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넋두리

블로그 블로거 블러거들의 때 아닌 집단 휴가

 

 

칭구들하고 술 한잔 하면서 과거 군대 이야기가 슬슬 나올 즈음에 눈동자 풀리지 않은 똑똑한 벗이 썰 합니다.

요즘 전쟁은 정말 쉽다.

핵전쟁! 이런 거 필요읍따.

산에 올라가서 커다란 전신주 몇 개 자빠뜨리고

도심 네거리 맨홀 내려가서 굵다란 선 몇 가닥 짤라 버리면 그날부터 전쟁이다.

 

티스토리에서 이삼일간 이런 내용으로 현실 체험학습을 하고 있네요.

지난 토요일 발생한 데이터센터 화재로 서버 전원이 끊혔을뿐인데 이 난리입니다.

서버를 태우지 않았다는 게 천만다행이라면 다행.

 

농경시대부터 혁명을 거쳐 IT가 세상을 지배하는 세상까지 겪었는데 가만히 생각하니 단순했던 그 시절이 바로 행복입니다.

단순함이 복잡해지는 만큼 삶의 스트레스가 커지구요.

국가도 이런 어리버리 시스템이 없는지 이참에 한번 점검을 해 봐야 할 것 같습니다.

 

블로그가 잠시 휴가를 주는 틈을 타서 오늘 접종 주사를 맞았답니다.

왼팔에는 코로나 4차로 모더나 BA-1을, 오른팔에는 독감 예방 접종을..

간호사님이 절대 술 마시면 안되고..... 를 무시해 버리고 오늘도 콸콸... 캭!

 

세상은 돌고 돌고.

시간은 얼릉빨리도 흘러가고,

우리가 보고 있는 별 중에는 수억 광년 거리에 있는 별이 많답니다.

광년은 빛이 1년 동안 가는 거리.

수억 년 전에 반짝였던 별을 지금 보고 있다는 것이 참 놀라운 일이지유.^^

 

 

 

 

 

 

반응형

'넋두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름이 비슷한 두 꼬맹이 이야기  (18) 2022.12.31
부산역에서 생긴 일  (20) 2022.12.18
결혼 축사로 전해 준 부부 싸움의 기술  (21) 2022.12.06
가을 모기 한 마리와 쪼잔한 결투  (15) 2022.11.18
조상님 전상서  (22) 2022.11.07
엄마와 코로나  (18) 2022.09.17
건강 검진  (16) 2022.09.17
아들의 아들 이름은 이안  (32) 2022.08.08
영농 일기  (27) 2022.07.27
아이와 나눈 귀신 이야기  (19) 2022.07.05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