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 일기

화본역 급수탑과 테마박물관 엄마아빠 어렸을적에

여행의 개념이 이전과는 많이 달라져서 요즘은 뭔가 놀라운 것이나 대단한 것을 찾아 떠나는것보다 힐링과 여유로움이 있는 곳이나 마음을 쉬게 해 주는 편안한 장소를 찾아 떠나는 여행이 많아진듯 합니다.


이전에는 별 관심도 없었던 산골마을이 여행지가 되고 먼지 풀풀나는 비포장도로를 찾아가게 되고 고속도로나 반듯한 국도보다는 이리저리 고불고불 나 있는 시골길 좁은 도로를 달리는 여행은 잠시 시간이 멈춰진듯 착각 할 만큼 모든 것이 눈 앞으로 천천히 지나갑니다.


그렇게 시간을 잊은채 도착한 곳은 군위 화본마을.

알게 모르게 입소문으로 찾아 오는 이들이 꽤 있다고 들었는데 도착한 작은 마을은 조용한 그냥 시골입니다.

조그만 역 하나와 그 곁을 끼고 있는 작은 동네.



군위 화본마을 위치



화본마을의 구경거리는 별 거 없습니다.

그냥 동네구경입니다.

그게 화본마을의 가장 큰 자랑이구요.

청량리에서 아침 8시25분에 출발하는 무궁화열차가 화본역에 멈춰 섭니다.

서울에서는 하루 한번 이 열차밖에 없습니다.


작은 역과 함께 둘러 본 추억의 여행, 엄마 아빠 어렸을 적에...

화본에서 잠시 타임머신을 타 봤습니다.



화본마을 홈페이지 : http://hwabon.kr







화본역내 철로.

끝없이(endless) 이어진 철길은 늘 뭔가를 생각케 합니다.

어디로 가는 것일까?

누가 나처럼 이 철길을 밟고 있을까?



조그맣고 깔끔한 화본역

이곳에 들린 이유는 오래된 급수탑을 구경하귀 위함입니다.

급수탑은 역 구내로 들어가야 하는데 일단 입장료 천원을 내야 합니다.



땡땡땡.. 열차가 들어오고 있습니다..



급수탑 가는 길

바로 인근입니다.



급수탑이 보이네요.

증기기관차에 물을 공급하던 탑인데 지금은 그냥 관광용.



급수탑 내부

희한하게 생긴 짐승의 조형물이 장식으로 진열되어 있습니다.




천정으로 올려다보면 이렇게 급수 빠이푸와 배수 빠이푸가 이어져 있구요.



벼릉빡에는 거시기와 머시기가 왔다간 자국이 가득 합니다.



입구 반대쪽 작은 구멍에는 작은 소녀가 밖을 내다 보고 있는데요.



어린 소녀가 안고 있는 책은 삼국유사입니다.

군위는 일연스님의 삼국유사의 고장

일연스님은 군위군 인각사에서 건국부터 삼국시대까지의 역사책인 삼국유사를 집필 했습니다.



국내에 이런 급수탑이 남아 있는 곳은 몇 되지 않는다 합니다.






화본 역 작은 대합실 내에는 이렇게 역원이나 역장 모자가 비치되어 있는데 아무나 쓰고 기념촬영을 해도 됩니다.



화본역에서 2~3분 걸으면 폐교된 산성중학교가 있는데..

이곳은 내부를 꾸며서 엄마아빠 어릴적에..란 테마 박물관을 만들어 두었습니다.

입장료는 2,000원.









타임머신을 타고 40~50년 전으로 떠나 봅니다.












그러고 보니 그 시절에는 교과서 제목이 모두 두 글자 였네요.



다방입니다.

뮤직박스가 있고..

노른자 띄운 쌍화차가 최고 비싼 메뉴..



그때 시골에서는 한장짜리 벽 달력이 유일했구요.





















담배는 저도 이야기꺼리가 많지만 이미지 관리상 생략..



점빵..






만화방






똥장군

이게 고무로 된 제품이 나오기 전에는 나무로 만든 것이었는데 지고 가다가 골목에 약간씩 흘릴때도 있었습니다.

찔끔.. 찔끔...



이 방 안에는 가난을 이겨내고 기필코 성공하여 부모님을 호강시키려는 아이의 앉은뱅이 책상이 있답니다.






변소라고 쓰인 문을 노크없이 열었다가 깜놀...



문방구






담치기 하는 넘...




화본역 급수탑과 테마박물관 엄마아빠 어렸을적에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