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이라는 것이 참 묘합니다.

보는 각도의 배경, 또는 줌인과 아웃에 의하여 그 사진에 대한 이제까지의 이미지나 상상력이 판이하게 달라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대개의 사진작가들은 어떤 사물에 대하여 최상의 관점에서 볼 수 있도록 촬영하여 그것을 보여주는데 사실 실제 모습은 이와 완전히 달라 보이는 경우도 많습니다.

 

저도 여행이나 산행에서 사진을 많이 찍는 편인데 그 중 내 맘에 드는 사진은 그리 많지를 않습니다. 가까이 당겨 찍은 사진이 맘에 들때도 있고, 사진에 딱 맞는 인물이 등장 할 때가 맘에 들기도 하고, 때론 잘 못 나온 듯한 사진이지만 묘한 매력이 있는 사진이 있어 그게 더 맘이 끌리기도 합니다. 아마도 저 같이 특별히 뷰를 잡아서 사진을 찍지 않고 순간적으로 잠시 멈춰서 앞에 보이는 풍경등을 즐겨 찍는 이들의 특징은 그 순간의 내 느낌, 내 감정과 겹쳐지는 사진이 가장 맘에 드는 사진이 아닐까 합니다.

 

 아래 사진들을 비교하여 관찰해 보시면서 이제까지 상상하였던 그 장소가 어떻게 다른 모습으로도 보여지는지 확인하여 보세요. 누구나 알만한 세계적인 관광지인데 어떤 웅장하고 디테일한 모습과 비교하여 그것을 조금 멀리하여 보는 모습과는 뭔가 다른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사진이라는 것이 각도와 빛, 그리고 거리에 의하여 얼마나 다르게 보여지나를 확인하게 하는 재미있는 사진들입니다. 타지마할 뒷편의 쓰레기더미에서는 이제까지의 성스러운 타지마할이 순식간에 허물어지는 느낌이 들고 덴마크 코펜하겐에 있는 인어공주..  저는 가 보지 않았지만 인어공주 구경 할려고 머나먼 조선땅에서 죙일 뱅기타고 갔다가 이거 보고는 황당함마저 느낀다고 하네요..ㅎ

 

 

 

 

1. 뉴욕의 센터럴파크(Central Park, New York City)

 

 

 

 

 

 

 

 

2. 스톤헨지(Stonehenge)

 

 

 

 

 

 

 

 

3. 산토리니(Santorini)

 

 

 

 

 

 

 

 

 

4. 피라미드(The Great Pyramids of Giza)

 

 

 

 

 

 

 

 

5. 브란덴부르크 문(Brandenburg Gate)

 

 

 

 

 

 

 

 

6. 타지마할(Taj Mahal)

 

 

 

 

 

 

 

 

7. 나이아가라 폭포(Niagara Falls)

 

 

 

 

 

 

 

 

8. 개선문 (Arc de Triomphe)

 

 

 

 

 

 

 

 

9. 아크로폴리스(The Acropolis)

 

 

 

 

 

 

 

 

10. 러시모어 산(Mount Rushmore)

 

 

 

 

 

 

 

 

11. 사그라다파밀리아(Sagrada Familia)

 

 

 

 

 

 

 

 

 

12. 자금성(The Forbidden City)

 

 

 

 

 

 

 

 

 

13. 할리우드(Hollywood)

 

 

 

 

 

 

 

 

 

 

14. 모나리자(Mona Lisa)

 

 

 

 

 

 

 

 

 

15. 인어공주(Little Mermaid)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01.24 21:25 신고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근디 저렇게 여러곳 중에 슬프게도 한 곳도 직접 구경을 한 곳이 없으니 에 효~~~~
    이름으로 비스므리한 몇 곳은 그럭저럭 거시기가 되겠습니다!!...ㅋ ㅋ
    뉴욕이 아닌 인천의 쎈트럴 파크(아파트).
    우리나라의 산토리니 마을 부산 감천마을.
    진짜 짝퉁도 못 되는 이름만 한국의 나이아가라 한탄강 직탕폭포....ㅎ
    자주가던 중계동 중국집 자금성.
    자주는 지나갔지만 실제 들어 가서 영화는 못 본 종로 헐리우드극장...
    그런데 정말 타지마할 궁전의 부근 풍경은 충격입니다.
    어쨌든 이렇게 비교해 가면서 보기 힘든 사진을 구해 보여주시는 바람에
    구경은 잘 했습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5.01.24 22: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형님 대단하십니다. 이걸 우리나라의 사꾸라 이미테이션을 모조리 찾아 올렸다는게 더 재미있습니다.
      세계 여러곳에 있는 그나라의 랜드마크라고는 하지만 어떤 곳은 막상 가 보면 대구 달성공원보다 못한곳도 있다고 들었습니다.
      위에 인어공주가 대표적인 곳이 아닐까 합니다.
      외국여행을 자주 하는 사람들의 공통적인 이야기로는 돈만 있으믄 ...
      울 나라가 젤 살기좋은 나라... ㅎㅎ
      암튼 재미있는 표현으로 비교하신 형님의 글을 오늘의 장원으로 강력 추천 합니다..^^

  2. 2015.01.25 16:38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같은 대상이 달리 보이는 군요. 원근감이 중요하다는 걸 알았습니다.
    그런데 대부분 가까이 보는 풍경이 더욱 좋은것같습니다. ㅎㅎ
    창파님 말씀대로 타지마할의 외곽풍경은 끔찍해 보입니다.
    뉴욕의 센트럴파크는 공원자체가 도시의 심장처럼 보여지기도 하네요.
    한군데도 가본적은 없지만 우리나라도 제대로 가보지 못한사람이라 그리 가보고싶다는 생각이 별로입니다. ^^*
    암튼 저도 근래에 댓글중 창파님 비교댓글을 최고로 추천합니다. ㅋㅋㅋ;)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5.01.26 23: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하마님.
      대개의 사진이 가까이 찍은 것들은 작품사진들이고 멀리 찍은 사진은 그냥 찍은 사진들로 보여 집니다.
      아무래도 어떤 구도를 잡아 찍은 사진은 뭔가 와 닿는 것이 있는데 전체적으로 보이는 사진은 풍경사진마냥 시각적으로는 오히려 사실적인 느낌이 들어 너 낫다는 생각도 하여 봅니다.
      뉴욕의 센트럴파크를 위에서 쳐다보니 정말 도심의 심장이나 허파같다는 생각이 들도록 인위적으로 만들었다는 느낌이 듭니다..^^

  3. 2015.01.26 04:19 신고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보는게 재미 있습니다.
    게다가 창파님의 거시기한 비교까지.....ㅎ
    사진을 보다 보니 꼭 우리네 삶을 반추하는것도 같습니다.
    우리는 남의 잘되고 좋은쪽만 바라보며 자신을 돌아보는건 아닌지.....
    그들의 행복이 크믄 클수록 우리가 모를수있는 그들의 불행도 클터인데....
    그나저나 안 가본데가 많네유~~~~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5.01.26 23: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에디형님의 말씀대로 우리네 삶도 일편의 방향에서 하나만 보면 참으로 행복하다는 느낌으로 보여 지기도 하지만 사실 눈여겨 들여다 보거나 세세한 삶의 전부를 알고나면 다 그렇지는 않다는 사실을 많이 알게 되는 것 같습니다.
      세상살이가 거의 다 그렇기도 하지만..
      대개의 삶은 참 공평한 것 같기도 한데 어찌보면 아주 일부..
      아주 일부에서는 그렇지 않게 생각되는 고달픈 삶도 있는 것 같습니다.
      이런 건 神의 miss일까요?

prev | 1 | ··· | 412 | 413 | 414 | 415 | 416 | 417 | 418 | 419 | 420 | ··· | 1902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한눈에 보기(클릭)
2017. 9월까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