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 이야기

죄수가 자신의 배설물로 그린 놀라운 새 그림

별다른 의미없이 올린 사진들입니다.

오래 전 이런 것들을 제가 참 좋아해서 볼로그에 잘 올렸는데 이제는 저도 연세(!!)가 꽤 되어 모든게 진부하고 식상해져 재미를 못 느낀답니다. ㅎ

코로나 블루에 잠시 세상만사 잊고 지나가는 시간 만들어 보세요.

 

일단 용량이 좀 있는 GIF 이미지를 중간에 올려놔서 로딩이 길어져 페이지가 퍼뜩 열리지 않을 것입니다.

그래도 조금 기다리면 다 볼 수 있습니다.

이점은 양해를 부탁 드리고요.^^

 

출처없이 퍼 가도 괜찮습니다.

어차피 제가 만든것도 아니니...

 

 

 

 

 

 

30초를 집중 쳐다보고 있으면 사라집니다.

 

 

 

52개의 헬륨 풍선을 들고 애리조나 상공을 유유히 떠 다니는 데이비드 블레인

 

 

 

 

 

 

 

무모한 용기

 

 

 

 

 

 

 

 

 

 

 

100% 말똥으로 제작.

 

 

 

 

 

 

 

 

 

 

 

 

 

세계 각국의 5단위 갯수 세는 방법

 

 

 

 

 

 

 

 

 

 

 

 

 

 

 

 

배와 선장

 

 

 

우주정거장에서 바라 본 후지산.

올해는 꼭 가 볼려고 했는데.. 코로나...ㅠㅠ

 

 

 

 

 

 

 

나무 사이로 흐르는 샘물

 

 

 

알몸 오토바이 운전??? - 착시

(천천히 잘 보세요.)

 

 

 

 

 

 

 

바다가 육지라면..

 

 

 

아이슬란드의 블루 라군, 지열 온천

 

 

 

 

 

 

 

비 오는 날, 사이공

 

 

 

바닷가에서 찾아낸 보석들

 

 

 

죄수가 자신의 배설물로 그린 놀라운 새 그림

 

 

 

 

 

 

 

데이비드 보위(David Bowie)가 1983년 Edmonton’s Commonwealth Stadium에서 공연한 장면

리사이틀이 이 정도는 되야져...

 

 

 

 

수국 안쪽에서 바라 본 바깥 세상

 

 

 

 

 

 

 

 

Comments

  • 이마에 입 그린 여성 그림 보고 깜놀^^

  • 50초를 바라봐도 사라지지 않습니다...^^
    오늘 낮에 햇살이 좋아서 고추 말리고 잠시 낮잠을 잤더니.. 잠이 안와서 ~
    말똥으로 만든 얼굴이 대충 누군지 감이 옵니다.
    막말의 대가지만, 중국은 확실하게 잡는 노랑머리 ...누구더라 ? ㅋㅋ

    • 마음이 정한 분들은 이런 사진 아무리 오래봐도 흔들리지 않는답니다.
      아마도 쏭빠님께서 시골에 계시면서
      일심의 경지에 오르셔서 그리한 것이니
      좋은 현상입니다.
      말똥 작품은 우리하고 별로 친하지 않는 트씨의 모습을 영판 닮게 잘도 만들었네요.^^

  • 나도 30초 이상 쳐다 보고 있었는데 안 사라졌어요.^^

    어쩌다가 그 좋은 탤런트를 가진 분이 감옥에 있게 되었을까요.

  • 배와 선장...정말 간큰 선장이군요...ㅎㅎ
    후지산...저도 델꼬가주삼요~~ㅎㅎ

    행복한 하루 보내시구요~~^^

  • 창파 2020.09.09 13: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런 그림을 볼때 특유의 집중을 하니 금방 사라지기에
    다음에는 스톱워치로 재보니 13초만에 사라집니다.
    아래쪽 쏭빠님에게 답한 답글은 못 본걸로 하겠습니다......ㅠ
    움직이는 GIF 도 그렇지만 "재미있는 그림"이라는 제목으로
    매일매일 여러장의 그림을 보며 때로는 실시간 여러 친구님들과 댓글이 오고가던
    그때의 아이디도 여럿 생각이나는 아 옛날이여입니다~~~
    배와 선장 사진을 보고 혹시나 해서 퀸메리2호로 검색을 하니 엄청난 여객선이군요.
    크루즈선이 아닌2003년에 진수한 15만4천톤급의 대서양정기여객선으로 나옵니다.
    바를 正자만이 다섯을 표시하는줄 알고 그것이 제일 편한 것으로 생각하고 살았는데
    다른 방법이 몇개 있었군요.
    작대기 넷에 사선을 하나 긋는 저 방법은
    그리고 보니 오래전에 미군들이 저렇게 사용하는 걸 본 기억납니다..........^^

    • 위의 두분께서 그림이 사라지지 않는다고 하여 위로의 뜻이 담긴 댓글을 드렸는데 형님께서는 진정 도인이 되신듯 합니다.
      선장이 배의 선수아래 수면아래 대개 잠겨있던 저 부분이 궁금하여 이 사진 올리기 전 검색을 하여 봤습니다.
      이름은 벌버스 바우라고 되어 있네요.
      물의 저항을 줄여주는 역활을 한다고 하는데....
      여기까지 적고나서 가만히 생각하니.. 헐.
      제가 도사 앞에서 목탁치는 시늉을 한듯 합니다.ㅎ
      암튼 저곳에 어떻게 올라가 있는지 모르겠는데 정말 멋진 포즈이네요.
      바를 정(正)자로 표시하는것보담 작대기 넷에 사선 하나를 긋는게 조금 더 수월하여 보입니다.
      우리집 꼬맹이 둘이 더하기 빼기 문제를 내면 손가락과 발가락을 총 동원하다가 이제는 두자리까지는 금방 답을 맞춰내는걸 보니 완전 신기합니다.^^

  • 하마 2020.09.09 13: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재미난 사진들을 올려 주셨습니다. 제가 제일 좋아하는 코너였는데요.^^*
    말똥... 도람뿌 형님을 제대로 만들었습니다. ㅎㅎ 주디보고 알아챘습니다.
    배와 선장 사진은 인생 샷이 나온것같습니다. 누가 봐도 저배 선장입니다.
    벽에 똥칠을 하면서까지 무료한 시간을 달랬나요? 한마리 똥새가 되어 날아가고픈 심정을 그렸나 봅니다..
    데이비드 보위의 공연 인파가 어마어마하네요. 지금 우리의 방탄소년단도 공연하면 저정도는 안될까요?^^
    재미난 사진 잘보았습니다. 태풍이 지나고 가을 하늘이 파랗게 물들었습니다.
    내일 아침 퇴근하면 선호맘이랑 가까운 관악산이나 다녀와야겠습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 이전에는 유튜브도 많이 알려지지 않았고 SNS도 그리 많이 하지 않던 시대로 뭔가 신기하고 재미있는걸 제 혼자 보기 아까워 공유를 하곤 했는데
      요즘은 거의 세상 모든게 실기간으로 공유가 되는 시대가 되다보니
      자칫 바보 되기 쉬운 세상입니다.ㅎ
      그래도 위와 같은 수준 정도로 간간 한번씩 올려 보겠습니다.
      코로나 블루라고 하여 모든 사람들이 상실과 우울증에 걸려 있는듯한데
      이런 사소함으로 몇 정도라도 잊어버리는 시간이 되었으면 하네요.
      야근하시고 퇴근하셔서 산행하시면 조금 피곤하신데
      돗자리 하나 가지고 올라가셔서
      그늘에 펴시고
      제수씨 무릅 베개하셔서 단잠 살짝 자셔도 좋습니다.
      이제 더위는 거의 지나간듯 하고
      파란 가을이 되었나 봅니다.
      내일 즐거운 산행 하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