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 이야기

중국 충칭의 움직이는 전망대 비천지문(飞天之吻)

 

중국인들은 크고 대단하게 만드는걸 좋아하는데 이번에도 충칭(重庆)에다 요상하고 대단한 전망대를 하나 만들었네요.

충칭이라는 도시를 잘 모르는 분도 있는데 지구촌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도시입니다.

당연히 중국 최대의 도시이구요.

공식적으로는 3,000만명이라고 하는데 지난번 중국 갔을때 가이드 말로는 비공식적으로 4천만명 정도 된다고 합니다.

어지간한 우리나라 인구가 한 직할시에 살고 있는 셈입니다.

 

암튼 충칭에 있는 이 특이한 전망대는 충칭의 우룽구(武隆区) 백마산(白马山)의 해발 1,250m 정상 절벽 끝에 세워져 있습니다.

2016년에 공사를 시작하여 2019년 8월에 완공을 하고 지금은 코로나로 개장을 연기한듯 예상이 되는데 가까운 시일내에 관광객이 드나들 수 있을것이라고 하네요.

얼마전 충칭의 뉴스에서는 하루에 입장객 5,000명으로 제한하여 곧 운행을 할 것이라는 소식도 있었습니다.

 

중국식 표기로는 武隆白马山飞天之吻 (무륭백마산비천지문) 우리말로 번역을 하면 하늘의 키스 또는 천사의 키스등으로 풀이하면 됩니다.

영어로는 플라잉 키스(Flying Kiss)스카이 키스(Sky Kiss), 또는 페이티안 키스(Feitian Kiss)라고 번역을 하고 있습니다.

 

옛부터 이곳에서 전해지는 이야기를 주제로 만든 것인데,

옥상상제의 딸인 천녀(天女) 장톈양(张天阳)과 용왕의 아들 왕자 룽산(龙三)의 러브스토리를 모티브로 한 것으로 우리의 견우와 직녀 스토리와 비슷합니다.

전망대의 최고도 높이는 52m이며 세계 유일의 쌍방향 전망대로서 시계 반대 방형으로 307.5˚까지 나선형으로 회전하면서 서서히 상승하고 그리고 마지막엔 멈추어서 천녀와 왕자가 가까운 거리에서 격정적인 눈빛을 교환하는 장면이 연출 됩니다.

키스까지는 하지 않는데 아마도 이건 공사 하기에 난이도가 너무 높았나 봅니다.

그리고 정원은 한쪽에 60명이라고 하는데 믿기지 않네요.

 

워낙 아찔하게 만들어졌고 특이한 전망대라 여러가지 설들이 많은데 일단 저기 위에서 빙빙 돌면서 내려다보면 오금이 저릴것은 틀림없습니다.

암튼... 저는 누가 입장료 공짜로 줘도 저~~얼때로 올라가지 않습니다.ㅠ

 

 

 

동영상으로 먼저 감상

 

 

 

 

 

 

 

 

 

 

 

 

 

키스 바로 전까지 갔다가 되돌아 오구요.

 

 

전망대는 이런 식으로 양쪽 건물에서 올라타게 됩니다.

 

 

 

 

 

Comments

  • 중국은 정말 대..대단한것같아요. 뭐든지 뚝딱 잘만드는 금손의 나라에요

  • 제가 좀 고리타분한 성격이라서 그런지 .. 주제에 대한 조형물 치고는 좀 유치하고 어설프게 보입니다.
    더불어 저는 무료가 아닌 돈을 준다고 해도 안 탑니다..ㅋㅋ 무서워서요~^.^
    제 개인적인 느낌은 쓰잘떼기 없는 .. ㅋㅋ 입니다.

    • 작품을 보면 실린더 봉이 보여져 노출되어져 있는데 저런것도 좀 감추고 전망대 들어 올리는 팔도 암 형태가 아닌 사실적으로 만들었다면 좋았겠다는 생각을 해 봅니다.
      저도 고소공포가 심하여 저곳 올라가기는 힘들것 같습니다.^^

  • 창파 2020.07.25 22: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충칭이라는 지명은 들어 보기는 하였는데
    그리 익숙하게는 와 닿지 않는 느낌입니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충칭 도시이름을 살펴보니....
    바로 오래전 홍콩영화 "重慶森林" 제목에 등장하는 중경을 말하는군요.
    이동영상을 휴대폰으로 먼저 보다가 화면이 적어 다시 컴에 앉었습니다.
    큰 화면으로 보니 손위 회전판위에 사람들 동작도 확실히 보이다보니 더 흥미롭습니다.
    실제 산꼭대기 저곳에서 저 것을 타라고 하면 망설일지는 몰라도
    지금 기분에는 한번 탈 것 같은 생각이 듭니다.
    때때로 흉을 보는 중국이지만 저런 스케일에는 감탄을 하기는 합니다.
    어쨌든 재미가 있어서 서너번은 보았습니다.........^^

    • 중국 도시이름을 이전에는 우리식 발음으로 하다가 요즘은 거의 중국어 발음으로 하는것 같습니다.
      이전에는 북경에 나가있는 특파원 아무개였는데 요즘은 베이징에 나가있는 아무개가 되었구요.
      형님께서 영화한편을 소개하여 주셨으니 시간내어 한번 봐야겠습니다.
      우리나라 같으면 이런저런 제약때문에 택도 없는 것들이 중국에서는 문제없이 실행되는게 대단합니다.
      중국의 힘 같구요.
      코로나 풀리고 비행기 기사 휴가 갔다가 돌아오면 형님 모시고 충칭으로 한바리 해야겠습니다.^^

  • 와! 정말 아슬아슬하게 보입니다.

    근데 저는 조형물은 정~말 좋아하지 않거든요.
    그래서 그런지 남녀 조형물이 별로 맘에 와 닿지는 않네요.

    그리고 절대 그런데에는 올라가지 않습니다. ^^

    • 조금 어설프게 만든것 같습니다.
      중국답게요.
      남녀조명물이 키스하다가 부딪치면 큰 사고 날것 같습니다.^^

  • 하마 2020.07.26 20: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중국답습니다. 저런 생각을 하다니..ㅎㅎ
    그런데 보는 사람도 아슬아슬하고 위험해 보이는데 타는 사람들은 어휴...
    높은산 정상에서 저걸 만드느라 고생이 많았겠습니다.
    저역시 타보라고 한다면 고개를 저을것같습니다.:)

    • 용맹무쌍한 하마님께서 고개를 저으시니 이건 분명 실패작입니다.
      움직임이 너무 많은 전망대라 이리저리 조금만 점검을 소흘히 하여도 큰 사고로 이어질것 같구요.
      산꼭대기에 저런걸 만들면서 자연훼손같은 내용에 전혀 개이치 않는 중국..
      요즘 폭우로 인한 피해를 보면서 결국은 그걸 해친 인간이 피해를 입는다는 걸 보게 되네요.^^

  • 헐~~
    움직이는것보다 빙글빙글 돌아가는게 더 무섭겠는데요 ?
    정말 중국사람들은 기상천외한걸 잘 만드는군요.
    저는 꽁짜로, 아니 돈주고 타라해도 못탈거 같아요.
    술을 사준다면 몰라도...ㅎㅎ^^

    • 중국사람들이 만드는게 일핏보면 아주 조잡스럽게 보이기는 하나
      실제 이런 시설들에서 큰 사고가 나지 않는다는게 더 신기합니다.
      많이는 가 보지 않았지만 중국 여행지들을 둘러보면 정말 사람 놀라게 해 둔 곳들이 많은데
      그게 용케도 잘 버티네요.
      샨사댐도 이번 홍수로 거의 붕괴되는것처럼 우리 언론들이 호들갑을 떠는데 전혀 붕괴 기미가 없답니다.ㅎ
      담에 코로나 끝나면 술 한잔 사 드리면서 모셔 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