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남산 둘레길....


 

남산둘레길

 

토요일 아침부터 봄비다운 봄비가 추적추적 내립니다.

일요일에는 동문산악회 고려산행이 있지만, 처남 환갑이라 참석도 못하고...

그렇다고 소중한(?) 주말을 빈둥빈둥 보내기가 아쉬워서, 남산둘레길과 경리단 길을 다녀왔습니다.

 

제 유년시절 추억이 많이 담긴 남산입니다.

어린시절에는 장충단 공원서 베드민턴도 치면서 놀았고..

남산을 오르던 계단에서 엎어놓은 공기 세개로 행인들에게 야바위를 치던 야바위꾼 아저씨들 모습이 생각이 납니다.  

군 제대 후 총각시절에는 데이트를 즐겼던 남산이였습니다.

그런 남산이 이제는 서울 시민의 대표적인 산책 코스로 변했습니다.

 

서울을 둘러싸고 있는 다른 산들에 비교해 높지 않아서 오르기도 편하고,

또한 접근성도 좋아서 많은 분들이 산책을 즐길 수 있는 남산입니다. 

남산 둘레길은 총 5가지 코스로 나뉘어 있습니다.

북측순환로, 역사문화길, 자연생태길, 야생화원길, 산림숲길 다섯 가지 테마로 조성이 되였습니다.

 

회현역에 도착을 하니 11시 30분.. 눈에 익숙한 좁은 골목길을 따라서 채 5 분도 안 걸었는데,

 

길 건너에 남산공원이라는 커다란 입구 표지판이 보입니다.

 

 

 

 

 

오래 전 어린이회관입니다.

지금은 광진구 어린이대공원으로 옮긴걸로 알고 있습니다.

 

 

 

 

참, 오랜만에 보는 호텔입니다. 제 기억으로는 저 건물이 대우 건물 다음으로 크고 높았던 건물로 기억이 되는데..

 

  

 

 

 

 

그냥 지나친다는게 너무 죄송스럽다는 생각이 듭니다.

 

 

잠시 안중근 의사 동상 앞에서 묵념을...

 

 

 

 

 

 

 

 

 

 

건립성금 기부자 명단에 일본 분들도 계십니다.

 

 

기념관을 나오니.. 저 멀리 남산타워가 보입니다.

 

 

 

습기로 렌즈를 닦고 다시 보니.. 남산타워가 사라졌습니다..ㅎ

 

 

 

 

 

 

 

 

 

 

 

 

 

 

잠시 쉬어갑니다...

 

 

옷을 좀 가볍게 입어서 그런지.. 한기가 듭니다.

 

가져 간  따듯한 커피를 마시면서 잠시 주변을 보니,  용산 시내가 한 눈에 들어옵니다.

용산... 아련한 중학교 시절 기억 하나가 떠 오릅니다.

..

아버지가 영화감독이셨던 짝궁 녀석의 책장에는 위인전이 많았습니다.

 

왕십리가 집이였던 저는, 남산을 거쳐서 용산 그 친구 집 까지 걸어갔습니다.

친구에게 빌린 위인전 몇 권을 가슴에 안고서...

집에가서 빨리 위인전을 읽을 마음으로 그 먼 길을 걸었던 기억이 납니다.

 

그런 저를 기특하다고 친구 어머님께서는 식빵도 챙겨 주시고 차비를 주셨지만, 저는 그 돈이 아까워서 걸어서 왔습니다.

그러고 보니 짧지않은 세월을 걸어왔네요... 그 친구도.. 친구의 어머니도 그리워집니다.

제 친구의 오래 전 집을 찾아 갈... 제 기억의 지도는 너무 낡고 흐려서 찾아 갈 수가 없습니다..

 

 

 

 

과장된 표현인지는 모르지만, 남산이 품고있는 보석같은 둘레길이란 생각이 듭니다.

 

 

 

이 곳이 인위적으로 조성한 반딧불이 서식처라고 합니다.

 

어린 시절에는 개똥벌레라고 불렀던 기억이 납니다..ㅎ

 

 

 

 

 

 

둘레길을 걷다가 얼마전에 모 프로에서 본 경리단 길이 생각이 나서 예정에도 없었던 경리단 길을 들렸습니다.

이런 날은 우아하게 모처럼 분위기 잡고, 양식을 즐기는 것도 좋다는 생각이 들더군요..ㅎ

 

 

 

 

천천히 걸으면서 각 식당 메뉴판을 봐도 뭐가 뭔지 당췌 모르겠습니다..ㅎ

음... 제 나이에 이 경리단 길을 즐기기에는 뭔가 나사가 하나 빠진 듯.. 어울리지 않는다는 생각이 듭니다.

 

 

 

슬슬 지치기도 하고 배도 고파서 용감하게 들어갔습니다.

물론 후회를 할 각오를 안고서... ㅎ

 

 

 

 

메뉴판 꼬부랑 글씨 밑에 깨알처럼 작은 글씨로 한글 설명은 있지만, 아무리 메뉴판을 봐도 뭔 음식인지 모르겠더군요.

얼마 전에 집에서 막둥이가 해 준 스파케티가 생각이 나서 주문한 스파케티 입니다.

음.. 제 주제를 알고는 있었지만, 역시 제 입맛에는 순대국이 .. ㅎ 그래도 아까워서 남기지 않고 다 먹었습니다.

 

 

 

 

커피 한잔 하면서 밖을 보니 막둥이 생각이 나더군요.

막둥이 녀석 시집을 보내기 전에.. 날 잡아서 막둥이 녀석을 데리고..

오늘 이 코스를 다시 한번 와야겠구나...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남산 둘레길을 손잡고 걸으면서 이런저런 이야기도 나누고.. 막둥이가 좋아하는 스파케티도 사주고...

 

 

 

..

 

 

부천역에 도착을 하니..속이 니글니글 거립니다..ㅎ

원미시장 초입에 있는 단골 추어탕 집에서 얼큰하게 청양고추를 듬뿍 부추도 듬뿍 넣어서 한 그릇 뚝딱 ~~

청양 고추를 너무 많이 넣어서 맵더군요...

음 ~  이럴 때에는 소주 보다는 시원한 막걸리 제격입니다.

술 생각이 나서 마신 막걸리는 절대 아닙니다..ㅎ

 

 

 

 

 

'지구별 가족의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문경새재  (10) 2018.05.08
자네 돈 받았냐 ?  (8) 2018.05.04
계룡산  (10) 2018.04.30
나이라는 거울에 비쳐진 내 모습...  (6) 2018.04.26
괴산 산막이옛길  (8) 2018.04.23
남산 둘레길....  (10) 2018.04.16
홍성 용봉산 산행기  (8) 2018.04.09
'相브라더스' 간만에 인사 드립니다~  (10) 2018.04.03
쏭빠의 주말 보고 입니다~^^ (송탄 ~~ 검단산)  (9) 2018.04.02
손주를 볼 나이인데....  (8) 2018.03.29
방하착 (放下着)  (8) 2018.03.28

Comments

  • 에디 2018.04.16 13: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작년에 칭구들이랑 부부동반 해서 다 같이 남산을 댕겨 온 적이 있는데
    어릴 적 신당동에 살 때엔 장충단 공원쪽으로 해서 신세계 백화점 로타리로 내려 오곤 했었습니다.
    당시 카메라를 장만 한 집에선 첫번째로 촬영 나가는데가 바로 남산이었고
    남산 올라가믄 찿는 이보다 사진사들이 더 많았을 정도로 사진 박기(?)엔 최적의 장소였지요.
    또 도서관이 있어 책을 보러 가기도 했었는데 갈 때마다 만원이라 입장을 한 적은 없었습니다.
    또 나중엔 결혼을 하믄 예식이 끝난 후 택시 잡아서 남산이나 스카이웨이쪽으로 드라이브를 하곤 했었지요.
    경리단길은 시방 완조니 천지가 개벽을 했고요.....다행인 건 다 때려 부수고 새로 조성된거이 아니라 더울 빛이 납니다.

    • 장충단 공원서 신세계 백화점 방면이면.. 꽤 걸으신 거리입니다 ^^
      남산 팔각정에는 그 당시에는 사진사 아저씨들이 많았던 기억도 납니다.
      물론 단 한번도 찍은 적은 없습니다..ㅎ
      서울이나 지방에서 결혼식 후 남산과 인왕산 드라이브 코스가 인기가 있었다는 걸 저도 어슴프레 기억이 납니다..
      경리단 길이란 명칭 부여도 요즘은 아닌가 합니다.
      제 친구가 그 근처에서 여성복 벨트를 전문으로 만드는 사업장이 있어서 자주 갔던 곳 입니다.
      그 친구는 그 사업이 하향 길로 접어들자 다른 업을 했는데.. 이젠 딸 둘만 남기고 저 멀리...
      서울서 자라면서 남산타워도 못 가 봤던 제가 미국서 오랜만에 오신 큰 형님 덕분에..
      남산타워도 올라가 보고, 케이블 카도 탔습니다..ㅎ

  • 창파 2018.04.16 17: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쏭빠님이 딱 제마음을 아신듯 남산길을 소개하여 주시는군요.
    며칠전에 방송을 보다보니 남산케이블카도 나오고
    남산에서 날씨 좋은날 서울시내 풍경을 보여주는 것을 보다보니
    갑자기 저도 어느날 짬을 내어 남산을 한 번 올라보리라 하는 생각을 하였더랬습니다..
    작년 같은 경우에는 어쩌다 보니 코레일 무료승차권 2회분도 그냥 날려 버리면서도 말입니다.
    서울에 살때는 그런가 보다 하고 그냥 넘겼던 그런 곳들이
    이제 멀리 떨어져 살다보니 가끔씩 그립고
    이나이가 되여서 다시 올라 본다면 또다른 감회가 있겠다 하는 생각입니다.
    서울에 살던 쏭빠님에게 남산은 그냥 어릴때 놀던 그런 곳이지만
    저 같은 경우에는 그래도 특별히 마음 먹고 가봤던 남산이기에......
    그리고 중학교시절 촌놈이 서울 야바위꾼에게.......ㅠ ㅠ
    날 더워지기전에 서울 구경을 떠나야 되는데 어째 백수가 더 스케쥴이 빡~빡합니다.......^^

    • 창파형님 댓글을 읽다가 어린이 회관 사진을 다시보니, 케이블카가 보입니다.
      오래 전 미국서 큰 형님 오셨을때에 그 때 처음 타 본 기억이 납니다..^^
      중학교 시절에 야바위 꾼에게 당 하셨군요.
      그 때 부터 내기에 관심이 많으셨군요..ㅎ
      그래도 스케쥴이 빡빡 하시다니 다행입니다.
      창파 형님께서는 88 하셔서 즐겁게 그 스케쥴을 다 소화 하시기라 굳게 믿고 있는 쏭빠입니다~~^.^

  • 하마 2018.04.17 09: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오는날...^^*비가 안왔으면 더욱 좋았을것같습니다.
    남산과 경리단길은 저에게도 너무나 익숙하네요. 전 근무지가 용산이라 수시로
    오르내리던 길이구요.. 계절별로 다른색깔의 남산둘레길은 벚꽃필 무렵이 제일 예쁜것같아요.
    경리단 길은 예전과 별로 다른게 없는듯 보여집니다. 다만 음식점이 더 늘었을겁니다.
    예전 경리단길 삼겹살집에 외국인들이 꽉차있는 모습을 보고 이동네 뜨겠네 했었는데 바로 맞췄습니다.
    경리단 스파게티는 맛있어 보입니다만 양이 너무 적지않나 생각되구요. 한국인은 역시 뜨끈한 국물이 있어야...ㅎㅎ
    덕분에 앉아서 남산주변 소식 잘보았습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 오히려 그 날은 비가 와서 더 좋았습니다.
      번잡스러운 걸 워낙 싫어하는 성격이라서, 호젓하게 숨어있는 둘레길을 걷는다는 착각을 즐기기에는 비오는 날씨가 제격입니다..ㅎ
      경리단 길 아는 척 했다가 하마님께 망신을 당 할 뻔 했네요..^^
      스파게티는 폼 좀 잡으려다가...입 맛만 다셨습니다..
      그래도 경리단 길은 한번 쯤은 걸어 볼 만하다는 생각입니다.
      맞습니다...한국인은 얼큰하고 뜨듯한 국물이 어울리는 최상의 음식이지요..ㅎ

  • 이런 사진들을 보면 또 서울사람들이 부럽습니다.
    멋진 문화시설에다가 멋진 힐링장소에다가 ...
    남산타워는 꼭 한번 가 보고 싶은 곳인데 언제 날 잡아 촌넘 서울구경 한번 해야겠다는 생각을 새삼 또 하게 됩니다.
    정말 말씀대로 보석같은 둘레길이라 생각 되구요.
    스파게티 한그릇 하시고..
    다시 속이 니글거려 추어탕 한 그릇 뚝딱..
    막둥이 생각하시는 마음도 참으로 와 닿습니다.
    화이팅입니다..^^

    • 저는 두가님이 더 부럽습니다~^^
      팔공산을 품안에 끼고 사시고..
      조금만 눈을 돌리면 명산이 즐비하고 ...
      둘레길에 떨어진 꽃잎 길이 걷기가 아까울 정도라서 천천히 아끼면서 걸었습니다..ㅎ
      스파게티 10 그릇 보다...
      추어탕 한 그릇이 더 좋으니..그래서 영감탱이라는 소리를 듣나 봅니다 ^^
      화이팅 "기" 감사합니다 ~~~

  • 마천루 2018.04.20 12: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청년기때 종로5가에서 직장생활 할때 친구들이랑 태평상가지나서 남산까지 산보하던때가 생각납니다
    올때는 미도파백화점에서 레코드도 사곤 했지요
    그때는 공기가 좋았는데 지금은 지하철1호선에 들어가면 숨이탁 막히지요
    대구가 좋은것 같습니다

    • 네~~ 지금 서울 공기는 그 시절과 비교를 할 수 없을 정도로 탁 합니다.
      지하철도 그렇지만 동대문 옷 파는 곳에가면 옷 냄새로 숨을 쉴 수가 없더군요.
      그 곳에서 장사를 하시는 분들 건강이 걱정이 될 정도로..
      대구 가 본지가 언제인지.. ㅎ
      대구는 지구별 줜장님의 터전이라서 언젠가는 한번은 갈 예정입니다..^^
      마천루 님....건강한 주말 보내시기를 바랍니다.