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행 일기

연꽃 능선과 명수 옥샘이 있는 고성 연화산

 

고성 연화산은 도립공원이지만 산세는 그리 깊지 않고 특별히 빼어난 절경이나, 탁 트인 조망도 별로 없는 곳이랍니다.
하지만 산행 코스에 시루봉을 끼워 넣으면 이야기가 달라진답니다.
봉긋봉긋 연꽃같은 봉우리들을 오르내리다가 시루봉에서 탁 트인 조망을 즐기고 바로 앞 장기바위까지 다녀오면 새로운 연화산의 매력을 느낄 수 있을것 같습니다.

북쪽 계곡에 자리한 옥천사(玉泉寺)는 말 그대로 옥천(玉泉)이라는 샘물이 있어 붙여진 절 이름입니다.
우리나라 100대 명수(이곳)에 속하는 옥샘은 이곳 옥천사 대웅전 옆에 있는데 물맛이 약간 달작지근하답니다.

 

대개의 산행은 연화1봉으로 올라서 봉우리들을 한바퀴 돌아 내려와 옥천사에서 마무리하게 되는데 소요시간은 4시간 전후가 됩니다.
그러나 시루봉을 왕복하고 갓바위도 다녀오면 1시간 정도 추가하면 될 것 같구요.
시루봉 올라가는 탐방로 옆에는 얼레지 군락지로 비탈 색깔이 보라색으로 보일 정도로 개체수가 엄청나네요.
아마 우리나라 얼레지 군락지로는 최대가 아닐까 합니다.


산행지 : 연화산, 시루봉
일 시 : 2022년 4월 1일
산행 코스 : 

주차장 - 연화1봉 - 느재고개 - 월곡고개 - 시루봉 - 장기바위 - 월곡고개로 되돌아와서 - 적멸보궁 - 연화산 정상 - 운암고개 - 남산 - 갓바위, 용바위 왕복 - 황새고개 - 청련암 - 옥천사 - 백련암 - 주차장(원점회귀)
소요 시간 : 4시간 30분

 

 

 

산의 모양이 연꽃을 닮았다고 하여 연화산(蓮花山)인데 봉긋봉긋한 봉우리들이 옥천사 주변으로 빙 둘러 있습니다.
산세는 얕으나 올라갔다 내려갔다 파도타기 좀 해야 되는 곳이구요.

 

 

안내판 잘 되어 있어 헷갈림 제로이고 산행 코스도 단순한 편입니다.
위 지도는 간략하게 다녀  온 곳만 기준으로 제가 만든 것인데 대략 모범 코스가 아닐까 생각됩니다.
시루봉은 코스에 넣는것이 좋습니다. 유일하게 조망이 탁 트이는 곳이구요.

산행 코스 : 주차장 - 연화1봉 - 느재고개 - 월곡고개 - 시루봉 - 장기바위 - 월곡고개로 되돌아와서 - 적멸보궁 - 연화산 정상 - 운암고개 - 남산 - 갓바위, 용바위 왕복 - 황새고개 - 청련암 - 옥천사 - 백련암 - 주차장(원점회귀)

 

연화산 상세 등산 지도 : 이곳

 

 

공룡주차장에서 조금 더 오르면 작은 저수지 옆에 화장실과 소형 주차장이 있습니다.
주차장 앞에는 커다란 벚꽃나무가 꽃을 활짝 피웠네요.

 

 

매봉(제1연화봉)이라고 표시된 안내판을 따라 개울을 건너고 경사가 급한 산길을 따라 오릅니다.

 

 

방가방가^^

 

 

이날 산행 마치고 마지막에 옥천사에서 백련암을 다시 올랐는데 차라리 주차장에서 옥천사와 백련암을 먼저 오르고 이곳 안부로 오르면 조금 더 수월한 산행을 할 것 같네요.

 

 

가파른 경사길을 대략 40여분 오르면 ...

 

 

연화1봉에 도착.
조망은 별로 없습니다.
곧장 좌측으로...

 

 

걷기 좋게 이어지다가 주욱 떨어지는 내리막길.

 

 

그리고 차량이 지나다니는 느재고개입니다.

직진 방향 포장길을 따라 50여m 이동하면 ..

 

 

왼편으로 이정표가 보이고 이곳에서 편백숲쪽이 아닌 연화산, 시루봉 방향으로

 

 

전 구간에서 가장 걷기 좋은 곳입니다.
느긋하게 ..

 

 

 

 

 

칭구들이 단체로 마중을 나왔네요.

 

 

월곡고개 도착
이곳에서 좌측으로 오르면 연화봉, 도로를 건너 맞은편 산길로 오르면 시루봉입니다.

 

 

시루봉 오르는 등산로 옆으로 온통 얼레지..
엄청 납니다.
거짓말 쪼꼼만 보태면 수십만송이(?)는 될 듯.

 

 

 

 

 

 

 

 

얼레지가 수십포기 수백포기 정도를 군락이라고 표현 하는데 이곳에는 정말 많네요.
진짜 수만포기는 될 것도 같구요.

 

 

 

 

 

완전 깜놀입니다.

얼레지 천국.

 

 

 

 

 

시루봉까지는 크게 경사 없이 오를 수 있습니다.

조망은 나중에 보고 우선 장기바위를 다녀 옵니다.

 

 

이것도 매화인가요?
복스럽게 피었네요.

 

 

진달래 꽃길 잠시 걷고..

 

 

아주 특이하게 생긴 장기바위
꼭대기 저곳에 올라가서 장기를 두어야 되나..?

저어기 올라가서 인증샷 찍어야 되는디.^^

 

 

이곳 바위들은 특이합니다.
공룡이 놀기 딱 좋은 바위들이네요.

 

 

장기바위는 올라가지 못하고 그 옆 가장 높은 바위에 올라서 둘러보는 파노라마.
좌측 당항포 쪽으로 구절산 거류산 벽방산이 나란히 보입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당항포와 구절산

 

 

중간에 가장 높게 솟은 산이 삼천포 와룡산으로 짐작이 되네요.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시루봉 되돌아 나오면서 바라 본 연화산 정상
그 아래 적멸보궁이란 절도 보여지는데..
앰프를 얼마나 크게 틀어 놨는지 시루봉 전체가 울립니다.
가서 꿀밤 한대 때리든지 스피커 선을 확 빼 버리든지 할 요량으로 얼릉 건너 갑니다.

 

 

적멸보궁 절집은 산길에서 170m를 다시 내려가야 하네요.
이곳 들릴 요량이면 월곡재에서 먼저 들리고 올라오는게 낫습니다.

오늘 밉상인데 그래도 한번 내려가 봅니다.

 

 

적멸보궁.
불사를 새로한 깔끔한 약사여래부처님입니다.

 

 

적멸보궁이라하여 당연 부처님은 모시지 않았을것이라 생각했는데 ..
절 이름이 그냥 적멸보궁?
여러가지로 헷갈리네요.

 

 

 

 

 

온 산을 시끄럽게 하는 앰프 선을 빼 버릴려고 하니 너무 높게 달려있네요.
꽝꽝 울리는 염불소리에 시루봉 동물들 새끼도 치지 못할듯..

 

 

다시 연화산 정상으로..

 

 

정상 못미쳐 돌탑이 하나 있고 절벽쪽으로는 아담하게 돌담을 만들어 두었습니다.
모처럼 앞쪽 조망이 탁 트이네요.

 

 

좌측이 연화1봉, 우측이 선유봉과 옥녀봉.
가운데 옥천사가 내려다 보입니다.
좌측으로 멀리 진주시가지, 그 뒤로 희미하게 지리산이 보입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당겨 본 옥천사

 

 

연화산 정상
연세에 맞지 않는 개나리 칼라 짚업 셔츠...
제작년 마무트 철수하면서 떨이할때 산 옷인데 색깔이 너무 튀어 쳐박아 두었다가 봄 아니면 못 입을것 같아 오늘 입고 왔네유.

 

 

 

 

 

간단하게 식사하고...

 

 

짹짹이 까욱이 람쥐꺼 남겨 놓고..
다시 하산.

 

 

쏫아져 내리는 내리막길.

 

 

운암고개에서 남산으로 직진.

 

 

남산 정상.

 

 

정상석 옆에 둥근 돌이 하나 밖혀 있길래 기어이 빼서 산 높이를 조금 조정 했네요.
옆에 밖힌 돌 뺀 자국이 ... ㅎ

 

 

정상석 뒤로 멀리 보이는 거류산

 

 

남산에서 조금 내려와 우측으로 편안한 산길 200m를 이동하면 만나는 용바위와 갓바위
사진은 갓바위 아래 돌탑을 위에서 내려다 본 모습

 

 

갓바위 위에서 건너다 보이는 연화산 정상.
봄빛 색깔이 가을빛과 비슷하게 보이네요. 울긋불긋...

 

 

위에 얹혀 있는 바위가 갓바위의 머리 부분(갓) 같습니다.
소원을 빌면 이뤄진대나.. 이런글이 쓰여져 있네요.

 

 

갓바위에서 옆으로 돌아가면 이런 특이한 형태의 바위들이 잔뜩 보이고..

 

 

이게 용바위 같네요.
용머리와 닮았습니다.

 

 

갓바위 위에서 다시 한번 조망이 탁 트입니다.

 

 

되돌아와서 다시 하산.
꽃길만 걸어야 되는데...ㅠㅠ

 

 

황새고개에서 청련암 방향으로 좌회전 합니다.

 

 

봄빛이 가득한 숲입니다.

 

 

청련암

 

 

 

 

 

경남문화재로 지정이 되어 있는 조선시대 철제솥입니다.
옥천사가 옛날에 종이제작과 관련이 있었던 절인데 이 솥은 그와 관련된 것이 아닐까 추정하고 있답니다.

 

 

 

 

 

 

 

 

 

 

 

다시 내려와서,

옥천사 개울 앞에 있는 고목.
특이하게 생긴 뿌리 부근이 노출되어 있습니다.

 

 

옥천사

 

 

마당 가운데 연화산 옥천수라고 적혀있는 약수물이 있는데 이건 짝퉁입니다.
옥천은 대웅전 옆에 폼나게 있답니다.

 

 

 

 

옥천사는 절집에 있어야 될 전각은 거의 갖추고 있는 사찰입니다.
그리 넓지 않는 공간에 아기자기한 건물들이 참 많답니다.

 

 

부처님께 무사 산행 감사 인사 드리고..

 

 

옥샘(玉泉)으로..

 

 

 

 

 

물맛은 약간 달다고 해야 하나요.
거부감이 없는 맛. 말 그대로 물맛입니다.

암튼 우리나라 100대 명수(名水)잉께..

 

 

옥천사는 전각들이 상당히 많은 편인데요.
맨 뒷편 한 단 위에는 취향전, 칠성각, 조사전, 독성각, 산령각, 나한전..순으로 작은 건물들이 주욱 늘어서 있습니다.

 

 

마지막 코스로 들린곳은 백련암.
포장길을 200m 다시 산으로 올라가야 합니다.
애초 옥천사를 들머리로 하여 이곳 백련암 들리고 연화1봉으로 곧장 오르면 휠씬 경제적인 산행이 될 것 같네요.
산길 오르면서 만난 예쁜 야생화.

 

 

제법 한참 오릅니다.

 

 

조용한 암자에 들어서니 도꾸보살이 격하게 반기네요.

 

 

그러다가 곧 자기 자리에 앉아 내가 뭘 하는지 지켜보고 있습니다.

 

 

조용한 암자.
인기척도 전혀 없네요.

 

 

아랫집 절에서는 초파일 새 등을 부지런히 달고 있던데 이곳에는 세월이 딱 멈춘듯 합니다.

 

 

다시 유유자적..
세월아 네월아 하면서 내려오는데, 연두빛 새 봄빛이 가슴 속으로 들어 옵니다.
모든게 무상으로 덤덤해지는데.. 
솔깃하여 가슴을 뛰게 만드는 저 여린 빛깔은 어디서 생겨나는 것일까요?

 

 

 

 

 

 

 

 

하루의 봄길 산행에서 갑자기 주위를 다시 둘러 봤답니다.
변하는 것과 변하지 않는 것.
나는 지금 어디로 걸어가고 있는 것일까?

잠시 멈추어 뽀오얀 봄길을 보니 사는게 정말 아무것도 아닌것 같구요.

노래가사에도 있지요.

잠시 왔다가는 인생 잠시 머물다 갈 세상
백년도 힘든것을 천년을 살것처럼...

 

 

 

 

Comments

  • 엘리지가 지천이네요 ㅎㅎ
    봄이 완전히 익어갑니다
    건산 하시길 ,,,,

  • 진달래꽃길이 정말 아름답네요!!!

  • 아~ 저도 어제 봉수산행 시 본 꽃이 궁금했는데 얼레지 였군요.
    장기바위 모양도 신기합니다..왠지 듬직한 느낌도 들고..
    장기 바위에 태극기를 꼽아 놓으신 분 누구신지는 모르지만 복 많이 받으시기를~^^
    약사여래부처님 상은 너무 매끄럽게 니껴져서 그런가 약간은 거부감이 듭니다..아~ 제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사찰에서 울려 퍼지는 너무 큰 염불 소리는 민폐일텐데 ??
    옥천사의 무쇠솥은 보물로 지정을 해야 할 것 같기도 하지만, 받침돌도 매우 특이하고 정겹게 보입니다.
    옥샘 물 맛이 매우 궁금합니다...한 때 제가 수질 검사 장비를 취급해서 그런지 ??
    백련암 너무 낡은 등불을 보니..게으른 스님들이시구먼유~~^.^

    • 이맘때 얼레지를 많이 보는데 이처럼 대단한 군락지는 듣지도 보지도 못했습니다.
      장기바위 위에 올라가는 분이 분명 있을것 갔더군요.
      새로이 조성한 약샤불은 조금 때가 타야겠지유.
      간혹 절집에서 녹음테이프 염불을 스피커 볼륨을 올려 온 절집을 시끄럽게 하는데 정말 짜증.
      이곳 옥천사 옥샘 물맛은 완전 물 맛입니다.
      아마 그게 가장 멋진 물맛 표현일것 같구요.^^

  • 하마 2022.04.03 18: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당히 긴코스같은데 4시간여 만에 주파를 하셨네요. 대단하십니다.
    시루떡 잘라놓은듯 네모난 바위들이 인상적입니다. 장기바위.. 이름도 잘지었습니다.^^
    보랏빛 얼레지 군락이 아름답네요. 바닥에 보석깔아놓은듯 보이구요.
    봄의 전령사처럼 개나리 짚업이 잘 어울리십니다. 계절에 상관없이 입으셔도 될듯하네요.
    옥천사에서 종이를 만들었다면 분명 닥나무를 삶던 무쇠솥이 아닐까 합니다.
    코로나 후유증으로 무력한 피곤함이 남아있습니다. 옥천사의 옥샘에서 물한사발 마시면 나을것같네요.ㅎㅎ
    봄기운이 완연한 연화산풍경 잘보았습니다. 수고하셨습니다.;)

    • 이날 산행에서 가장 놀란것은 얼레지랍니다.
      수십송이, 수백송이가 아닌 수만송이의 자생 얼레지.
      사진에서 표현이 되지 않는게 안타깝습니다.
      휴유증이 계시나 봅니다.
      하지만 튼튼 하마님께서는 그리 문제없이 이겨 내시리라 여겨 지구요.
      조그만 섬에 와 있습니다.
      산 꼭대기에서 바들바들 떨면서 일몰 구경 중입니다.
      어수선한 댓글 이해 바랍니다.^^

  • 어이쿠 고성의 연화산 을 다녀오셨다는 글을 보니 더욱 그런 마음입니다
    저희도 1일날 첫 목적지가 고성 갈천저수지로 해서 대가면쪽이라 연화산ic를
    빠져 나오면서부터 연화산 이정표에 잠시 관심을 두었드랬습니다.
    아우님 먼 곳조망 설명에서도 나오는 벽방산 당항포등등 잠시 그 77번 국도를
    지나치면서 화젯거리는 아우님의 근처 산 등산이야기
    저희는 그저 지나치면서 있었던 자질구레한 이야기를 했던 기억입니다.
    참 점심은 벽방산 근처 우리나라에서 멋진 길이라는 77번 국도변
    바닷가에서 돗자리 깔구요...
    장소가 다른 고성읍내에 있는 남산(남산공원)도 오르고요
    옥천사를 내려다 보는 사진에서도 볼수 있듯이 역시 남쪽 산들은 벌써
    연두색옷으로 갈아 입으려는 것을 볼수 있군요.
    이제는 아우님도 카메라에 아주 익숙해지는 바람에
    어떤 포즈를 지어도 모두 다 감독의 오케이 싸인이 나겠습니다........^^

    • 산빛이 완전히 달라져 버렸습니다.'
      저도 깜짝 놀랄 정도였구요.
      금방 형님의 여행기를 보면서 아!! 했답니다.
      올해는 코로나가 오든지 말든디 여행지들이 거의 개방을 해 놓고 있는데 목마른 사람들이 완전 붐비는것 같습니다.
      77번 호젓한 국도변 꽃그늘에서 맛난 도시락 풍경이 최고의 행복느낌일것 같구요.
      고맙습니다.^^

  • 오 얼레지가 이렇게 많은 군략은 처음 봅니다
    얼레지 천지로군요
    두거님의 사진은 항상 시원해서 다녀 오신 곳을 그대로
    밟아 보고 싶은 마음이 들게 하십니다

    사찰의 강아지들은 정말 득도를 하였는지,환생을 했는지
    참 조용하더군요
    제 기억에는 한 마리 빼고 ㅋ

    • 저도 정말 놀랐습니다.
      실제 보시면 사진과는 비교가 되지 않구요.
      이곳 바로 옆에 적멸보궁까지는 승용차 진입이 가능하니 차에서 나리면 바로 볼 수 있는 장소랍니다.
      사찰 강아지는 대개 보면 조용하고
      암자 강아지들은 반대로 시끄럽답니다.
      이유는 사람이 너무 반가워 그런것 같구요.
      간혹 밈상 강생이가 있기는 하지유.^^

  • 몇해전 초파일날 나홀로 산행으로 다녀왔던 연화산 코스를 두가님도 다녀오셨군요.
    연화산 정상에서 뚝 떨어지더니 느재고개 포장도로가 나와서 놀랬던 기억도 나네요.
    얼레지는 저정도가 되어야 쫌 많네...하지 않을까요 ? ㅎㅎ
    장기바위를 보니 점프생각이 간절한데 역시...ㅎ
    아...남산 정상석에 기가막히게 스톤발란싱을 하셨군요.
    저정도면 거의 달인수준 아닌가요 ? ㅎㅎ

    수고많으셨습니다~~^^

    • 연화산은 몇 변 가 봤는데 사실 그리 볼거리도 없고 조망도 가려 크게 내키지 않다가 시루봉을 끼워서 가면 나름 괜찮을것 같아 다녀 왔답니다.
      얼레지 군락은 야생화 전문 싸나이님 보시면 기절(?) 하실것입니다.
      그냥 군락지가 아니고 수만송이였습니다.
      시간 되시면 적멸보궁까지 승용차 집입 되니 그곳 내리면 바로 앞입니다.
      장기바위는 점프 불가입니다.
      그럴 장소는 되지 않을것 같구요,.ㅎ

  • 세이지 2022.04.05 00: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하는 사람들은 봄이면 얼레지 찾아서 삼백리 다니는데
    얼레지가 이렇게 많다니 정말로 깜놀입니다.
    중간 예쁜 꽃은 남산제비꽃 같아요.
    제비꽃 종류만 해도 500여가지가 된다니확실치는 않아요.
    이 두 꽃 앞에 엎어져서 저는 하루 종일 있었을 것 같은데
    두가님은 용케도 그 아름다움을 두고 제 때 길 떠나셨네요.
    옥천을 보니 언젠가 꼭 그 물맛을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듭니다.

    • 산행에서 야생화에 크게 집중하지 않는 편이지만 이곳 얼레지를 보고는 야생화 전문이신 세이지님이 생각났답니다.
      정말 어마무시하게 많은 얼레지가 군락을 이루고 있는데 아마 보신다면 아주 좋아 하실것 같구요.
      혹시나 시간 되신다면 한번 찾아가 보시길 바랍니다.
      지도의 적멸보궁까지는 승용차 진입이 가능하고 바로 그 앞이니 그냥 차에서 내려 바로 보실 수 있답니다.
      이전부터 야생화에 한번 관심을 집중시켜 볼까 하여도 이상하게 잘 되지 않네요.
      시골 출신이라 이곳 저곳에서 흔하게 봐 와서 그럴까요?
      옥천 물맛은 그냥 물맛인데 그게 오묘하더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