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 이야기

좌초된 배는 어떻게 처리할까? - 프랑스 북부에서 좌초된 유조선 'TK 브레멘'의 처리장면

반응형

얼마 전 어리버리한 선장 덕분에 4,200명을 태운 크루즈 유람선 코스타 콩코르디아호가 이태리 지중해 연안에서 좌초되었는데요. 인명피해가 많아 안타까운 반면에 어처구니 없는 사고 경위와 선장과 승무원들이 승객들을 나몰라라 하고 먼저 튀꼈다는 것이 더욱 씁쓸합니다.
그러나 저는 이상하게 엉뚱한 곳에 관심이 가는데 반쯤 기울어 이제는 고물이 되어 버린 거대한 배를 앞으로 어떻게 인양하고 처리할까 하는 것이 많이 궁금하여 집니다. 설마 저렇게 비싼 배를 고기집으로 만들지는 않을 것이고 그렇다고 살짝 끌고와서 수리하여 다시 띄울것 같지도 않고 ...

이런 궁금증이 있는 가운데 한달 전 쯤 프랑스 북부 대서양의 Kerminihy해변에 폭풍으로 밀려와 좌초된 유조선 TK 브레멘(TK Bremen)호의 처리방법이 외신에 소개되어 있습니다. 2,000톤의 무게와 길이 109m 에 이르는 대형선박인 이 배에는 220톤의 원유가 실려 있었는데 좌초시 일부 유출이 되었습니다. 주위가 자연보호지역이고 모래언덕이라 북구가 불가능하여 바로 해체작업에 들어가 한달이 지난 지금은 거의 해체가 완료 되었습니다. 복구비용은 약 1천만유로 (13만달러)가 들었다고 합니다.



작년 12월 16일 최초 좌초된 모습의 사진













배의 측면에 쓰여져 있는 낙서.
'크리스마스 선물로 기름이 아닌 눈이었으면 좋겠어..'







시위대와 구경꾼들로...



배의 내부에 저장되어 있는 기름을 수거하는 작업





기름 수거 후 배 철거 작업 준비

유압 절단기로 배 분해 시작







기마순찰대









2012년 1월 23일 현재



반응형


Calendar
«   2024/03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s
Visits
Today
Yester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