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 이야기

섹시하고, 화끈하고, 파괴적이라는 2012 파리 패션위크의 옷들을 보니...

반응형

세계 4대 패션위크 가운데 하나인 파리 패션위크는 쿠튀르 위크(Couture Week)라 하여 올 봄과 여름(S/S)에 입을 여성의 옷을 미리 선보이는 패션쇼가 지금 피리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유명 디자이너가 여성복을 만들어 모델에 입히는 것을 유식한 말로 오트쿠튀르(haute couture)라 하는데 이 쇼가 갈수록 가관입니다.
섹시하고, 화끈하고, 매력적이고, 파괴적이라는 수식어가 붙긴 하였지만 이런 패션쇼에서 어떤 안목으로 관찰하여 차후 전세계 여성복 유행의 방향을 결정 짓는지 아둔한 아마추어의 시각으로는 참 이해하기 어렵네요.





































































































반응형


Calendar
«   2024/03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s
Visits
Today
Yester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