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넋두리

담과 지율이의 시골 나들이

반응형



더운 여름에 동생들이 모두 시골에 한번씩 다녀 갔습니다.

엄마 모시고 먼곳 맛난 음식점을 찾아 식사도 하고 엄마 얼굴을 비비며 재롱도 부리고 지 애비보다 등치가 크게 자란 조카들을 데리고 와서 할머니의 손을 부벼 드리고 ...


그렇게 여름 다 지나고,

저도 재롱둥이 꼬맹이 둘이 데리고 시골에 다녀 왔습니다.

한더위에는 오히려 시골 경로당이 피서당이라 하루종일 머물며 하투치랴 잠담하랴 음식만들어 나눠 드시랴..

그곳이 더 나은듯 하여 괜히 내려가서 더위만 잡숫게 만들라 시기를 늦추었는데..


큰자식 준다고 깻잎으로 무침을 담구었는데 눈치없는 아내가 한조각 맛보더니 에구 어머님 짜요.. 이러네요.

연세들면 단맛 짠맛의 느낌이 둔해진다는데 동네 최고의 찬 솜씨를 가진 우리 엄마도 세월에 묻혀 집니다.

아이들은 멋 모르고 노모가 쪄 두었던 아기 강냉이를 맛나게 뜯어 먹고 있구요.


담이와 지율이..

이제 몇개월 되었냐고 묻는 사람보다는 몇살이냐고 묻는 사람이 더 많습니다.

아이들은 눈에 띄게 자라고 저는 그자리에 있는듯 하지만 사실은 세월이 쏜살같이 흘러가네요.

제가 아이들을 데리고 잘 하는 것 중에 하나가 한 손바닥에 아이를 세워두고 위로 들어 올리면서 하는 엘리베이터 놀이가 있는데 이게 오래전 조카들부터 모두 해 온 것들인데 이제 손주를 올려 할려니 버거워 집니다.


전형적인 경상도 꼬맹이로 자라고 있는 담과 지율..

시골 나들이 몇 컷을 소개 합니다.




풀 위에 앉아 있는 작은 벌레 발견.

지들 둘이서는 한참이나 뭔가 이야기를 주고 받습니다.



저게 벼야.

저게 자라면 저곳에서 우리가 먹는 쌀이 열리는 거야.



시골에 아직도 남아 있는 정겨운 돌담.

호기심 많은 지율이는 뭘 발견 했는지...









앞서가는 지율이를 막아 섭니다.

지율아 빨리 걷지마..

넘어지면 다쳐.

형 노릇을 간혹 하는 담.




세상을 내려다 보며 이쁜 꿈을 키우길...




반응형


Calendar
«   2024/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 Comments
Visits
Today
Yester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