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는 모든 봄 꽃이 조금 늦게 피고 있습니다.

대략 10여일에서 보름 정도 늦게...


지난 겨울의 막바지 추위가 극심하여 거의 모든 꽃들이 잠시 움추렸다가 이제 막 앞 다투어 피고 있는 것 같습니다.

봄꽃의 개화 순서는 동백이 가장 이르고 그 뒤를 산수유와 매화 목련이 거의 동시 개화를 하며 그 다음 개나리 진달래 벚꽃 순입니다.

이 후 철쭉이 5월 초부터 피기 시작하여 봄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것 같습니다.

이건 지역에 따라 차이가 조금 있는 내용이구요. 


산수유는 매화와 거의 같은 시기에 꽃을 피우는데 아마 지금 딱 제철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의성 화전마을의 산수유는 사실 이곳 산수유 마을의 이곳 저곳 속살을 모두 더듬어 본 이들은 우리나라 최고라고 하는 곳입니다.



의성 산수유마을 위치



의성의 화전마을에는 조선시대부터 자생한 300년 수령의 산수유나무 약 3만여 그루가 마을 깊숙히 이어지며 군락을 이루고 있는데 다른곳보다 그리 많이 알려지지 않으면서도 최고의 운치를 자랑하는 곳입니다.


올해는 3월 31일부터 4월 8일까지 산수유축제가 열리는데 현재 산수유 개화 상태는 대략 80%정도이니 축제 날짜에 맞춰 가면 정말 멋진 산수유구경을 할 수 있을것 같습니다.


의성 산수유 축제 홈페이지http://www.ussansuyu.kr


이곳 의성의 산수유는 한 곳에 집중하여 피어있지 않고 동네 안쪽으로 깊숙히 들어가면서 피어있는것이 특징이므로 시간을 충분히 내어 천천히 동네 안쪽으로 둘러보는 것이 좋습니다. 축제장 인근에서도 온통 노란 산수유를 볼 수 있지만 안으로 들어가면 갈수록 더욱 멋진 장면들이 연출되는 곳이 이곳 의성의 화전마을이 아닐까 생각이 됩니다.


2014년 산수유 마을 풍경 보기 : http://duga.tistory.com/1751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북 의성군 사곡면 화전리 555 | 산수유마을주차장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03.29 08:05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년 이 맘때 올려 주셨던 띠띠미 마을 산수유를 본지가 엊그제 같은데.. 벌써 일년이 지났군요...
    고즈넉한 기와집 풍경과 뒤집어 놓은 장독.. 다시 가보니 제 기억이 맞네요 ~^^
    공장 앞 마당 백목련도 꽃 몽오리가 반쯤 열린게...참 이쁨니다. 활짝핀 목련 보다는..ㅎ
    이 번 주말에는 거래처 대리점 사장님 아들 결혼식으로 평택에 가야해서 꽃구경은 못하지만..
    하마님이 다녀 오신 송탄에 가서 맛나다는 부대찌개나 맛보고 오려고 합니다...배라도 즐겁게 ^^

    • 하마 2018.03.29 11: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지난번 갔을때 부대찌게는 못먹고 왔습니다.
      백종원씨가 다녀갔다는 "김네집"이 유명한가 봅니다.
      송탄 국제시장안에 있구요. 좀 찾아보셔야겠는데요.^^;
      시장안에 다른곳도 있는데요. 맛이 거기서 거기아닐까 생각됩니다.ㅎㅎ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03.29 22: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리고 보니 또 일년이란 세월이 흘러 갔습니다.
      산수유는 봄에 꽃이 필때도 예쁜데 늘 그 꽃 지고 가을에 빨갛게 열매 맺을때도 가 봐야지 하고 다짐을 하는데 한번도 가 보지를 못했네요.
      올해는 기필코 가을에 산수유 열매놀이를 다녀 와야겠습니다.
      이번주부터 남쪽나라 꽃구경이 절정에 이를것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04.01 19: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송탄에 부대찌개는 삼대천왕 김네집도 유명하구요
      요즘 떠오르는 신흥강자는 숯고개부대찌개 입니다.
      두 점포 다 아는집은 아니구요
      단지 그동네가 친정이라 자주 먹으러 가는 집 입니닿ㅎ
      중앙시장 안에 깔끄미 라고 분식집 있는데요
      거기 김밥과 어묵탕을 무김치와 함께 먹으면 끝내줍니다.
      삼대천왕에 나온집은 다른곳이지만 저는 깔끄미 강추
      여기도 마찬가지로 맛있어서 가는 집 입니다.

      (영미님의 글 옮김)

  2. 2018.03.29 10:38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수유 마을이 노랗게 물들었네요. 사람이 별로 없어 더욱 운치있게 보입니다.
    그런데 얼마전에 보여주신 생강나무 꽃과 너무 비슷합니다. 전혀 분간을 못하겠네요.ㅎㅎ
    암튼 노란꽃이 피면 봄이 오는걸로 알고 동네 놀이터의 개나리가 노랗게 피어나고 있어서 봄의 실감을 느낍니다.^^
    화전마을의 재미난 장승의 표정과 산수유 가득한 소박한 마을풍경이 잠시 힐링되는것같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8.03.29 1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마님요~~(툭~툭..ㅎㅎ)
      송탄 부대찌개 어디가 맛나든가요 ?
      이 번 주말에 근처에 행사가 있어서 한번 가 보려고 합니다요..ㅎ
      제가 요즘 부대찌개에 푹 빠져서요.
      한번 맛 보고 따라해 보려고 합니다.
      실력은 엄청 부족하지만..ㅎ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03.29 22: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 사는 아파트 입구 언덕에도 온통 노란 개나리가 만발인데 정말 보기가 좋습니다.
      오늘 내려도 보니 군데군데 벚꽃도 화사하게 피어 있네요.
      온통 꽃들은 앞 다퉈 피는데 전 아직도 꽁꽁 겨울인것 같습니다.
      마음이 그래서 그런지요.ㅎ
      하마님 이틀 연휴인데 좋은 계획 세워 두셨는지 궁금합니다..^^

  3. 2018.03.29 11:18 신고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산수유가 가장 이쁜 의성 화전마을 이야기를 보다가
    잠시 어리둥절하고 약간은 겁을 먹어 봅니다.
    이게 건망증초기인지...아니면 치매낌새가 보이는 건지 말입니다....
    "2014년 산수유 마을 풍경 보기"가 있기에 잠시 옆길로 빠져서
    그때 사진을 보는데 이게 모두 처음보는 것 같은 느낌이였습니다.
    그래서 혹시나 하고 댓글을 보니...
    그때 담배건조장 이야기가 있는데 물어 보는 사람은 당연히 답을 알면서....슬~쩍~이~~
    그런데 누구는 대단한 것이나 알고 있는 것처럼!!!...
    어쨌든 이런 댓글까지도 올리고도 말입니다.
    올해 의성 산수유 꽃구경과 14년도의 산수유꽃구경을 비교하니
    14년도 봄비가 촉촉히 내리는 날에 산수유구경도 나름에 운치가 있는 것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03.29 22: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그때 걸었던 봄비 솔솔 오던 산수유마을이 더 좋았다고 생각됩니다.
      추억이 새롭구요.
      머..
      저도 아직 어리지만(?) 건망증이 더 심합니다.
      산행 계획 다 짜고 베낭 챙겨놓고 네이버 검색을 하면 제 블로그의 글이 소개되어 나오는데 불과 얼마전에 다녀 온 산..
      그것도 모르고 또 좋아라고 갈려고 했으니..
      날씨가 갑자기 급 온화하여지고 있습니다.
      겨울 옷 다 집어넣고 가벼운 차림으로 바꿔야 할 것 같습니다.
      지난 겨울은 너무 추웠습니다.^^

  4. 2018.03.30 16:16 신고 euroasi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돌아나오시다 국도 타시고 의성 ~ 금성으로 오시면 조문국 경덕왕릉
    아래 박물관(조문국민학교 폐교 박물관) 앞의 농협 창고있는 곳이 저의 집입니다.
    어떻게 의성에만 산수유를 심었는지 ?
    우리 동네는 사과밭이 처음부터 많았지요.
    국광, 인도, 홍옥 이제 사과는 농사지을 수록 남의손에 의지하면 적자투성이입니다.

    시골이지만 인구는 줄어들고 의성 저 국민학교 다닐때 230,000명이었던게 지금 53,000명으로 줄었지요.
    탑마을 탑리도 완전 노인네들만 살아가는 동네로 변하고 있습니다.

    금성고등학교 위의 산운마을이 저의 고향동네입니다. 영천이씨 집성촌이지요.

    평균 200,000원 정도하던 농토가 15만원 이제 8만원대로 내려오고 황폐화를 지속적으로 걷고있답니다.

    농사지을 사람이 없는걸요 ???

    머잖아 금성 아니 의성 군위도 합쳐질것 같은 생각입니다.

    컬링의 영미네 동네도 도리원 봉양 옆입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04.01 19: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유라님 고향집은 몇 번 들어서 이제 외우고 있습니다.ㅎ
      다음에 지나치는 길 있으면 꼭 들려 보겠습니다.
      의성뿐만 아니고 요즘 시골에서는 아이 울음소리 거친지가 오래이고 젊은이들이래야 60대입니다.
      시골이 점차 사라지고 귀촌하는 이들이 터를 잡아 외따로 사는 세상이 되다 보니 인심도 이전같지 않는 것 같습니다.
      그나저나 땅값이 그렇게 폭락했나요..ㅠ

  5. 2018.04.01 01:16 신고 영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송탄에 부대찌개는 삼대천왕 김네집도 유명하구요
    요즘 떠오르는 신흥강자는 숯고개부대찌개 입니다.
    두 점포 다 아는집은 아니구요
    단지 그동네가 친정이라 자주 먹으러 가는 집 입니닿ㅎ
    중앙시장 안에 깔끄미 라고 분식집 있는데요
    거기 김밥과 어묵탕을 무김치와 함께 먹으면 끝내줍니다.
    삼대천왕에 나온집은 다른곳이지만 저는 깔끄미 강추
    여기도 마찬가지로 맛있어서 가는 집 입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04.01 19: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결혼을 하신거 보니 그 영미님이 그 영미님은 아니신것 같구요.
      암튼 맛난 정보 아주 감사 드립니다.
      가즈아~~

      내용은 필요한 자리에 잠시 복사 옮겨 놓겠습니다..^^

prev | 1 | ··· | 146 | 147 | 148 | 149 | 150 | 151 | 152 | 153 | 154 | ··· | 2168 | next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클릭)●

[닫힘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