤란할때가 종종있습니다.
    그냥 도시에 살때는 늘 입던 옷을 입어도 별로 관심을 쓸일이 없는데
    이제 아주 촌에 살다보니 도시로 외출시에는 조금 더 신경을 쓰게됩니다.
    특히 이런 옷차림때문에 주위에 식구들 눈치도 보게되구요...
    그런데 이거이 옷장사들 농간(?!)에 아주 죽을 맛입니다.
    왜 그리 스타일이 자주 바뀌는지....
    주변에 딸아이 같은 그런 말을 해줄 사람이 없어서 더욱 시대에 뒤떨어지는
    차림으로 오늘도 시골읍내를 활보를 하고 온 촌사람이
    지금 이처럼 아무말 잔치를 하고 있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9.04.12 14: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창파 형님께서 스타일이 자주 바뀌다는 말씀에.. 저는 너무 유행에 둔감한가 봅니다 ^^
      유행이 바뀌는 것도 모르고 무심하게 입고 다니니..ㅋ
      예 전에는 조카와 딸 아이들이 일상복이나 등산복을 사주면 바지 길이만 수선을 해서 입고 다녔으니..

      약 2년 전에는 동문 산악회에서 한 남자 후배가 제 귀에 조용하게 하던 말이 기억이 납니다.
      "선배님 바지가 너무 헐렁해서 보기에 좀 .." ㅋㅋ
      그 다음부터는 신경을 쓰긴 쓰지만,
      편하면 그만 이라는 생각을 지금도 하고있습니다.
      저도 아무말 잔치 좀 했습니다 ~~~^.^

prev | 1 | ··· | 552 | 553 | 554 | 555 | 556 | 557 | 558 | 559 | 560 | ··· | 2841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