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날 아무리 피곤하여도 아침은 보통 5시 반이나 6시 전에 일어납니다.

발딱 일어나서 국민체조도 하고 인근 공원에 가서 조깅도 하고 해야 하지만 그렇지는 못하고 이부자리에서 상체만 일으켜 안경부터 챙겨 쓰고 TV를 켜는 것이 가장 우선입니다.

밤새 무슨 일이 일어났을까 하며 뉴스를 보는 것으로 하루를 시작하지요.

 

오늘 아침에는 부분일식이 지금 바깥에서 시작될 것이라는 소식을 알려 줍니다. 빤스 바람으로 일어나 앞 베란다, 뒤 베란다를 달려가 봐도 해가 보이지 않습니다. 아파트 라인에 가려서이기도 하고 집에 남향이라서 그렇네요.

그저께 딸애가 데려다 놓은 뭉치와 길동이도 무슨 일인가 하며 내 뒤를 따라 앞뒤베란다를 왕복합니다.

그제야 잠이 깬 아내는 어디 불이라도 났느냐며 묻습니다.

부분일식이 생기니 구경 한번 하라고 하니 새벽에 무슨 개 풀 뜯는 소리냐며 다시 돌아눕습니다.

대강 옷을 챙겨입고 카메라 챙기고 바깥으로 나왔습니다. 일전에 한번 찍은 일식사진(이곳)을 경험으로 하여 다시 한번 찍어 봤습니다.

 

오늘 아침 발생한 부분일식의 따끈따끈한 장면을 전하여 드립니다.

촬영방법은 정말 허접한 방법을 사용하는데 카메라 앞에다 불투명 아크릴판을 한 손으로 잡고서 셔터를 누른 것입니다.

오늘의 일식은 부분일식으로서 우리나라 전 지역에서 관측할 수 있었으며 오전 6시 23분부터 8시 48분까지라고 합니다. 오늘 지나고 다음에 보려면 4년 뒤인 2016년 3월달이라고 하네요.



약 7시 25분경

 

 

약 7시 40분경

 

 

약 8시 10분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05.21 09:49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뉴스 보다 7시25분부터 관찰했습니다.
    선글래스 없이 보다 눈 다칠까 잠깐...잠깐...
    지금 보니 서 있는 곳은 달라도 보는 곳은 두가님이랑 똑같이.^*^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2.05.21 14: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늘 소중한 분들을 같은 시간에 같은 달과 해로 만나는 것이
      살갑게 느껴집니다. 에디님.
      몇 일 전까지는 오늘이 일식이 있다는 것을 알았는데
      어제 지리산에 가서 빡시게 하루 보냈더니 깜빡하고
      자고 일어나서 알았습니다..^^

  2. 2012.05.21 11:19 dasci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출근하다가 라디오서 듣고..
    잠깐 쳐다봤는데..띵...!!
    이제야 두가님 덕분에 자세히 보네요 ^.^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2.05.21 14: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늘...
      너무나 넓은 천지에 달이 해를 가린다는 것이 쪼꼼 신기합니다.
      우주만물.. 참 재미있고 신기한 것이 많습니다.dasci님.^^

  3. 2012.05.21 11:24 코스모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정말 멋지네요^^~ 난 급하게 헨드폰으로 수십장 찍었건만 너무 밝아서 해만보이더라구요 ... 오호 통제라~

  4. 2012.05.21 13:35 lessjs09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꾸벅- 두가님 소인 출근때 차 앞유리 선팅으로 야구공만 할때 봤어요- 일본판은 완전 환상 떴네요--- 꾸벅-

  5. 2012.05.21 15:00 유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출근길에, 핸폰카메라를 흑백모드로 해서 줌 당겨서 봤어요~ ㅎㅎ
    사진 찍을려니 카메라가 자꾸 오류 나서 사진은 못찍었지만, 8시 10경분 사진이 제가 본 장면이네요 ㅎㅎ

  6. 2012.05.21 15:04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출근하여 직원들과 커피마시며 대화나누고 있는데 어두컴컴해지더군요.
    그래서 오늘 30도가 넘는 초여름 날씨라더니 비가오려나보네..하고 말했죠.
    제가 서있던곳은 건물에 가려 태양이 보이지 않는 상태였습니다..
    다른 직원도 하는말이 "그러게 말입니다...." ㅡ,.ㅡ;;
    일식이 일어난다는 일은 전혀 생각지 못하고 어둑해진 하늘한번 쳐다보고
    쉽게 보기힘든 아까운 현상을 놓쳐버렸습니다. 에긍..ㅉㅉ
    늦게나마 두가님의 포스팅으로 대리만족을 하고 말아야겠습니다. ㅋㅋ;)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2.05.22 11: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넓디 넓은 하늘에서 달이 해를 가린다는 것이 참으로 신기합니다.
      마침 날씨가 좋고 아침 시간이라 구경을 할 수 있었는데
      아마 저도 뉴스를 보지 못하였으면 하마님같이 그냥 지나갔을 것입니다.
      아주 오래전 옛날사람들은 이런 현상이 생기면
      어떻게 생각을 하였을까 궁금하여 집니다..^^

  7. 2012.05.21 16:44 곶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서인가요...아침에 많이 어두워서 왜그런가 했더니...일식이가 범인이군요... 잘봤습니다. 캄사합니다. ㅎ

  8. 2012.05.23 00:20 신고 Favicon of http://danurim.tistory.com BlogIcon 다누림지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멋지게 담으셨네요^^

    아침에 모르시는 분들도 상당히 많더라구요^^

  9. 2012.05.23 12:17 스카이워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가님은 분명 담아놓으셨을줄 믿고 와봅니다. 아홉시에나 일어나는 몸이라...^^
    아크릴판 한장대고 찍으셨다지만 비싼 필터 해서 찍은 사진 못지않게 내공이 엿보입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2.05.23 15: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오맙습니다. 스카이님.
      와 부럽습니다. 9시라..ㅎㅎ
      저는 잠에 대한 개념이
      잠은 죽은뒤에 실컨 자 보자..하는 개념이라 뭔가 좀 오래자면
      아까운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prev | 1 | ··· | 1607 | 1608 | 1609 | 1610 | 1611 | 1612 | 1613 | 1614 | 1615 | ··· | 2479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