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박 3일의 짧은 일정으로 중국 칭다오(청도)의 노산과 타이안(태안)의 태산에 다녀 왔습니다.
첫날 청도에 도착하여 먼저 시원한 칭따오 비어(Beer) 한잔하고 난 후..
오후에 노산에 올랐습니다.

노산을 한문으로 표기할때 嶗山이라고 적는데 이때 적는 노(嶗)자는 이곳 노산을 적을때만 사용되는 한자입니다.
이전에 노산은 진시황이 이곳에서 불노초를 구한다면 백성들을 괴롭혀서 勞山으로도, 하늘의 별과 아름다움을 이곳 바위에 모두 가뒀다고 하여 뢰산(牢山)등으로 불리다가 명나라때부터 지금의 이름인 노산(嶗山)으로 불리워 진 산입니다.

노산은 온통 바위 투성이입니다.
밑에서 보면 그리 높아 보이지 않는 산인데 그래도 높이가 1,113m나 되는 얕은 산은 아닙니다.
중국에서 바닷가에 자리한 산 중에 1,000m 이상에서 바다가 조망되는 산은 이곳 청도의 노산이 유일하다고 합니다.
중국은 우리와 달리 서고동저(西高東低)로서 서쪽은 무지 높은 산들이 많은 반면에 동쪽은 얕은 평야지대로 되어 있는데 이곳 노산이 우뚝 솟아 별난 명승지가 된 셈입니다.

노산은 중국 내에서도 꽤 유명한 산이고 중국 도교(道敎)의 본거지로서 지금도 도교에 관한 유물들이 이곳저곳에 산재해 있는 곳입니다.
역사적으로 중국의 사상은 유교와 도교로 크게 나눠는데 유교가 충효를 바탕으로 한다면 도교는 안빈낙도와 무위자연을 추구하고 있습니다.
쉽게 말해서 속세를 버리고 도 닦는다는 것입니다.

청도의 위치가 우리나라의 군산과 거의 위도가 비슷하여 날씨도 우리나라와 같습니다.
요즘 이곳 청도의 날씨도 우리와 비슷하여 꽤재재하고 우중충하고 스모그하고 흐릿한 날씨가 많다고 합니다.
다행히 중국에 머무는 동안 비가 내리지 않아 그나마 행운의 여행을 즐긴 셈입니다.

여행사를 통하지 않고 산악회를 통해 다녀 왔는데 아무래도 사푼사푼 다니지 않고 마구 내 달리는 산악회 특징상 눈을 좌우로 굴릴 시간이 많지 않아 뭔가 아쉬움도 조금 남는 여행이 되었습니다. 중국의 이곳저곳은 우리나라 사람들을 놀래 자빠지게 만드는 곳들이 많은데 비해 이곳 노산은 놀래 자빠질 정도는 아니고 그냥 우리나라의 설악산 공룡능선이나 울산바위가 겹겹이 포개져 있다고 생각하면 될 것 같습니다.

중국의 대개의 산악 여행지가 마찬가지이지만 이곳 노산도 처음에는 셔틀버스로 어느정도 오른 다음 그 뒤 케이블카를 타고 산 아래까지 데려다 주고 그리고 난 뒤 본인의 두발로 가볍게 산행을 하게 만들어 두었습니다. 중국인 특유의 돈벌이 수단을 동원 한 것인데 이곳 노산도 정상적인 산행코스에는 등산로가 봉쇄되고 그대신 샤틀버스, 케이블카를 이용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이거 모두와 입장료를 합하면 우리돈으로 대략 4만원 가까이 됩니다. 중국적이죠..ㅎ

대개 노산은 케이블카를 이용하여 오르는데 이날은 날씨가 바람이 너무 많이 불어 케이블카를 이용하지 못하고 걸어서 올랐습니다.
명색이 산꾼인데 케이블카를 이용하여 오르면 뭔가 자존심이 살짝 금이 갈듯하여 내심 걸어 오를까 생각하던 참에 잘 되었다 냅다 올랐는데...
이거.. 머..
계단이 너무 많습니다.
온통 계단.. 처음부터 끝까지 돌계단입니다.
중국사람들은 계단 맹그는걸 무지 좋아하는듯.. 이산 저산에 온통 계단입니다.
대구 갓바위 왕복 세번 정도는 하는듯한 돌계단을 쉼없이 오르는 등산로..
암튼 모두 천연석을 다듬어 만든 돌계단이 엄청 많은데 자세히 보니 모두 등산로 옆에 있는 큰 바위들을 잘라서 만든 계단인듯 합니다.
오르는 길 옆의 바위들의 암석과 같은 색깔의 돌들이 계단으로 만들어져 있는데 참으로 이렇게 많은 계단을 맹근다고 욕봤다는 소리가 절로 나옵니다.(뒷날 태산에 가서는 더 놀랐지만..)

암튼 중국에서도 '태산이 높다 해도 동해의 노산만 못하다(泰山雖云高 不如東海崂)'는 말이 있는데 그걸 기대하면서 오른 노산..
특히하게 생긴 바위들을 구경하는 재미로 원점회귀 산행의 지루함이 거의 없는 4시간여의 짧은 산행이었습니다.



청도에서 노산으로 가는 길에서 차 창 밖으로 내다 보이는 노산 풍경



노산에 도착하면 먼저 셔틀버스를 타고 한참 오르는데 이곳에 도착하게 됩니다.

케이블카를 타는 곳인데 바람이 많이 불어 케이블카는 운행을 하지 않고 이곳부터 걸어 올랐습니다.

산문 뒤로 보이는 풍경이 노산 정상부



중국은 어딜가나 위압적인 거대한 조각물들이 많은데 이곳에서 뭔가 커다란 것들이 이곳저곳에 아주 많습니다.



중국 관광객들



우측으로 보이는 산 능선의 풍경



켜켜이 쌓인 바위들이 신기롭습니다.


위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케이블카 종점이 보여지는 정상부 아래 풍경



등산로는 크게 가파르지 않는 돌계단길이 이어지다가...



올라갈수록 가팔라 집니다.

짧은 치마를 입고 올라가는 중국 처자들이 많아 눈 둘곳이 마땅찮을때가 몇 번 있었구요.



중간쯤 올라와서 내려다 보는 풍경

바다가 보여 집니다.

저곳이 앙구만이이던가요?

일본넘들이 중국 칭따오를 침략할때 기지로 쓰였던..



노인분들이 하산길에 잠시 쉬고 있는데 이곳에서는 손에 뭘 들고 다니는 게 습관이 되어 있는듯 합니다.

우리 같으면 등에 메고 다니는데 이곳 노인분들은 비닐 봉다리를 손에 들고 오르거나 내려 옵니다.



설악산과 월악산을 섞어 놓은듯한 그런 느낌이 물씬 풍기는 풍경


위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파노라마를 조금 더 광대화 시켜 보았습니다.

케이블카 종점 지역입니다.


위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위에 얹혀 있는 바위가 무척 큰 바위인데 사진으로는 그냥 주먹처럼 보여 지네요.

보는 각도에 따라 매우 위태하게도 보여 집니다.

수직으로 금이 간 곳도 많아 곧 떨어질것 같은 느낌도 드는데 이 바위가 바로 등산로 옆이라 우리나라 같으면 통제가 되었을것 같네요.


재수 없으믄 중국와서 바위에 깔려 죽었다는...



정상부 능선의 풍경입니다.






이문(離門)입니다.

노산의 팔괘문중 하나..

팔괘란 아다시피 건곤감리손진간태.. 인데 이것의 이(離)입니다.




바위들에는 이런저런 글씨들이 많이 새겨져 있습니다.

별것도 아닌것도 있고 별것도 있는데 이게 우리 눈에는 영 구분이 되지 않습니다.


참고로 산문앞에 엄청나게 큰 글씨로 家會라고 써 두었길래 기념촬영이라도 할까 물어보니 이게 '만남의 장소'라는 뜻이라 합니다.



정상부 구름다리인 선천교와 육합정



벙어리장갑 바위를 찾아 보세요.






등상로 옆에 내내 위압적인 모습으로 버티고 서 있는 주먹바위(내가 지은 이름)

우리나라 같으면 이런 바위 앞에는 나름대로 이름을 지어 명패를 붙여 설명글을 적어 두었는데 이곳엔 그런것들이 하나도 없어 오히려 신선하네요.



새끼물개 바위를 찾아 보세요.

오르면서 이리저리 찾은 재미있는 바위들에 나름대로 이름을 지어보는 것도 즐거웠습니다.




획이 하나가 잘 안 보이는 경기봉(炅旗峰)인줄 알았는데 획이 하나가 없는 연기봉(灵旗峰)입니다.

연기봉이 진짜 정상은 아니지만 현재 정상은 군사시설이 있어 출입이 금지되는 관게로 이 연기봉이 정상 노릇을 하고 있습니다.



연기봉 오르는 길



큰 바위 아래 이렇게 작은 막대기들을 공가(?) 놓았는데 아무래도 이런 작품짓(??)을 할 이들은 한국사람들 밖에 없지 않을까용.



연기봉과 육합정이라는 정잘을 잇는 다리 이름이 선천교인데 아랫쪽으로 내려가면 사진이 있습니다.



정상에서 바라 보이는 건너편 능선 풍경



진짜 정상의 군사시설



정상 왼편부 능선 아래의 풍경



멀리 청도 시가지가 어렴풋이 조망 됩니다.



왼쪽 건너편의 산자락

설악산을 보는 느낌이 듭니다.




왼편 능선의 파노라마 사진


위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연기봉 아래 있는 육합정

조망이 끝내 줍니다.

보이는 다리가 선천교입니다.

그 아래로는 까마득합니다.



멀리 조망되는 청도 시가지

청도는 중국에서 6번째로 큰 도시입니다.

저녁 일몰 풍경이 정말 멋질것 같습니다.

우리나라 같으면 신년 일출 장소로도 아주 좋을 듯...






선천교에 매 달린 열쇠들..

저 열쇠를 매 단 이들은 지금 좋은 결실로 꽉 잘 물려 있을까?



육합정과 멀리 청도 시내를 조망하고 난 후 하산 합니다.

왔던 길을 되돌아 내려가는데 길고 긴 돌계단을 그대로 내려가야 합니다.


얼릉 내려가서 칭따오 맥주 시원하게 한잔 해야 겠구요.

한국에도 칭따오 맥주가 많이 들어 와 있지만 병맥주는 이곳 아니면 없습니다.

오리지널 칭따오 맥주는 약간 쌉쌀한게 아주 맛이 기가 막히는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6.10.13 06:38 신고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이쿠~~ 청도 라오산(노산)엘 댕겨 오셨네유!
    이곳 청도는 제가 전에 일 때문에 한 동안 아파트까정 세 내어 산 곳입니다.
    물론 틈만 나면 노산엘 올랐구요....
    두가님께선 이번에 아마 일반 관광객들 올라 가는 동쪽에서 올라 가신 것 같은데
    그 반대편쪽엔 속으로 들어 가믄 제법 수목이 울창한 곳이 있습니다. 청도맥주의 원료로 쓰여지는 꽝천수(생수)공장과 녹차밭이 있을만큼...
    저도 첨엔 뭔 넘의 바우만 잔뜩 있는 산인가....했다가 그 곳에 정착해 살고 있는 지인들의 꽌시덕에
    일반인은 입장이 불가한 숲을 댕겼었는데 담 라오산 가실적에 참고하시길.....
    글구 칭다오 삐주(맥주)는 라거맥주 말고 <純生>이라 씌어있는 쌩맥주를 드셔 보시믄 쪼매 놀라실 정도로 맛이 대단한데 드셔 보셨는지 모르겠습니다.
    그나저나 울 두가님 동에 번쩍! 서에 번쩍! 길동이 아자씨보다 더 번쩍! 번쩍! 하십니당~~ㅎ

    혹! 기념으로 바웃돌 거꾸로 세워 놓으신거 무료로 수출하고 오신거 없나...하고 몇번을 찿아 봐도 없네유.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6.10.15 00: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청도는 우리나라와 가장 가까운 곳에 자리한 곳이라 여러가지 업무로 많이 드나드는 곳이라 알고 있는데 역시 에디형님께서도 이곳을 한때 나와바리로 삼은적이 계셨네요.
      말씀하신 생맥주는 못 마셔 봤습니다.
      오리지널이라고 하는 병맥주는 조금 마셔 봤는데 이걸 들고 올 수는 없어 캔 몇 병만 사가지고 왔습니다.
      말씀대로 이곳 노산의 광천수로 청따우맥주를 만든다고 하는데 그 역사가 아주 오래 되었더군요.
      독일인들이 청도를 접수하면서 시작한 것이라 하는데 그렇게 침략한 독일은 전혀 미워하지 않고 지금도 일본넘들은 아주 미워하고 있으니 우리나 중국이나 공분을 같이하는 나라가 있다는데 조금 친숙감도 느껴집니다.
      스톤발란싱은 생략.
      위낙에 재주 부리는 짱씨들이 많아서리 비웃음 살까부서유..^^

  2. 2016.10.13 09:38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니 언제 중국을 다녀오셨데유?^^* 대단하십니다.
    노산의 풍경은 말씀하신대로 우리나라 공룡능선 비스므리보여집니다.
    칭따오 맥주의 고장인데 제대로 맛이 있던지요? 가끔 양꼬치 먹을때 먹어보지만
    저는 그닥 맛을 잘 모르겠던데요....^^;;
    암튼 산의 기묘한 바위들이 엄청 규모있게 분포되어 있습니다. 두가님께서 바위명을 명명하신 숨은바위찾기 다 찾았습니다. ㅋㅋ
    그러나 나이드신분들은 계단을 오르려면 다소 힘들겠네요. 케이블카의 존재이유를 알것같습니다.
    에디님께선 아예 청도에서 살다오셨네요...ㅎㅎ 저도 은근 스톤발란싱을 기대했는데 안보입니다.
    멋진 청도 노산 구경 잘하였습니다. 태산편도 기대하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6.10.15 00: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노산은 청도뿐만 아니고 중국에서도 꽤 유명한 산이라고 하는데 제 눈에는 우리나라 월출산보다 그리 낫다고는 장담 못하구요.ㅎㅎ
      암튼 요리조리 요상하게 생긴 바위들은 엄청나게 많았습니다.
      짱나라 산들이 모두 돌계단으로 산길을 만들어 바가오나 눈이오나 신발에 흙 뭍힐일은 없어 좋을지 몰라도 영 별로 였습니다.
      그러고 보면 금수강산 그리 웅대하지는 않지만 아담스러운 우리네 산들이 휠씬 더 정겨워 보이구요..^^

  3. 2016.10.13 09:44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이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울 두목님께서 좀 조용 하시다....느낌이 들었는데 제 예상이 맞았네요 ^^
    덕분에 노산 구경도 잘 했습니다.
    두가님 설명 글 중에 " 중국은 어딜가나 위압적인 거대한 조각물들이 많은데 .." 저도 동감을 합니다.
    오래 전 꼬추칭구들과 위해를 갔을 때 장보고 기념관을 가니 어마 어마한 규모의 석상을 보고 놀랬습니다.
    중국인들이 장보고 석상을 보면 마치 자기 나라 사람 인 줄 알 정도로..ㅎㅎ
    요즘 맥주도 칭따오가 뭔가가 술 집에서도 흔 히 보게 되는데.. 맛는 둘째치고 기분은 좀 씁쓸 하더군요.
    예 전 오* 와 크라* 그 시절이 그립기도 하지만.. 모든게 중국에 치인다는 생각을 지우기가 힘 듭니다.
    요즘 핸드폰도 그렇고..자동차도 말썽이고.. 먹거리 까지 밀리니..
    대한민국 국민을 신나게 하는 방법은 없을까...고민을 해 봅니다 ~~^^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6.10.15 00: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쏭빠님께서 지적하신 내용에 완전 공감입니다.
      얼마전까지만 하여도 화장실이 엉망이더니 이번에 가니 산골에 있는 화장실도 완전 개조를 하여 어떤 화장실에는 내부에 접견실 비슷하게 쇼파도 같다놓고...

      정신 못차리고 집안싸움만 하다가는 중국한테 뒷발 채이는 건 시간문제입니다.
      특히나 정치하는 분들..

      칭따오맥주는 지 고장에서 마셔야 지맛이 나는듯 합니다.
      캔 맥주 몇개 사 와서 집에서 마셔보니 영...
      나라 걱정하는 쏭빠님의 깊은 고민을 저도 애국심으로 동참 합니다.ㅎ^^

  4. 2016.10.13 19:03 신고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칭다오를 다녀 오셨군요.
    맥주는 못 마셔도 칭다오맥주 소리는 많이 들어 봤기에 귀에 익은 곳이 칭다오입니다.
    제가 산에 대해 아는것이 부족한 저이기에 잘 들어 보지 못하던 노산이였는데
    이렇게 자세한 설명과 여기저기 볼거리 사진을 보여주니
    대단하게 보이는 중국에 명산인가 봅니다.
    벙어리장갑은.....
    앙징맞은 벙어리장갑도 있고 투박하게 보이는 벙어리 장갑도 보입니다....ㅎ
    어떤사람은 케이블카가 고장이 나서 이참에 잘 되였다고 냅다 오르는 사람이 있는 반면에..
    만약 저였다면....
    난 몰라~~ 마음대로들해!
    나는 여기서 몇시간이고 지둘루고 있을테니 다녀들 오숑 이~잉!!~~~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6.10.15 0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비행기로 두시간이면 갈 수 있는 가장 가까운 중국땅이 청도가 아닐까 합니다.
      배로는 시간이 엄청 많이 걸린다고 들었습니다만요.
      칭따오라고 하면 바로 맥주가 떠 오르는데 아마도 가장 친숙한 이름이 칭따오 맥주가 아닐까 하구요.
      맥주공장 정문에 가 봤는데 그 역사가 100년이 휠씬 넘었다는게 대단하였습니다.
      노산의 바위들은 보는 각도에 따라 이런저런 모습으로 다양하게 나타났는데 우리나라 같으면 지자체광고로 최고라 하면서 온갖 이름들을 써 붙여 두었을텐데 그런것이 없는게 오히려 신선하였습니다.
      바람이 많이 불어 케이블카가 운행되지 않는 바람에 길고 긴 계단길에 무척 고생을 하였지만 그래도 온전한 노산구경은 알뜰히 한 편이었습니다..^^

  5. 2016.10.14 19:26 신고 euroasi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가님 ~ !
    멋진 여정을 보내셨군요.
    노산의 멋진 정취를 가만히 앉아서 보게되니 고맙다는 말씀을 전해드립니다.
    청도가 바로 앞에 보이는걸 보니 가까이에 있는 산인가 봅니다.
    국내 산을 섭렵하시더니 여정의 폭을 넓히시는 모습이 참 보기 좋습니다.
    산세도 돌과 바위가 어우러져 멋스럽다는 말씀을 올립니다.
    자주 여러나라 여행하시기를 ~~~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6.10.15 0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맙습니다. 유라님.
      이번 가을은 파란하늘도 맑은 휴일도 오색의 단풍도 없는 그야말로 우중충한 가을이 되고 있습니다.
      모레 일요일도 전국에 비가 예보되어 여행사는 완전 울상이 아닐까 합니다.
      아마도 유라님께서는 또다시 멋진 걷기길을 계획하고 계시리라 여겨지구요.
      시간과 여유가 되면 베낭을 메고 이곳저곳을 다니고 싶은데 이젠 그런 나이는 지났겠지요?
      암튼 집떠나면 고생이지만 그래도 여행은 평소 앤돌핀의 열배이상이 나온다고 하니 사서 고생을 하는것도 건강을 챙기는 일 같습니다.
      즐거운 주말과 휴일 되시길 바라면서요..^^

prev | 1 | ··· | 412 | 413 | 414 | 415 | 416 | 417 | 418 | 419 | 420 | ··· | 2152 | next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클릭)●

[닫힘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