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넋두리

발톱무좀 치료 때문에 부득이 6개월 금주 선언

반응형

 

 

 

발톱무좀이 심하여 피부과에 들렀는데 꽤 심각한 소리를 합니다.

제 발톱을 보더니만 약 6개월 정도는 약을 복용해야 한다네요.

그동안에는 술을 마시면 안 된답니다.

 

- 무좀약이 술하고 뭔 상관이 있나요?

- 약성이 독하여 간을 해칠 수가 있습니다.

- 술을 마시면요?

- 더더욱 좋지가 않습니다.

- 제가 술을 좀 마셔야 하는데 어떡할까요?

- 절대 안 됩니다.

- 그럼 무좀약을 먹지 않는 것이 더 나을 것 같은데요.

- 지금 발톱상태로 봐서는 약도 드셔야 합니다.

- 문드러지나요?

- 그렇지는 않지만, 평생 무좀균에 오염된 발톱을 지니고 살 순 없잖아요.

- 술을 조금씩 마시면 안 될까요?

- 안됩니다. 술은 조금씩 자주 마시는 것이 가끔 많이 마시는 것보다 훨씬 더 간에 무리가 갑니다.

- 그렇나요? 저는 습관적으로 자주 마시는 편인데 그게 더 나쁜 것이네요.

- 맞습니다. 간도 쉬는 시간을 줘야지 그렇지 않으면 처음에는 이겨 내다가 나중에는 포기하게 됩니다.

 

상담하는 여의사가 인상도 참 좋고(예쁘고) 말씀도 사근사근하게 잘하여주어

대기하는 뒷사람 생각도 않고 한참이나 주절거리다가 나왔습니다.

발톱무좀에서 술 이야기로 바꾸다가 나중엔 당뇨까지 무료검사를 받고

일단 한 달분 처방전을 들고 약국에 들리니 쥐눈이콩알만한 알약 4알을 주면서 한 달 분이라 하네요.

일주일에 한 알씩..

 

제법 오랜 시간 동안 줄기차게 마셔온 술을 이참에 6개월 멈춰 보기로 하였습니다.

오늘 무좀처방을 내려준 의사가 금주에 대한 동기처방까지 하여 준 셈입니다.

말하자면 이참저참 건강에 자신감을 조금씩 잃어갈 무렵이었는데 이것 가지고 핑계를 찾아 본 것입니다.

이제까지 살아 오면서 가장 오랜 금주기간이 딸애 결혼하기 전 부스스한 모습을 보여주기 싫어 한 달간 끊어본 것이 유일합니다.

 

오늘이 5월 4일..

단풍철까지는 머리만 길렀다 뿐이지 이제 중 된 거나 마찬가지..

살아가면서 본인 스스로와 전투를 한번 벌여보는 것도 꽤 재미있는 것이라 여기면서

괜한 발톱무좀을 핑계로 오늘부터 독한 넘이 되어볼까 다짐합니다.

6개월 후 깨끗한 새 발톱 올라온 걸 보면서 기분 좋게 한잔할 생각을 하면서 지금부터 6개월간 금주(禁酒)를 선언합니다.



반응형


Calendar
«   2024/03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s
Visits
Today
Yester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