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 일기

마이산 탑사에는 능소화로 만든 하트가 있다?


아래 마이산 탑사의 설명글은 '한국의 불가사의 마이산 탑사'의 사이트에서 인용하여 옮겨 놓았습니다.
이 설명글 외에도 여러가지 유익한 글들이 많으니 참고 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수박크기의 돌덩이에서 부터 엄지손가락만한 작은 돌멩이에 이르기까지 돌에 돌을 포개얹어 크고 작은 외줄 돌탑을 80여개를 쌓아 만든 석탑들이 옹기종기 모여 장관을 이루고 있는 곳 마이산 탑사(馬耳山 塔寺).

높이 15m, 둘레 20여m의 거대한 돌탑도 즐비하다.접착제를 쓴것도 아니고, 시멘트로 이어 굳힌 것도 아니며, 더더구나 홈을파서 서로 끼워 맞춘 것도 아니다. 그런데도 1백여년의 풍상속에 태풍과 회오리 바람에도 끄덕 없이 견고하게 버티고 서 있는 까닭은 무엇일까?

이것은 비단 우리나라 뿐만 아니라 세계에서 보기드문 불가사의로 세인들의 입에 오르내리는 이 신비로운 얘기는 1백여년을 거슬러 올라간다.
이 탑을 쌓은 이갑룡 처사(본명 경의, 호 석정)는 1860년 3월 25일 임실군 둔남면 둔덕리에서 태어난 효령대군 16대 손이다. 수행을 위해 25세때 마이산에 들어와 솔잎으로 생식을 하며 수도하던 중 신의 계시를 받는다. "억조창생 구제와 만민의 죄를 속죄 하는 석탑을 쌓으라"는 것이었다.

이처사는 임오군란이 일어나고 전봉준이 처형되는 등 시대적으로 뒤숭숭했던 어두운 세속을 한탄하며 백성을 구하겠다는 구국일념으로 기도로써 밤을 보내고 낮에는 탑을 쌓기 시작했다. 이처사는 탑을 쌓기 위해 30여년을 인근 30리 안팎에서 돌을 날라 기단부분을 쌓았고,상단부분에 쓰인 돌은 각처의 명산에서 축지법을 사용하여 날라왔다고 전해진다. 이렇게 모아온 돌로 팔진도법과 음양이치법에 따라 축조를 하고 상단부분은 기공법(氣功琺)을 이용하여 쌓았다.

위치와 모양이 제각기 음양오행의 이치에 따라 소우주를 형성하고, 우주의 순행원리를 담고 있다. 외줄탑 가운데 있는 중앙탑은 바람이 심하게 불면 흔들렸다가 다시 제자리에 멎는 신비한 탑이다. 돌에도 암수가 있어 암수의 조화를 이뤄 쌓은 것이기에 그렇다는 것이다.

오행을 뜻하는 오방탑(五方塔)의 호위를 받고 있는 돌탑의 우두머리 천지탑(天地塔)은 제일 높은 곳에 위치하고 있으며 규모 또한 가장 큰 한쌍의 탑이다.
이와 같이 형성된 석탑들이 1백여년의 풍상을 하나같이 지켜오고 있는것은 정녕 부처님만이 아실 불가사의가 아닐 수 없다."



 




 




 

돌탑 외 근래에 볼거리로 만들어 둔 동자승 조각들


 

모습은 다른것이 분명한데 표정은 비슷한것 같은데...?


 

좌측 절벽밑에 영신각, 가운데 보이는 건물이 대웅전, 그 뒤로 산신각이 살짝 보여 지네요.


 




 

호랭이 등에 타고있는 분이 마이산 탑사의 프로태그니스트인 이갑용 처사(李甲龍 處士)
이곳 탑사의 조성은 처사가 25세 되던 1885년 시작되었다고 합니다.
원래는 120기의 탑이 조성되었으나 지금은 80여기가 남아 있다고 합니다.


 




 




 




 




 

분명히 빼딱하게 세워져 있는데 100년 넘게 버티고 서 있는 것이 정녕 불가사의한 일이네요.


 




 

좌측 부처님은 탑사 미륵존불


 




 




 




 

대웅전 부처님께 인사 올리고..
문살도 잠시 감상.


 

암마이봉 절벽에는 아직 얼음이 묻어 있네요. 차가운 물이 뚝,, 뚝,,


 




 




 

탑사의 하이라이트 천지탑입니다. 양 탑을 조성하는데 3년이 걸렸다고 합니다.
마이산 탑사 겨울의 역고드름으로 유명한 장소입니다.


 

규모가 엄청납니다. 맨 꼭대기는 어떻게 쌓았을까 참 궁금하네요.. 이런저런 자료들에는 이갑룡 처사가 진법과 기공법,축지법등을 사용 했다고 하는데..
말하자면 공중부양의 내공으로 윗돌을 쌓았다는 말씀인데 세속에 너무 속고 살다보니 100% 믿기가 좀 그렇네요.


 

천지탑을 등지고 본 모습입니다.


 




 

참 설명하기 쉽지 않는 방법으로 쌓은 묘탑이 많습니다.


 




 

이 샘물은 섬진강 발원지..


 

돌탑도 돌탑이지만 제가 이곳에 오면 넋을 잃고 쳐다보게 만드는 또 하나의 명물..
암마이봉에 붙어 자라는 거대한 이 나무.. 능소화(凌霄花). 가지에 흡착근이 있어 이렇게 타고 올라간다고 하는데..
하트모양으로 올라간 높이가 20여m는 족히 넘을 것 같습니다.
그 어떤 벽화 작품이 이보다 멋질까요?


 

봄이되고 잎이나고 꽃이 핀다면 정말 멋질 것 같습니다.
마이산 탑사 여행 오시면 꼭 눈여겨 보세요.


 




 




 

암마이봉에 파여져 있는 커다란 구멍들. 타포니라고 합니다.
오직 남쪽 벽에만 있는 것으로 봐서 태양열에 의한 내외부차로 생긴것으로 추층 합니다.


 

저곳에 어떻게 올라가서 쌓았는지 돌탑이..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