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 일기

매력적인 올드타운 호이안의 낮과 밤



우리돈(원)×20=베트남돈(동)


베트남 여행에서 돈을 지불하면서 깜짝깜짝 놀랄때가 많습니다.

워낙 금액이 크기 때문에..

베트남에는 동전이 없고 전부 종이돈인데 이곳에서 가장 저렴하고 흔한 쌀국수 한그릇 먹고나면 대략 50,000동입니다.

어지간한것 대개 만단위 이상이고 십만단위도 흔해 빠졌습니다.

세명이 마사지 한번 하는데 100만동(~허걱).

다낭에서 호이안까지 택시비가 30만동입니다. 풀어쓰면 300,000.. 어마어마하지요.


근데 알고보면 동그라미 숫자만 많았지 물가는 무지 쌉니다.

우리나라와 비교하면 대략 3분의 1에서 5분의 1 수준으로 느껴 집니다.

위에 언급한 쌀국수는 우리돈으로 2,500원 정도.

전신마사지 세명이 5만원입니다.

마트에서 파는 캔맥주는 500원 정도.


이 나라 돈에서 뒤에 0을 하나 떼고 나누기 2를 하면 우리나라 돈이 됩니다.

10,000동은 우리 돈으로 500원입니다.

택시타고 뭐 비싸다고 기를 쓰고 10,000동 정도 깎아봐야 겨우 500원 깎은 것이구요.ㅎ

암튼 베트남 돈 수십만동짜리를 들고 다니면서 느낀건 정말 부자가 된 기분..ㅎㅎ


베트남에 있는 막내동생이 이야기 합니다.

베트남에서 돈을 쓸때는 5만동을 5만원이라 생각하고 써야 한다고..

여행의 지혜가 될 것 같네요.




유네스코 문화유산으로 지정된 호이안의 매력


오늘의 여행지는 호이안입니다.

한문으로는 會安으로 쓰고 베트남어로는 Hội An입니다.

다낭에서 남쪽으로 약 30km정도 떨어진 인구 약 8만명의 소도시로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곳입니다.

다낭 여행에서 빠질 수 없는..

다낭 여행이라 하면 거의 이곳을 찾는것이 목적이라고 보면 될 것 같습니다.


동화같은 풍경을 연출하는 곳이고 동서양의 문화가 어우러진 무역항이 있던 곳이라 여러가지로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는 곳입니다. 

중국같기도 하고, 일본 같기도 하고, 그리면서도 베트남 특유의 모습이 보여지는 곳.


호이안구시가지는 입장료가 있습니다.

1인 12만동, 우리돈으로 약 6,000원입니다.

근데 호이안 구 시가지는 아무곳에서나 들어 갈 수 있기 때문에 꼭 입장료를 지불하지 않아도 됩니다만 입장권 티켓에 붙어 있는 또 다른 입장권 5개를 가지고 구시가지 이곳저곳에 있는 유료관람지를 하나씩 떼어주면서 불 수 있습니다.


호이안은 반나절 이상은 머물면서 천천히 구경하고 특히 야경까지 즐기고 오는 것이 좋습니다.

저녁 6시쯤 되면 등불이 켜지고 투본강에는 조각배를 타고 소원초를 띄우기도 합니다.

그리고 강 건너 신시가지 골목에서는 야시장이 열리구요.

이것저것 기념품들을 많이 파는데 거의 반 정도 가격을 깎아야 합니다.


투본강가로 자리한 호이안의 예스러운 골목들과 빈티지한 가게들..

밤과 낮의 확연히 다른 경관,

정말 매력적인 곳이고 낭만적인 곳이 호이안이 아닐까 합니다.




다낭에서 오토바이만 실컷 구경하다가 호이안에서 제대로 된 베트남을 구경하는 느낌입니다.

오전에 방문했다가 밤 늦게 되돌아 왔는데 오전에만 하여도 사람들이 그리 많지 않다가 오후가 되니 어디서 나타났는지 구름같이 관광객이 몰려 들더군요.


우리나라 사람들도 제법 있지만 서구쪽에서 온 관광객들도 참 많았습니다.

이곳 호이안이 동서양의 문화가 섞여 있는 곳이라서 그런지 어느곳에서 찾아와도 낯설지 않는 느낌이 드는 그런 곳이 아닐까 생각이 됩니다.



다낭에서 호이안으로 택시를 타고 이동하면서..

주위로 오토바이를 렌트하여 이동하는 이들이 많이 보입니다.

택시 요금은 미터기로 하면 조금 더 비쌉니다.

택시 기사와 흥정하여 타고 가는 것이 조금 저렴.

말고 통하지 않는데 어떻게 흥정을 하냐구요? 휴대폰에 숫자를 찍을 줄 알면 됩니다. '오케이?'라는 단어와...

베트남에서는 이 두가지만 알면 어디서나 거래가 가능 합니다.



호이안은 대단히 운치있는 곳입니다.

예스런 고택들이 골목을 사이에 두고 죽 늘어서 있는 모습이 참 아름답습니다.

베트남 특유의 등불을 달아 밤에 불을 켜면 더욱 신비하게 느껴지는...

다만 모든 집들이 거의 가게로 변경이 되어 있습니다.

먹거리나 상점 카페등으로..

이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이 되면서 이곳 주민들한테 집을 잘 관리하는 대신 가게를 열어 장사를 할 수 있게 해 주었다고 합니다.



아직 오전 중이라 사람들이 띄엄띄엄 보여 집니다.

그러나 오후에는 정말 많은 사람들이 찾아 오구요.

자전거를 대여하여 타고 다니는 외국인 여성분들이 많네요.






논(non)이라는 이름의 베트남 전통 모자를 쓰고 물건을 팔러 다니는 분이 많습니다.

가격도 저렴한 편이구요.


이 모자는 거의 한두개는 사는 편인데 가격이 파는 곳에 따라 천차만별입니다.

이곳 호이안의 야시장에서는 1,000원,

시장에서는 2,500원.

공항 면세점에서는 5,000원..



베트남 현지인 젊은 부부 같은데 아기를 데리고 와서 사진을 찍는 모습이 너무 행복하여 보입니다.



드론을 날리는 젊은이와 이상한 포즈로 사진을 찍는 여성.



구시가지에서 바라 본 강 건너 신시가지 풍경.

이곳과 그리 다르지 않습니다.

저곳은 식당들이 많고 마사지샵이 많습니다.

밤에는 야시장이 열리구요.


위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신시가지로 건너가는 다리를 배경으로 찰칵하는 모자..






구시가지와 신시가지를 경계로 흐르는 투본강.

물 빛깔은 늘 탁하다고 합니다.

밤이되면 이곳에서 배를 타고 소원초를 띄우는 장면이 장관입니다.



호이안 구시가지는 이렇게 노랑색 빛깔의 건물들이 많습니다.

동화의 나라에 들어 온 듯한 느낌이 드는 곳입니다.






아주 키가 자그마한 할머니.

이 할머니의 사진을 찍고 있는 두 외국인. 할머니는 포즈를 취해주고 물건을 하나 팔고..

이 할머니와 제가 자주 마주쳤는데, "노란 셔츠 입은 말 없는 그사람이~~" 요기까지 노래를 잘 부릅니다.

한국사람에 대한 호객이라고 생각이 들긴 하는데..

아마도 베트남 전쟁때 한국인과 어떤 인연이 있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시간이 지날수록 조금씩 사람들이 늘어나기 시작 합니다.



모닝글로리라는 식당입니다.

우리나라 젊은이들이 소문을 내어 매우 알려진 식당이구요.

이른 점심식사를 위해 들렸습니다.



아들과 시원하게 맥주 한 잔...

이곳 베트남은 우리의 소주 비슷한게(대중적인 술) 없어 상당히 아쉬웠습니다.

거의 Beer..

아마 날씨 탓이겠지요.



모닝글로리에서 내다 보는 풍경.

인력거가 많습니다.

모두 관광용..



호이안은 이러저리 골목들이 많은데 정해진 코스는 없습니다.

그냥 아무 골목으로 아무길이나 다니면서 구경하면 됩니다.



호이안의 부잣집.

호이안 입장티켓에 붙어 있는 다섯장의 작은 티켓 하나를 떼어주고 들어 갈 수 있는 곳입니다.

안쪽에서 바깥으로 ..

이집 벽에는 호이안 전체가 침수했던 날짜들이 벽에 그어져 있는데 모두 나무로 된 집들이지만 워낙에 튼튼해서 많은 침수에도 끄떡이 없다고 합니다.



위에 설명한 유료입장 부자집인인데 이곳에 명함을 붙여두면 부자가 된다고 하여 많은 이들이 명함을 붙여두었습니다만...

거의 한국인.

그 옆에 붙여 있는 것은 호이안이 침수가 되었을때 날짜와 침수 위치.

이곳 오기 얼마전에 태풍으로 동네가 완전 물바다가 되었다는데 그 날짜가 11월 5일이네요.






보따리(?)장사를 하는 아주머니들이 잠시 모여서 수다를...



투본강가로 다시 나왔습니다.









투본강에서 고기를 잡고 있는데 한참을 지켜봐도 한마리도 잡지 못하구...



구,신시가지를 가로질러 놓여있는 다리 위에서 바라 본 양쪽의 풍경.

왼편이 구시가지입니다.


위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이건 신시가지에서 바라 본 구 시가지 풍경입니다.

가운데 보이는 다리가 일본장인의 작품이라는 내원교.


위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내원교.

중국인들의 거주지역과 일본인들의 거주지역의 경계였다고 합니다.

기념사진 장소로 가장 많이 이용하는 것 같습니다.

다리위에도 지붕이 뎦여 있는데 안쪽에는 이곳의 침수때 위치를 그어 두었습니다.



길거리 음식.

이런걸 먹어보는 것도 추억이라 가끔 하나씩 사 먹어 봅니다.



점심과 저녁의 중간 시간에 또 한 그릇씩..

이번 여행에서는 배가 꺼질시간이 없었습니다.












투본강가에서 웨딩촬영 중인 커플..



이곳도 사람들이 엄청 붐비는 곳인데 대략 보니 단체로 온 한국인들이 많더이다.

앞에 기념사진을 찍는 분들도 한국 아줌마부대.

이 사원 입장도 유료입니다. 따로 내는 것이 아니고 호이안 입장 티켓에서 하나를 떼어주면 되는 곳..









앞에 세워져는 자전거가 대나무로 만든 자전거.






중앙시장이란 곳인데 간이식당들이 많습니다.



이곳에서 또 한그릇...



1,2,3에 적혀 있는 음식들이 베트남 3대 주식이라 합니다.

위 사진에서 먹고있는 음식이 2번 꽁가라는 것이구요.



5시가 지나니 조금 더 어두워지기 시작하고 등불이 하나씩 켜이기 시작 합니다.



호이안의 멋진 야경입니다.

실제로 보면 더욱 멋집니다.

투본강에서 투어중인 조각배의 등불과 어우러져 정말 아름다운 풍경을 연출 합니다.

이 시간쯤 조각배 호객꾼들이 아주 극성입니다.

가격은 흥정하기 나름인데 저희는 15만동 지불하고 약 20여분 투어... 소원초 3개는 공짜로 얻어 띄우고..









건너편 신시가지 야시장 구경을 하러 갔습니다.



기념품 가게들이 엄청 많은데 파는 물건들이 중복이 되는 것들이 많아 아쉽네요.

이곳에서는 거의 반 이상 에누리를 해야 합니다.

원래 부르는 가격은 시내 기념품점보다 살짝 비싼데 마구 깎아 버리면 아주 싸게 구입 할 수 있습니다.

개별적으로 기념품을 살때 이곳에서 사는 것이 가장 저렴(다만 흥정을 잘 해야 하구요.)









이런 등가게 불이 너무 예뻤습니다.

이곳에서도 웨딩촬영 중입니다.

등은 가장 큰 것이 약 만동 정도.. 작다고 싸지는 않고 겉에 그려진 그림이나 장식에 따라 가격 차이가 납니다.



시간이 지날수록 투본강 조각배와 소원을 적어 띄운 양초 불빛이 늘어 납니다.






호이안에서 저녁 8시 반쯤 다시 다낭으로 돌아 왔습니다.

다시 배가 출출하여 들린 어느 식당.

샤브샤브인데 생각보다 국물이 너무 짜고 맛도 별로라 음식을 많이 남겼네요.




베트남여행

 

다낭 대성당, 꼰시장, 다낭 오토바이, 빅씨마트, 용다리, 할머니 쌀국수, 다낭 신호등,다낭 한강, 다낭 시내구경

오행산, 다낭 관광지는 어디?, 다낭 오토바이

베트남 화폐단위, 베트남 돈 계산, 호이안, 호이안 입장료, 투본강, 호이안 야경, 투본강 조각배, 투본강 소원등, 호이안 야시장

바나힐, 바나힐 케이블카, 다낭사람들의 친절, 용다리 풍경, 바나힐의 폭우, 용다리 물쇼, 불쇼, 용다리 야경, 롯데마트

베트남 시차, 베트남 사용화폐, 환전, 다낭택시, 다낭공황 면세점, 다낭선물 구입, 다낭휴대폰 사용, 미케비치, 한시장, 까오다이교 사원, 다낭 대성당, 베트남의 성냥갑 모양 주택, 손짜반도 영흥사

 

 

 

매력적인 올드타운 호이안의 낮과 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