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넋두리

아들이 낚시로 잡아 보내온 커다란 농어 한 마리

반응형

홍도로 휴가를 간 아들이 배 낚시를 좀 했다며 괴기를 부쳐주겠다고 전화가 왔습니다.

날씨도 그렇고 하여 쉬이 상할지 모르니 놔두라고 하였지만, 기어이 보내 주겠답니다.

다시 조금 있다가 연락이 와 목포에 나왔다며 금방 부쳤답니다.

이 괴기가 목포에서 대구로 바로 오는 차편이 없어 광주에서 갈아타고 오후에 고속편으로 터미널에 도착..

 

아내한테 가서 찾아오라고 이르고,

우리만 먹기가 좀 그러니 딸애한테도 연락하여 몇 마리 가져가라고 하였네요.

 

근데 한참 뒤..

괴기를 찾아온 아내한테서 전화가 왔습니다.

집에 와서 아이스박스를 뜯어보니 괴기가 딱 한 마리 들어있다고..

 

그럼 딸애 줄 것도 없겠네.

당신이 회를 뜨든지 토막 내 굽든지 알아서 하시오. 라고 하니,

 

그게 아니고 ..

이거 무서버서 손을 못 대겠어요. 한다.

 

왜??

 

너무 커요.

 

얼마나 큰데 ..??

 

굉장히..

 

?????

 

부리나케 퇴근하여 괴기를 보니 상당히 큰 놈입니다.

농어라고 하네요.

아이스박스에 얼음도 채우고 물병을 얼려서 잘 보내오긴 왔는데 너무 숭시러버서 손이 안 갑니다.

모가지는 왜 삭둑 베어버렸느냐고 아들한테 전화하니 피를 뺀다고 그랬답니다.

 

근데 이걸 어째 먹어야 하나 고민이 살짝 되네요.

아내와 둘이 괴기를 쳐다보며 서로 좀 어찌 좀 해보라며 미루다가...

도저히 손댈 엄두가 나지 않아 남해 바닷가가 고향인 친구한테 전화했습니다.

와서 회 좀 떠 달라고...

 

조금 있으니 친구 부부가 택시를 타고 달려왔습니다.

잘 들지도 않는 식칼을 다시 갈아라, 신문지를 깔아라, 큰 도마 가져와라, 초장은 있느냐?

온갖 수발을 다들고나니 어찌어찌 하여 회가 큰 접시로 두 접시나 나왔습니다.

다른 친구 내외도 긴급 소집하여 앉으니 6명이 푸짐하게 먹을 양이 되었네요.

 

집 뒷방에서 썩어 들어가고 있던 재고 소주 대여섯 병이 순식간에 없어지고

저는 물을 술 삼아 크~아..하며 마시니 그도 취하는 듯..

농어라는 넘을 처음 먹어본 것 같은데 제법 맛은 있습니다.



반응형


Calendar
«   2024/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s
Visits
Today
Yester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