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괴산 산막이옛길

산막이옛길.

 

토요일에 산막이옛길을 다녀 왔습니다.

 

 

 

 

 

금요일 저녁 제 친구에게 전화가 왔습니다.

안나푸르나를 약 20 일 예상으로 트레킹 준비 중인데 , 준비물 구입에 몇 가지 질문을 하더군요.

고행의 코스라고 하던데.. 잘 다녀 오기를 바라는 마음입니다.

 

통화를 끝내고 나니... 매우.. 아니.. 엄청 부럽더군요.

부러운 마음을 접고, 두가님 여행기를 여기저기 살펴 보다가..

산막이옛길이 거리나 시간 외 모든 조건이 너무 마음에 들어서 다녀왔습니다.

 

서울기준으로 왕복버스비(산막이길 포함) 25,000원 유람선 편도 5,000 원 식대 7,000원 주대 15,000원

총 사용경비가 52,000원 입니다.

 

고속터미널에 8시 10분에 탑승하여 괴산에 도착을 하니 10시 30 분.

산막이 가는 버스시간이 여유가 있어서, 우선 아침식사 부터 해결을 합니다.

 

 

간판은 초라(?) 하지만, 해장국과 반찬은 결코 초라하진 않습니다.

물론, 제 개인기준입니다 ^^ 

 

 

 

최소 3년에서 8년을 된장 항아리에 묵혔다는 깻잎짱아찌 입니다.

 

 

아욱과 부추 그리고 계란을 입힌 올갱이 국 입니다.

가격은 7천원 ...가격에 비하여 반찬도 깔끔하고 제 짧은 입맛에도 잘 맞습니다.

 

 

 

음..배도 부르고 버스 정류장 도착.

산막이옛길 까지 1,300원 입니다.

 

 

 

도착...

와~  관광버스가 어마어마 합니다.

 

 

 

 

두가님께서는 버섯을 사셨다고 ..ㅎ

가격을 보니 싸긴 합니다. 저는 그냥 맛 만 보고 지나 칩니다.

 

 

 

 

관광지든, 정상석 앞이든.. 어딜가나 인증 샷~ ㅎ

 

 

두가님 산막이길 설명글이 생각이 나서,

저는 유람선을 타고(편도 5,000원)  산막이마을 까지 간 후에 연하협구름다리 까지 걷는 코스로 잡았습니다.

 

 

 

우리나라 최초의 댐인 괴산댐

(1957 년... 저 랑 ..ㅎ)

 

 

저 길은 내려 올 때..

 

 

에고.. 유람선을 탄지 채 5분이나 ...ㅎ

 

 

 

 

음... 목도 마르고.. 잠시 들리고 싶었지만, 아껴 둡니다..ㅎ

 

 

 

 

 

 

 

 

 

혹시 산삼이 있나 여기저기 살피면서 걷는데..

언덕 위에 뭔가가 보여서...둥글레 아닌가요 ?

 

 

 

드디어 연하협구름다리 도착.

 

 

 

 

 

목도 마르고...가져 간 냉 커피 한잔하면서 잠시 땀을 식힙니다.

 

 

가까운 충청도양반 출렁다리로 향 합니다.

 

 

 

작네요..ㅎㅎ 그래도 왔으니 건너는 봐야지요..

 

 

 

낚시 하는 모습을 보면..늘 여유로운 마음이 듭니다.

비록 낚시는 못 하지만..

 

 

 

 

 

초 여름 날씨입니다. 겉 옷은 초입부터 배낭...

땀이 줄줄 ~ 강바람 덕분에 걷기는 좋았습니다.

 

 

 

 

음.. 산막이 마을 도착. 참새가 방앗간을 그냥 지나칠 수는 없지요..^^

 

 

 

 

 

두부와 막걸리를 시켜놓고 걸어 온 길을 ..

 

 

 

3.... ㅎ 

한잔하고 잠시 그늘에서 쉰다는게 너무 오래 쉬었습니다.

 

 

서둘러서 주차장으로 갑니다..

 

 

 

 

 

멀리서 봤을 때에는 흔들릴 것 같았는데.. 흔들리지도 않고 안전합니다.

 

 

 

 

 

 

 

 

 

 

 

 

 

 

 

모처럼 보는 연리지 입니다.

 

 

펌푸에 마중물을 붓고나서 세수..

 

 

.....

 

 

 

 

오전 산막이옛길 주차장에 도착한 시간이... 11시 50 분..

다시 원위치 한 시간이.. 6시 50분.. 약 7 시간을 걷고, 쉬고...

 

아이구... 주차장에 도착을 하니 막 차가 끊겼습니다.

주점에서 한잔하고, 돗자리를 펴고 잠시 쉰다는게...너무 쉬었나 봅니다.

 

이 멍청한 나그네가 안쓰럽게 보였는지.. 노부모님을 모시고 놀러오신 두 자매분께서

이 어리바리한 사람을 시내까지 태워주셔서 무사히 집에 도착을 했습니다.

 

광주에서 오셨다는 큰 따님께 너무 너무 감사한 마음입니다.

낯선 사람을 태워 준다는게 쉬운일이 아닐터인데...

'지구별 가족의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력.... ㅎ  (6) 2018.05.10
문경새재  (10) 2018.05.08
자네 돈 받았냐 ?  (8) 2018.05.04
계룡산  (10) 2018.04.30
나이라는 거울에 비쳐진 내 모습...  (6) 2018.04.26
괴산 산막이옛길  (8) 2018.04.23
남산 둘레길....  (10) 2018.04.16
홍성 용봉산 산행기  (8) 2018.04.09
'相브라더스' 간만에 인사 드립니다~  (10) 2018.04.03
쏭빠의 주말 보고 입니다~^^ (송탄 ~~ 검단산)  (9) 2018.04.02
손주를 볼 나이인데....  (8) 2018.03.29

Comments

  • 하마 2018.04.23 13: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에도 홀로 훌쩍 다녀오셨군요.^^
    여러분~~~심심하고.. 시간남고.. 어디가고 싶을때..
    이곳 두가님의 지구별에서 추억만들기 블로그를 검색하시면 됩니다.ㅎㅎㅎ
    워낙 다양한 여행지를 잘 설명해 주셔서 가보면 낮설지 않은 느낌이 된다는겁니다.
    두부김치와 막걸리로 신선놀음을 잠시하셨는데 버스는 떠나고...은인을 만나지 않으셨으면 1박을 하시는건데요..ㅡ,.ㅡ;;
    쏭형님께서 전생에 덕을 많이 쌓으셔서 괴산 산신령님께서 요술을 부리신것같습니다.
    저도 지난 토요일 옛전우들과 사단장님이 되신 중대장님을 뵈러 1박2일 지방엘 다녀왔습니다.
    이제 전국의 산야가 연둣빛으로 물들어가고 있더군요. 이 비가 그치고 나면 연두가 초록으로 변할것같습니다.
    덕분에 앉아서 산막이옛길 잘보았습니다. 오늘도 즐거운 하루되시고 홧팅입니다.;)

    • 홀로 여행.. 누굴 챙길 신경두 안쓰구..
      걷다가 아무데서나 철퍽~~~ 편합니다..^^
      정말 막차를 놓친 심정이란... 택시도 없고..난감했습니다.
      술 한잔하고 부지런히 걸었으면 안 늦었을텐데.. 바람 좋은 곳에서 잠시 쉬ㅇ었다가 낭패를..ㅎ
      말씀처럼 은인을 만났습니다.. ^^
      지구별처럼 여행지가 풍부하게 소개된 블러그가 또 있을까...하는 생각입니다.

  • euroasia 2018.04.23 13: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행스럽게 일요일부터 비가왔는데 비켜서 좋은 토요일 산막이 옛길을 다녀오셨군요 ~ !!!
    저는 바람기 ? 방랑기가 돌아서 제주도 한라산 여행 다녀왔습니다.
    금요일 출발하여 일요일 오후 시간에 제주를 빠져나왔지만 좋은 날씨의 금, 토요일,
    아침부터 흐리더니 이슬비를 맞으며 여러곳을 돌다 제주 5일장서 부터 비를 맞으면서 빗속의 제주를 즐기다 올라왔습니다.
    대중교통을 이용해서 다녀오는 길은 조금 시간이 걸리지만 홀가분하게 시간과 인원과 장소를 구애받지 않고
    다녀올 수 있는 여행인것 같습니다.

    곧 초여름이 오면 평화누리길, 강화나들길, 북한산 둘레길을 한번더 쭈욱 돌려고 합니다.
    시간나시면 함께 가십시다.

    • 저도 제주장에 들린 기억이 납니다..^^
      대중교통의 장점은 목이 마르다 싶으면 한잔..ㅎ
      안전하고, 경비도 절약할 수 있지만..단점도 많긴합니다..
      늘 죄송 한 점은 제가 동문산악회 고문직을 맡아서 시간 맞추기가 만만치 않네요.
      그래도 시간이 맞으면 북한산둘레길 가입시더~~~~ ㅋ

  • 창파 2018.04.23 21: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첫번째 사진이 아주 멋집니다...
    이사진은 지구별 주인장님에게서는 볼수 없었던 또다른 기분으로 감상합니다..
    그리고 오늘은 충청도에 맛 올갱이국....
    솔직히 말씀 드려서 저는 어죽은 여럿이 어울리는 기분에 먹기는 하지만
    어죽보다는 올갱이국을 더 좋아합니다.
    예전에 보던 괴산댐이 아닌 것 같이 오늘은 색다른게 여러개 보이는 괴산댐 산막이길으로 보입니다.
    다른 특별히 내세울게 없는 괴산군이기에
    나름으로 아기자기하게 꾸며 보려고 노력한 것이 많이 보입니다...
    휴일이었기에 많은 관광버스가 이해가 되지만
    평일이고 미세먼지가 극성을 부리는 날도 대한민국 곳곳이 행락객이 붐비는 것을 보고
    좋다고만 해야 되는지 아니면 다른 생각도 해야 되는지 저도 잘 모르겠습니다....
    다행이 쏭빠님이 나들이 나선 저날은 날씨가 많이 도와준듯 보입니다.
    텃구렁이 모처럼 집나서니 비온다고...
    저희 모처럼 바람 쐬러 나섰더니 그날은 온 천지가 뿌였고 숨쉬기 나쁨을 확연히 느낄정도에
    미세먼지가 극성이라 오죽하면 바닷가에서도 싸온 과일을 차 안에서 먹고 돌아왔습니다..........^^

    • 올갱이 식당 아저씨의 자부심도 대단하셨고, 한 아주머니는 깻잎짱아치를 욕심을 내셨는데.. 이해는 되지만 영업집에서..ㅎ
      여하튼 출발 전에 든든하게 먹고 출발을 했습니다.
      나름 두가님과 겹치는 풍경을 최소화 하려고 코스를 잡았습니다 ^^
      대 다수의 관광객들은 배를타고 오르다가 바로 내려가서 한잔을 즐기는 짧은 코스를 택하시더군요.
      저는 여기까지 왔는데...하는 마음에 아쉬워하다가 그만 막차를 놓치는 아둔한 짓을 했습니다..ㅎ
      창파형님의 모처럼 봄나들이가 ...황사로.. 많이 아쉬운 마음이셨겠네요.

  • 멋진 곳을 다녀 오셨습니다.
    요즘이 시기적으로 딱 산막이옛길 걷기 참 좋은 때가 아닐까 합니다.
    홀로여행으로 대중교통을 이용하여 다녀 오시다니 정말 대단하시구요.
    마지막에 아차.. 차 놓치지 않고 고마운 분의 도움을 받았다니 다음에 언제 다른 분 꼭 한번 태워 주시길 바랍니다.
    경상도에서는 고디탕이라하는 올갱이국.. 묵은 깻잎짱아치와 함께 보고 있으니 침이 꿀까닥 합니다.
    두부와 막걸리를 보니 그것 또한 ...에구...
    멋진 산막이옛길 ..
    추억도 생각나고 .. 잘 보았습니다..^^

    • 집에서 코스를 잡을 때에..
      가급적이면 두가님께서 다녀 오신 곳과 겹치지 않으려고 했는데 막상 입구에서는 혼란스러웠습니다..^^
      낯선이를 차에 태워준다는게 쉬운일은 아닌데..
      지금도 그 자매분들께 감사한 마음입니다 ^^
      내려 오는 길에 들린 주막에서 넘치게 따라 주시던 막거리와 손두부는 먹을만 했습니다.
      두가님의 소개 글 덕분에 편하게 잘 다녀 온 산막이옛길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