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 일기

백양사 고불매와 선암사 홍매화는 이제 활짝 피다.

새 봄이 되니 이곳저곳에서 온갖 꽃들이 피어나고 있습니다.
만발한 꽃잔치에 초대되어 떠나는 기분은 그 어느 여행길보다 설레이구요.
그러나 수 많은 꽃보다 딱 한 그루의 꽃나무를 보기 위하여 떠나는 여행도 그 의미가 남다를 것 같습니다.

딱 한그루 ..
백양사 고불매를 보기 위하여 떠난 여행길..
그러나 기왕 나선 걸음에 선암사의 선암매까지 보고 왔습니다.

우리나라에서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매화는 4그루가 있습니다.
전남 장성 백양사의 고불매(古佛梅·천연기념물 제486호), 강릉 오죽헌의 율곡매(栗谷梅 484호), 지리산국립공원의 화엄사 매화(485호), 선암사 선암매(仙巖梅 488호)가 그 주인공입니다.

화엄사 매화 : http://duga.tistory.com/2123(천연기념물 매화로 지정된 것은 길상전 앞의 백매인데 홍매가 더 유명 합니다.)
선암사 매화 : http://duga.tistory.com/2271

오늘 달려간 백양사의 고불매와 선암사의 선암매는 원래 3월 중순 이후 꽃을 피우기 시작 하는데 올해는 겨울 추위가 심하여 조금 늦게 피다가 이제 제대로 만개가 되었습니다. 

원래는 백양사의 고불매만 보고 되돌아 오려다가 기왕 간 김에 1시간 더 달려 선암사의 선암매까지 보고 왔는데 선암사는 일찍 핀 매화는 벌써 바람에 분분하여 날려 떨어지고 이제 막 자태를 뽐내는 홍매는 막 만개되어 뒤늦게 찾아 오는 이들한테 큰 선물이 되고 있었습니다.

백양사의 고불매는 수령 약 350년으로 연한 담혹색의 꽃을 피우는데 오래 전 1700년에 백양사 스님들이 지금 자리가 아닌 휠씬 윗쪽의 옛 백양사 앞뜰에 매화를 여러그루 심었는데 그 뒤 철종임금때 현재의 위치로 옮겨 심으면서 모두 고사하고 지금의 홍매만 살아 남았다고 합니다. 고불매의 고불이란 '부처 원래의 모습'을 뜻하는 말인데 이곳 백양사가 1947년 고불총림으로 승격되면서 매화 이름도 고불매로 같이 부르게 된 것입니다.

선암사는 승선교와 깊이를 알 수 없는(?) 뒷간이 유명한데 그것보다 더 유명한 것이 바로 선암사 매화입니다.
선암사 매화는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것이 두 그루인데 한그루는 원통전 뒷편의 백매로서 이미 꽃들이 거의 떨어진 상태고 나머지 한 그루는 홍매(수령 550년)인데 종정원 돌담길 중간쯤에 있습니다. 백매(수령 620년)가 모두 피어 이제 지는 시기인데 홍매는 이제 막 피어올라 가장 보기 좋을 시기 입니다.

지난 백양사 포스트 : http://duga.tistory.com/791






주차를 하고 걸어 올라가는데 사람이 아무도 없습니다.

너무 일찍 도착..

쌍계루 못미쳐 있는 연못의 풍경이 아주 좋습니다.


위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사람 그림자가 없는 봄 사찰 풍경 상상이 되나요?

그런 고요한 길을 걸어 올라 갑니다.



백양사 풍경의 백미는 역시 쌍계루와 백양산의 백학봉이 물에 비친 모습

물이 고요하여 더욱 운치있게 보여 집니다.


위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고불매 매화축제기간중 템플스테이를 하신 분들이 일찍 나와 마당을 쓸고 있네요.



고불매를 만나다.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감동....












나 보다 더 일짝 온 분들은 모두 출사작가분들...

이 분들이 대포를 들이대고 있으니 매향을 맡고 싶은데 부담스럽습니다.

요즘 특별한 포인트에는 어김없이 등장하는 카메라 부대들..

이 분들은 관람객들이 성가시고 관람객들은 이분들이 불편합니다.



부처님 사리를 모신 8층 석탑.






스님들이 벽돌에 그린 작품



대웅전 부처님께 인사를 드리고..




다음 행선지인 선암사 도착...



선암사 승선교

늘 봐도 멋집니다.






선암사 종정원 입구의 홍매 한그루

이곳 선암사에서 가장 멋진 자태입니다.

이제 막 꽃이 만개 된 상태입니다.









종원 돌담길을 따라 핀 매화

이곳 선암사 매화는 모두가 매실이 아닌 매화꽃을 보기 위한 토종으로서 전체적으로 대략 600년의 수령입니다.



종정원 중간쯤에 자리한 천연기념물 홍매입니다.

나머지 천연기념물 백매는 이미 꽃이 거의 지고 없는데 이 홍매는 이제 한창입니다.









대포담당 스님도 나와 계시네요.












매화가 피어 있는 곳에는 어김없이 이 분들이...



선암사 연리목.

약간 인위적인것 같은데..

그래도 학실히 연리목은 맞습니다.



깐뒤...(엉덩이를 까고 뒤를 보다.)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