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 일기

거제 공곶이에 핀 노란 수선화

 



수선화 노란꽃이 피었습니다

물결처럼 하늘하늘 일렁입니다


노란 수선화를 사랑하라던
당신이 자꾸만 생각이 나서


오늘은 추억 속에 꽃을 딴다오
당신의 마음 따듯 꽃을 딴다오




홍민이 부른 '수선화'란 노래입니다.

참 오래된 노래인데 노랫말이 좋아 제가 가끔 흥얼거리는 노래이구요.


노란수선화가 곱게 피어있는 거제도의 공곶이를 다녀 왔습니다.

공곶이는 지명 이름으로서 거제도 동남쪽 끝 부근, 구조라에서 건너다 보이는 곳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공곶이 위치(마우스 휠을 움직여 지도 크기를 조정하는거 다 아시지요..^^)



온통 노란수선화가 만발한 풍경을 보니 자기 모습에 반해 우물에 빠져 죽은 니르키소스의 나르시시즘이 생각납니다.

그렇게 꽃말의 전설은 스스로에 반하는 자아도취가 되었고..

그것마냥 공곶이에는 지금 제 모습에 취해 피어난 노란 수선화가 한창 수려함을 뽐내고 있답니다.


공곶이란 말은 이곳 지형이 궁뎅이 모양으로 생겼다고 하여 생긴 말로서 굳을 공(鞏)자와 땅이름 곶(串)자를 붙여 쓴 이름입니다.

예구마을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걸어서 가야하는데 고개 하나를 넘어가면 바로 공곶이가 나옵니다.

공곶이는 강명식 지상악 부부의 개인농장으로서 지금은 거제8경이 되어 기꺼이 이곳 방문자들한테 무료로 개방을 하고 있는 것입니다.

 

공곶이에는 딱 제철을 맞은 수선화를 비롯하여 능선에서 공곶이로 내려가는 300개의 돌계단과 함께 기막힌 조화를 이루는 동백터널이 있고 바로 바닷가에 줄지어 서 있는 종려나무와 푸른바다도 한폭의 그림이 되어 방문자를 들뜨게 하는 곳입니다.

지척으로 건너편에는 동백으로 유명한 내도(섬)이 바라다 보이구요.



공곶이를 찾아가는 길은 두방향인데 위 지도에서 파란색의 A코스로 가서 초록색의 B코스로 되돌아 오는 것이 좋습니다.

차량진입이 불가능능하기 때문에 예구마을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걸어야 합니다.

A코스는 산길을 살짝 넘어가는 길인데 약 20분 정도 소요.

B코스는 바닷가를 따라 동백숲길 사이로 걸어오는 길인데 약 40분 정도 소요.



수선화가 딱 지금이 한창 제철이라 일찍 도착하지 않으면 아마도 주차에 상당히 시간이 많이 걸릴 것입니다.



예구마을 앞바다 ..

주차장 바로 앞이 바다입니다.

호수같이 잠잠한 바다가 한폭의 그림같습니다.


위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위 지도에서 A코스를 택하여 공곶이로 넘어가는 언덕길.

형부가 이 세상에서 가장 잘 생겼다고(??) 생각하는 처제네와...



아랫쪽으로 에머랄드 바다가 평화롭게 보여집니다.



공곶이 가는 숲길.



공곶이에는 수선화도 많지만 동백도 아주 많습니다.

붉은 동백과 바다가 너무 잘 어울리네요.






공곶이로 내려가는 동백나무 숲길

나무숲이 터널이 되어 있습니다.

돌계단이 약 300개 정도 된다고 하는데 정말 운치있습니다.



종려나무와 제주도에서 본듯한 이런저런 나무들이 바닷가쪽으로 자라고 있는 풍경이 아주 멋집니다.






탄성이 절로 나오는 노란수선화 꽃밭...









바로 앞으로 내도가 건너다 보입니다.

http://duga.tistory.com/1739

저곳도 동백이 가득한 곳입니다.

구조라에서 배를 타면 10분만에 건너갑니다.


위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여집니다.






공곶이는 바로 바다와 붙어 있습니다.

몽돌로 된 해변이 더없이 깨끗해 보입니다.

바다내음이 전혀없는 무공해 청청해안입니다.



수선화 인증샷은 이곳에서 자주 볼 수 있는 장면입니다.

들고있는 꽃은 한다발에 1,000원에 판매하고 있습니다.



바닷가에는 커다란 나무 한그루가 쉼터자리를 제공하고 있네요.



무인판매대.



공곶이에서 위 지도의 B코스를 택해 되돌아 나옵니다.

낚시하는 분들도 보이구요.



작은 몽돌들이 가득한 해변입니다.



숲길로 들어 서면서 되돌아 본 해변 모습인데..

중앙으로 까만 띠가 보이는데 미역이 붙어 있는 것입니다.

아마도 내도까지 바다밑으로 미역이 붙어 있는 지점으로 바위가 연결이 되어 있는듯 합니다.



목련이 핀 언덕을 넘어 주차장으로 되돌아 왔습니다.



그리고,

순간이동하여 학동의 몽돌해수욕장에서 발가락도 만들어 보고...



다시 바람의 언덕으로 순간이동..



바람이 제법 부는 바람의 언덕입니다.


위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여집니다.





거제 공곶이에 핀 노란 수선화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