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심시간에 딸한테서 전화가 왔습니다.
아빠!!!
상당히 큰 목소리에 깜짝 놀라면서 속으론 긴장하며 받았습니다.
그래, 왜???
아빠~!
이번에는 거의 울상이 되어 다시 부릅니다.
가슴이 덜컹...

뭔 일 있어?
아빠 ! 저 흰머리 뽑았어. 두개나....

??%#$&** 

그제서야 덜컹 내려 앉았던 가슴이 제자리로 찾아 갑니다.

흰머리를 보니 눈물이 날려고 해 ...
너무 우울해.

 

이넘아.. 네 연세에는 흰머리가 아니고 새치이니 걱정 안해도 된다.

 

그래도....
그래도 아빠.....

...............



나이 30되어 흰머리 하나로 인생길을 잠시 멈춰서서 되돌아 보지만.. 

그래도 돌이켜보면 천금같은 시절.

그저께 장거리 산행 다녀 오면서 휴게소에서 신나게 흘러 나오던 영임이 언냐의 노래가 떠 오르네요.

 

천 년을 살리요. 몇백 년을 살다 가리요?
부초같은 우리네 인생....





부초같은 인생

내 인생 고달프다 울어본다고, 누가 내 맘 알리요.
어차피 내가 택한 길이 아니냐, 웃으면서 살아가 보자.
천 년을 살리요, 몇백 년을 살다 가리요.

세상은 가만있는데 우리만 변하는구려.
~ 아~ 부초 같은 우리네 인생..

아~ 우리네 인생

 


'부초(浮草)'란 '물에 떠서 사는 풀'이란 뜻으로 '개구리밥', '부레옥잠' 같은 것이 여기에 포함될 것입니다. 흔히 비유적 표현으로 쓰이는데 뿌리내리지 못하고 물에 이리저리 휩쓸리듯이 정처없이 떠돌아 다니는 가난한 서민들의 삶을 가리키며, 곡예단 사람들의 삶을 그린 한수산의 장편소설의 제목이기도 합니다.

부레옥잠을 부평초(浮萍草)라고 하기도 하는데 또 어떤 이들은 개구리밥을 부평초라고 하기도 하는 것 같습니다. 이를 봐서는 부초라는 말도 부평초와 같은 의미가 되는 것 같네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04.11 07:31 lsj21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슬퍼지면서 한편으로 기쁨입니다. ㅎㅎ
    아직 100에는 너무나 오래 남았다는...

  2. 2012.04.11 08:43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대~액~~!
    헬리콥터 앞에서 선풍기 정도는 들이대지도 마세용!..ㅋ
    그리고 보니 아우님이 은근슬쩍 애교 많은 따님 자랑였군요.
    이글에 혹시 dasci님이 샘이나서 딴지 걸 생각을 하실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어젯밤부터 새치가 아닌 진짜 진짜 힌머리 털이 수 없이 생긴 사람이 그득 할 것 같습니다.
    (아이구 꼬스해라!)
    오늘은 제가 넵따 도망 가야 될 것 같은 예감이 듭니다. ...ㅎ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2.04.11 13: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형님, 투표는 잘 하셨는지요?
      저도 누굴 찍을까 몇일을 고민하다가
      오늘 아침 드뎌 누굴 낙점하고
      한표 행사하고 왔습니다.
      예상보다 투표율이 아주 저조하네요.
      저도 어릴때부터 새치가 많아 고민하였는데
      어느순간 새치가 검은머리가 되더니
      그 뒤 5년정도 지나니 모조리 흰머리가 되었습니다.
      지금도 간간 염색을 하고 있습니다..ㅎ

    • dasci 2012.04.12 12:24  댓글주소  수정/삭제

      창파형님이임..임 !
      저도 완전 반백이지만 영업을 손 놓을 수 없어서 염색을 합니다.
      조만간 염색을 안해도 먹고 살날만 손 꼽아 기다리고 있습니다 ^.^
      제 여식도 29살인데..시집갈 생각도 안하니 요즘 답답합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2.04.12 14: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dasci님 저도 머리염색안하고
      수염 안깎고
      산적같이 하고 살아도 누가 시비거는 이 없는 곳에서
      함 살아보고 싶습니다..ㅎㅎ
      따님께서 올해는 백마 탄 왕자님을 꼭 만날 것이라 예상됩니다..^^

  3. 2012.04.11 14:14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하나둘씩 생기던 새치가 이젠 흰머리로 자리잡았습니다.
    집사람도 흰머리가 생기고... 같이 늙어가는게 맞긴한데 조금 서글픈건 사실입니다.^^*
    장인어르신이 백발이라서 집사람도 그리 될까 걱정을 많이 합니다.
    차라리 몽땅 백발이 되면 보기가 더 나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2.04.12 14: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쑥돼지 터레기(숫돼지 털)같이 억시고 거칠어
      정말 폼이 안나는 머리털인데다가
      윤기도 별로 없는것이 흰머리가 되니 정말 보기 별로입니다.
      제 친구 한넘도 머리가 슬슬 물들어 가는데도
      바람불면 휘리릭 날리는것이 정말 멋집니다.
      하얀 머리로 곱게 늙어서
      마누라 손 잡고 꽃길 밑으로 다정히 걷는 꿈을 꾸고 있지만
      글쎄입니다..^^

prev | 1 | ··· | 1814 | 1815 | 1816 | 1817 | 1818 | 1819 | 1820 | 1821 | 1822 | ··· | 2636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