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오늘이....

 

 

오늘은 좀..서둘러 퇴근을 하려고 합니다.

 

아버님 제사 입니다.

요즘 들어서..자주 아버님이 그립더군요.

 

이제는 이런 생각이 듭니다.

자식들이 자신의 둥지를 틀때까지 아프지말고 살아주는 것이 내가 자식을 돕는 길이겠구나..

 

자식을 기르며 애비로서 참 많이 부족했습니다.

그저 애비로서의 자리만 지키면 알아서 자라주는 줄 았았는데 그것도 아니더군요.

 

 

 

 

 

아버지..!

군 제대 후에 어머님께서 이런 말씀을 해주시더군요.

 

어머니께서 어린 저를 데리고 덕수궁(?) 에 국화 전시회를 갔는데

제법 사는 아이들이 잔디 밭에서 그림을 그리는 걸 보고

어린 제가 이런 말을 했다고 하시더군요.

 

"나는 아버지처럼 살지는 않을거야.. "

나도 나중에 어른이 되면 내 아이들을 저렇게 키울거야"

..

 

 

 

아버님보다는 나는 좀 더 풍요로운 삶을 살게될꺼야..이런 마음이였을까요..?

그러나 오늘 저를 뒤돌아 보니..

겪어온 삶과 거기서 얻은 결실을 뒤적여 보니 너무도 초라합니다.

 

 

내 삶의 부족으로 인하여 아버님의 삶이 위대했음을 알게됩니다.

아버님...이제 여기까지 걸어왔습니다.

이제는 저를 되돌아 보는 시간이 많아졌습니다.

 

그리고 그 뒤돌아봄을 통하여 비로소 아버님을 어려운 시대를 살아간

한 "인간"으로서, 엄하시던 아버님의 뒷모습을 바라보게 되었습니다.

 

모든이가 자신의 뿌리를 찾아가듯이

나는 이제사 아버님의 삶의 역사를 찾아 옛 앨범을 뒤적입니다.

 

아버님의 삶을 추억함은 결국 내 영혼속에 자리잡은 아버님께서

당신의 지분을 요구하시는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세상을 떠난 사람을 기억하며 살아라..하시면서..

 

들어주세요..아버님 ~

 

이 철없는 막내아들 녀석은 아직도 ..

당신의 따듯한 품안에 꺼내어 주시던..

보름달 빵을 그리워하는 아들입니다.

 

 

 

 

제사상 차림에 서투르지만..

살아 생전에 좋아 하시던 소주와 담배도 올려 드리려고 합니다.

 

 

 

 

 

 

 

 

미남 꼼보 아저씨로 통하시던 울 아부지..

 

그 아버님이 좋아 하시던..

담배 한 가치를 ...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